프로세서의 진화는 끊이지 않는다!

마이크로 프로세서의 개발이 한계에 부딛혔다는 말이 많습니다.

마이크로 아키텍쳐에서 많은 연구자들에게 즐거움을 주었던 [[trace architecture]](Intel에서 [[trace cache]]를 채용되었지요?)라든지 SMT이후에 별다른 혁신없이 몇년이 지속되고 있는듯 한 느낌입니다.
최근의 마이크로 프로세서는 공정기술을 앞세운 속도 향상이나 동일 코어를 많이 내장하는 방법, 좀더 큰 캐쉬를 내장시키는 방법등으로 발전하고 있어서, 일견 마이크로 아키텍쳐 자체에는 별다른 이슈가 없는듯한 생각까지 들게 합니다.

마이크로 프로세서 자체에는 여러가지 재미있는 시도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IBM]] 진영에서는 [[powerPC]]에서 기존의 Power라는 이름으로 복귀한 후 최근에 Power6 프로세서를 선보였습니다.
이전에 애플에서 ‘Power PC가 개선되는 것을 도저히 못 기다리겠다’고 선언하고 intel 기반으로 전향한것에 충격을 받았는지, [[Cell]]에서 병렬성을 강조하던 것에서 Power에서는 다시 속도전에 돌입했습니다.
ISSCC의 발표에 의하면 65nm 공정에서 4GHz라고 하더니만, 어제 EEtimes 기사를 보면 dual core Power6가 8MB L2 cache를 내장하고도 4~5GHz를 넘어섰다고 합니다. (출처가 san jose라는 걸 보면 MPF fall의 내용인듯 한데요..국내에 좀 희안한 기사가 하나 떳습니다. 10진법 연산이라.. 이걸보고 제가 왠만한 power6관련 논문/기사를 둘러봤는데 이런 내용은 없더군요.. 아마도 다음주에 MPR에서 MPF fall 정리하면서 나오겠죠.. CNET원문에도 있는걸보니 뭔가 있을듯 한데, 실체는 나중에 MPR을 봐야겠네요. ^^;)

잠잠하던 Sun진영에서는 UltraSparc의 발전 방향을 좀더 깊고 넓은 Multithreading으로 잡은듯 합니다. MPR의 예전 기사를 보면 Niagara2는 프로세서당 32-64 thread를 지원하고, Dual Core를 내장해서 128 thread를 지원한다고 하더군요.
또한가지 Sun의 재미있는 실험은 Niagra에 사용된 UltraSPARC T1  Core가 GPL에 의거해서 open되었다는 점입니다. OpenSPARC이란 이름으로 말이죠. http://www.opensparc.net/ 에서 [[OpenSparcT1]]의 모든 소스코드와 합성 스크립트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저도 몇달전에 받아서 합성 스크립트 만드는데 (감동과 ^^;)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적어도 open source processor보다는 잘 만들어야한다는 막중한 중압감에 눌리는 중입니다. -_-;

OpenSparc 프로세서

찬란하게 떠오르다 사멸한 Alpha아키텍쳐는 그 면면이 AMD의 Hammer 아키텍쳐로 연결되었고, 주변의 여러 아키텍쳐에 영향을 주었고…
SimpleScalar라는 프로세스 아키텍트들한테는 가장 중요한 시뮬레이션 툴의 기반 아키텍쳐로 사용되어 여전히 논문상에 회자되고 있습니다.

지금 또 어느 랩에서 어떤 혁신적인 아키텍쳐가 개발되고 있을지 모르지요.
다음주에 MPR에서 나올 MPF fall 소식이 궁금해지는 저녁시간입니다.

PowerPC 안녕~


완전 스포츠 신문 같은 제목이지만, 더이상 IBM과 freescale(모토로라의 반도체 부분)에서 PowerPC라는 로고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물론 그 이름도 이제는 사라진다)

PowerPC architecture는 embedded microprocessor부터 desktop, server 시장을 모두 동일한 사용자 명령어 셋으로 커버하는 강력한 호환성과 확장성을 지닌 프로세서 아키텍쳐였으며, 아마도 일반 컴퓨터 사용자들에게는 Mac에서 사용된 프로세서로 더 유명할 것이다.

PowerPC는 IBM이 RS/6600 미니 컴퓨터를 만든 기술을 기반으로 모토로라와 합작으로 만든 마이크로 프로세서인데, 둘이 같이 일을 1991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니 벌써 15년이나 장수한 아키텍쳐이다.

하지만, 알려진대로 PowerPC의 서버/desktop 분야는 돈잘버는 인텔을 이기기는 버거웠던지, Mac마져 등을 돌려버리는 불운을 겪게 되었다.

이때 다시 어제의 용사들이 다시 뭉쳐서, 심기일전!

우선 그림부터 바꿨다. 

MPR에서도 IBM, freescale, 그리고 power architecture를 사용하는 마케팅 부서에서 좋아할 거라고 전한다.
엠블럼은 뭬비우스의 띄를 이용하여 “P”를 나타낸거라네..

그림도 바꾼김에 (^^;) 새롭게  power architecture ISA가 2.03으로 업데이트 되었으며,
예전 powerPC의 장점인 폭넓은 호환성과 확장성은 유지하면서 새롭게 정의되었다고 한다.

새로운 프로세서 아키텍쳐는 PowerPC가 아닌 예전의 이름인 power architecture라는 이름을 그대로 계승하기로 하였고, 역시 embedded용 ISA인 BookIII-e와 BookIII로 나뉘어 있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적으로 공개되는 9월 까지 비밀~ 이라네요.

간단한 내용은  MPR을 통해 개발되었는데.. 자세한 사항은 저도 찬찬히 읽어봐야겠네요..
아직은 별로 큰 감흥은 없다는 것이 솔직한 이야기이지만, 프로세서계의 전통적인 강자 IBM과 Freescale의 야심작이니 재미있는 기능이 있겠지요.

공식 발표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