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atch와 kodu

딸래미가 어느날인지 부터 게임제작자가 되고 싶다고 하면서 프로그래밍을 알려달라고 해서, 이것 저것 알아본 것이 scratchkodu game lab 입니다.

 

Scratch의 경우 최근에 어린이들에게 프로그래밍을 가르켜주는 과정들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visual programming 환경입니다. 비교적 한글화도 잘 되어있고, 이전의 예제들도 풍부한 편이죠. 목적 자체가 교육용으로 만들어진거라 비교적 프로그래밍의 제어도 명확하고, 각종 변수들을 조합할 수도 있습니다.

 

프로그래밍이라는 목적 자체를 위해서는 Scratch가 좀 더 명확합니다. (딸래미도 처음에 설명한 이후에는 별 설명이 없어도 이것 저것 해보고 있으니까요.. 아 물론, 아직은 가야 할 길이 멀지만요..) 논리를 키우는데도 도움이 될 것 같고요.

다른 장점으로는 스프라이트에 올라가는 object들을 직접그리고 추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딸래미가 이것 저것 그린 다음에 움직여 보는 것을 즐기거든요. 이것 저것 하면서 익숙해지더군요. ScreenShot009

Kodu Gamelab의 경우 좀 더 직관적이지만, 제한적입니다. 요것이 뭔 소리냐하면, 제한된 캐릭터, 동작, 제어구조만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한적인 만큼 게임하듯이 만들 수 있습니다. 아주 간단하게 이 케릭터는 어떤 경우에 뭐해라.. 정도를 간편하게 정해줄 수 있습니다.

장점은 아래 스크린샷을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오랜 시간 들이지 않고도 그럴듯한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된 것은 핑크색 로봇 – 여기서는 Kodu라고 합니다.- 은 노란색을 따라가서 “Hi”라고 말하고, 노란색 Kodu는 핑크색을 보면 따라가도록 되어 있습니다.) 7살짜리가 잠깐 작업한건데, 그래도 왠지 그럴듯 해 보이죠?   ScreenShot008   Kodu의 가장 큰 단점은 아직 한글화가 안되어 있다는 점이고, 한동안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점입니다. Kodu gamelab 개발자들에게 한글화에 대해서 문의하고, 필요하면 번역해주겠다고 메일을 보냈는데, 이 부분이 Kodu의 기반이되는 XNA framework의 문제로 인해서 어렵답니다.

한글이 안되니, 딸래미가 혼자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군요.

일단 XNA4에서 하는 방법을 찾아보니, 방법이 없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개발자와 다시 이야기를 좀 해봐야겠네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4년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도 새해를 맞아 평소처럼 외가집에 조촐한 가족모임을 가졌습니다… 라고 하고 싶지만, 조촐한 가족 모임에 대략 50명 정도가 모이는 대가족이다보니 난리도 그런 난리가 없었습니다.

20140101_131120.jpg

하지만 아이들은 신이 났죠.

생각해보면 어릴 때는 모든일이 흥미로웠고 신났던거 같습니다.

새해 모두 젊은 마음으로 신나는 일만 있었으면 합니다.

 

아듀 2013년.

사실 한해 한해 다르다고 하지만, 이번 2013년은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한해였습니다.

한해를 정리해야 다음 한 해를 맞을 수 있는 힘이 생기겠죠.

 

2012년에 이런 저런 작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면서, 너무 무리를 했던 탓인지 전반적으로 ‘의욕이 떨어지는 한해’를 보냈음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올해 많이 생각한 burn-out 증후군일 수 도 있고, 그동안 소흘했던 가정 생활에 집중하고 싶은 마음도 있고해서..

그렇다고 해서 회사에서 일하는 시간이 극적으로 줄어든 건 아니지만 (상반기에는 HEVC decoder 개발에 매달려서 거의 다른 것을 할 시간도 없었지만..), 이전에는 집에 와서 뭔가 봐야할 것 같고, 뭔가 코딩해야 할 것 같고, 뭔가 적어야 할 것 같은 마음이 들었는데.. 올해는 사실 컴퓨터를 켜서 뭔가를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뭔가 즐겁게 하던 일인데, 정말 회사원이 된 느낌이었달까요.

제가 회사에 입사라는 것을 한 것이 박사를 수료한 2002년(실제 서류상 입사일은 그보다 훨씬 앞서지만, 회사에서 40시간 이상 일한 건 2001년 후반, 실제로 주된 삶의 공간이 회사가 된건 2002년이니 이때가 맞다고 본다.)이었으니 엔지니어라는 직업으로 살아간지 11년 정도가 지났고, 세상이 한번 바뀌고 1년이 지났으니 이제 시들해지는 것도 이상한 것도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시들한 것보다는, 회사에서 에너지를 거의 전부 소모하고 집에 와서는 에너지를 채우는데 급급했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도 같네요.

 

올해는 업무와 직접적인 관계가 별로 없는 경우 전공책을 본 것도 별로 없고.. (기껏해야 인사이트에서 나온 프로그래밍 관련 책이나, TDD, 인터프리터, WxPython 관련 책 정도..) 대부분 일반적인 소설책이나 이런 저런 교양서(인문? 경제?)를 봤습니다.

보는 책의 양은 많이 늘었습니다. 대략 한 200권 정도 읽지 않았나 싶은데요..

크레마 샤인을 구매한 후에 루팅해서 리디북스를 깔았는데, 연쇄할인마 리디북스 (이 연쇄할인마는 저희회사가 있는 건물 14층으로 이사를 왔더군요..) 덕분에 구매한 책의 수가 크게 늘었고, 그러다보니 읽는 양도 많이 늘었습니다. 또 하나 아무래도 종류가 소설책이나 교양서다보니, 좀 빠르게 읽히는 경향도 있지 싶습니다.  이북 단말기를 여러개 샀었는데 (소니, 킨들 DXG, 아이리버 스토리, 그리고 크레마 샤인), 킨들 DXG는 아직도 현역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용은 아니고, 스토리는 컨텐츠가 빈약하고 해서 별로 였는데, 크레마 샤인의 경우 루팅을 하면 리디북스라는 비교적 괜찮은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고, 무게도 가볍도, 불도 들어오고 해서 지하철이나 잠자기 전에, 그리고, 의외로 산에 올라가서 읽기 편하더군요. 여하튼, 이런 이유로 책 읽는 양 자체는 많이 늘었습니다.

내년에는 읽는 양을 좀 줄이고, 전공서쪽을 좀 더 볼까 생각중입니다.  집에서 취미삼아 하던 프로그래밍은 좀 더 할까 싶기도 하고요. (지인의 도움으로 가상머신에 linux를 깔고 verilog simulator를 설치했으니, 집에서 뭔가 재미난 것을 해 볼까 싶기도 하고요..)

 

전반적으로 올해는 에너지가 부족했던 한해였습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건강도 안좋아지고.. (올해는 자주 아프네요.. 감기도 오래가고..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눈에 다래끼가 나고..) 좀 더 다 잡아야하겠습니다.

한해 참 아쉬움이 많네요.

다음은 구글에서 보내준 짧게 보는 2013년..

2013-MOVIE.m4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