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영웅전설과 BTL

지난 몇달간의 독서로그를 요약하자면 은하영웅 전설과 BTL을 본 기간이라 요약하고 싶다.

 

1. 은하영웅전설

이 책은 기억이 흐릿하지만, 93년에 권우 방에서인가 은하영웅전설을 읽었던 기억이 있다. 아마도 휴가나와서 보지 않았나 싶다. 이 책을 다시 읽기 전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화려한 전투 장면이 아닌 민주주의와 전제주의에 대한 부분이었다. 특히 우민주의로 변질되어버린 민주주의와 매우 훌륭한 독재자가 존재하는 전제주의 사이에 대한 이야기에 대한 나름 심도 있는 이야기가 가장 기억에 남았다.

작년말쯤에 이책을 사고,  3월쯤부터 읽기 시작한건 작년의 일이 나에게는 조금 아팠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여하튼, 새로 읽은 은하영웅전설은 여전히 재미있고 화려한 SF의 가면을 쓴 정치 소설이었다. 안 읽어본 모든 분들께 권장..

이전에 읽어보지 못했던 외전은 자잘한 이야기를 채워준다는 점도 즐거웠다.

 

2.

테크니컬 리더 : 혁신, 동기부여, 조직화를 통한 문제 해결 리더십

솔직히 이야기하자.

이전에 읽었던 와인버그의 “AYLO: 대체 뭐가 문제야?” 라는 책에 살짝 실망한 면이 없어지않아서, 이책을 같은 시기에 샀음에도 주저했다. 하지만, 읽기 시작하면서 부터 그런생각은 씼은듯 날라갔다.

짧은 시간이지만, 올해 읽은 책 중에서 최고의 책을 하나 꼽으라면 나는 이책을 선택하겠다.

일단 책이 재미있다. 그리고, 나에게 부족한 수많은 것들을 찾을 수 있었다. 물론, 책을 읽었다고 그게 내것이 된다면 그것보다 행복한 일은 없겠지만, 일단 나에게 부족한 것들을 느낄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되었다.

엔지니어로 코드와 로직만 보고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Technical Leader라는 직책을 같이 수행하게 된 많은 사람들에게 읽어보길 권하고 싶다.

3.

세계대전 Z

사놓기는 한참전에 샀는데(뉴로맨서를 살때 같이샀다..), 나름 장르를 돌아가면서 읽는다는 지론(사실 한 종류만 읽다보면 좀 지루해져서…) 때문에 이제서야 봤다.

읽고 있는 도중에 지하철에 월드워 Z라는 영화의 광고가 있었는데, 이게 그 영화의 원작인지는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 함정…

여하튼, 초반에는 인터뷰 형식의 책 내용이 약간 지루했는데, 읽다보니 이게 인터뷰인지 그냥 서술인지 깨닿지도 못하고 봤다.

4

그외.. 몇권 더 봤는데.. 머리에 남지는 않는다..라는 건 별로 인상적이지 않았다는 반증이리라..

오히려 새로 읽은 몇권의 만화가 더 머리에 남는다..

5.

그리고 근황..

살았는지 죽었는지는 꾸준히 뭔가 끄적여대는 Facebook과 Google+를 통해서 아실 분은 아실 것이고..

정말 오랜 시간이 걸린 책의 번역이 거의 마무리 되었나보다. 인사이트 출판사의 블로그에 나온걸 보니..

공동 번역이란 형식을 취해본 첫번째 책인데..

사실 많이 힘든 기간 동안 번역을 진행했고(번역을 수락한지 얼마되지 않아서 2팀의 팀장을 같이 맡게 되어서 하루 최대 16시간을 회사에 있던 기간이다.. ),  아쉽게도 그러다보니 주말 동안에 번역을 하게 되었다.

책에 나온 것들 중 대부분의 것을 돌려보지 못했다. 그래서, 아쉽다. 즐거우려고 한 것인다 일에 치이다보니 즐겁지 못했다.

올해 초반에 번역된 것을 리뷰하면서 많은 오류를 발견했다. 즐겁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도 읽는 사람에게 부끄럽지 않으려고 노력은 많이 했다만, 과연 마지막 모습이 어떤 모습일지는 궁금하다. 이제 곧 나올 것 같아서 더 궁금하다.

공동번역이라서 편집자님께 고생시켜드린 것도 많고..

이런 저런 것 때문에 사실 건강상의 문제도 발생했다..

고혈압에 이석증… 스트레스와 과로가 원인이란다. (하긴 요즘엔 모든 병이 스트레스와 과로가 원인이란다.. )

이석증은 최근에 생겼는데.. 음.. 솔찮이 귀찮게 만든다. 이젠 심하지는 않은데 아침에 어지럽지 않게 일어난다는 것이 이렇게 고마울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테스트 용으로 posting 합니다.

wordpress를 처음 써보는 것이라서.. 한번 posting해 봅니다.

사실 이전에 Tatter를 썼었는데, mobile쪽의 지원이 약하고 iPAD에서 posting할만한 application도 없고해서 바꾸게 되었네요.

얼마나 쓸지는 잘모르겠네요.

요즘에는 다니는 회사에서 [[H.264/MPEG-4 AVC]]와 같은 Video Codec을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2011-09-30 09.19.4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