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결실의 계절

“시간이 참 빨라..”

제가 학부생 시절에 모 선배 졸업논문 acknowledgement의 첫 문장이었습니다. 요즘들어 시간이 참 빠르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돌아보면 참 빠르게 시간이 흘러서 어느덧 결실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올해는 그나마 참 배운 것(혹은 배우고 있는 것)이 많습니다.

연초에 스노우 보드 타는 법을 배웠고, 올해는 열심히 타보려 시즌권을 노리고 있습니다.

연초부터 골프를 쳐보라는 장인어른의 권유가 있어서 회사앞에 끊어는 놨는데, 드디어 얼마전부터 골프를 시작했습니다. 아직 멀었죠.

코덱쪽을 하게 되면서 스펙을 보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였는데.. 물론 봐도 이해한 부분이 적기는 하지만 [[AVC]], [[VC-1]], [[AVS]], [[RealVideo]], [[MPEG-2]], [[VP8]], [[VP6]], [[Theora]]를 봤고, [[MPEG-4]], [[SVC]], [[MVC]](실제적으로는 AVC의 annex이지만..)는 아직도 까막눈인 상태입니다. 올해가기 전에 좀 더 이해하는 것이 목표인데..

문제는 한번에 이제 보고도 기억이 잘 안나는 나이가 된 것 같다는 느낌이 드네요. 대충 한 3~4번 봐야 기억에 약간 남네요.. 10번은 봐야지 툭~ 치면 튀어나올 수준이 되지 않을까..

대략 10년전에 대충 써봤던([[parallel programming]]하다가 GUI가 필요해서 그냥 해본거라 제대로 한거라 말하기도 어렵지만..)도전했던 [[X_library|xwindow programming]]과 Qt를 올해 다시 해보려고 했지만, 사실 아직 손도 못댔고.. 올해 가기전에 뭔가를 한번 만들어볼 생각입니다.

직접적으로 연결되지 않는 것이라도 관심있는 분야의 책을 많이 읽자는 것이 목표중의 하나였는데.. 아직은 아직 멀었습니다. 회사에 만화동호회가 생기면서 만화책은 많이 읽었네요 ㅎㅎ

 

반값 등록금

사실 저 역시 소위 말하는 대통령 뒷담화를 많이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대통령이 된 이상에는 믿어주자”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 농담처럼 이야기하던 “상상 그 이상을 보고 있는 중”이라서 쉽지 않은 일이지만, 이전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에 전혀 뜻을 펴지 못한데는 기본적으로 “불신”이라는 벽이 있었던 것이지요.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 중에 몇 가지 반값 시리즈가 있었는데요.. (일종의 통큰 시리즈의 원조일지도..)
뭐 처음부터 공약이란 것을 다 믿지는 않았지만, 이 알량한 공약을 믿고 이명박 지지선언이란 것을 한 총학도 있었죠.. (지금 어떤 생각일까요?)
여하튼, 공약이란 것이 지키지는 못하더라도 지키기 위한 제스쳐, 혹은 지킬 수 없을 때 납득을 시키기 위한 노력이란 것도 필요하겠죠. 
(사실 노무현 대통령도 지키지 못한 공약이 많은데요.. 적어도 이러 저러 해서 못지키게 되었다. 죄송하다는 이야기를 몇번 보았습니다. 물론, 대통령쯤 되면 그런 이야기는 하지 말아야 한다는 분들도 많았는데, 저는 보기 좋았습니다.)
이게 정말로 있었던 프로그램인지 잘 모르겠는데요. (조작이 너무 많으니까..) 왠지 정말인 것 같은데.. 
후안무치도 정도가 있지 정말 이렇게 이야기했을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심리적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 더 힘들 것 같은데요.. 
실질 가계소득이 2배~3배 이상(등록금이 계속 오르고 있으니..)이 되어야 할 것인데…
전혀 뜬금없지만..
그림을 올릴 수 있으니 편하군요.. 예전 서버는 traffic 고민에 그림을 전혀 못 올렸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