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2013년.

사실 한해 한해 다르다고 하지만, 이번 2013년은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한해였습니다.

한해를 정리해야 다음 한 해를 맞을 수 있는 힘이 생기겠죠.

 

2012년에 이런 저런 작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면서, 너무 무리를 했던 탓인지 전반적으로 ‘의욕이 떨어지는 한해’를 보냈음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올해 많이 생각한 burn-out 증후군일 수 도 있고, 그동안 소흘했던 가정 생활에 집중하고 싶은 마음도 있고해서..

그렇다고 해서 회사에서 일하는 시간이 극적으로 줄어든 건 아니지만 (상반기에는 HEVC decoder 개발에 매달려서 거의 다른 것을 할 시간도 없었지만..), 이전에는 집에 와서 뭔가 봐야할 것 같고, 뭔가 코딩해야 할 것 같고, 뭔가 적어야 할 것 같은 마음이 들었는데.. 올해는 사실 컴퓨터를 켜서 뭔가를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뭔가 즐겁게 하던 일인데, 정말 회사원이 된 느낌이었달까요.

제가 회사에 입사라는 것을 한 것이 박사를 수료한 2002년(실제 서류상 입사일은 그보다 훨씬 앞서지만, 회사에서 40시간 이상 일한 건 2001년 후반, 실제로 주된 삶의 공간이 회사가 된건 2002년이니 이때가 맞다고 본다.)이었으니 엔지니어라는 직업으로 살아간지 11년 정도가 지났고, 세상이 한번 바뀌고 1년이 지났으니 이제 시들해지는 것도 이상한 것도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시들한 것보다는, 회사에서 에너지를 거의 전부 소모하고 집에 와서는 에너지를 채우는데 급급했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도 같네요.

 

올해는 업무와 직접적인 관계가 별로 없는 경우 전공책을 본 것도 별로 없고.. (기껏해야 인사이트에서 나온 프로그래밍 관련 책이나, TDD, 인터프리터, WxPython 관련 책 정도..) 대부분 일반적인 소설책이나 이런 저런 교양서(인문? 경제?)를 봤습니다.

보는 책의 양은 많이 늘었습니다. 대략 한 200권 정도 읽지 않았나 싶은데요..

크레마 샤인을 구매한 후에 루팅해서 리디북스를 깔았는데, 연쇄할인마 리디북스 (이 연쇄할인마는 저희회사가 있는 건물 14층으로 이사를 왔더군요..) 덕분에 구매한 책의 수가 크게 늘었고, 그러다보니 읽는 양도 많이 늘었습니다. 또 하나 아무래도 종류가 소설책이나 교양서다보니, 좀 빠르게 읽히는 경향도 있지 싶습니다.  이북 단말기를 여러개 샀었는데 (소니, 킨들 DXG, 아이리버 스토리, 그리고 크레마 샤인), 킨들 DXG는 아직도 현역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용은 아니고, 스토리는 컨텐츠가 빈약하고 해서 별로 였는데, 크레마 샤인의 경우 루팅을 하면 리디북스라는 비교적 괜찮은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고, 무게도 가볍도, 불도 들어오고 해서 지하철이나 잠자기 전에, 그리고, 의외로 산에 올라가서 읽기 편하더군요. 여하튼, 이런 이유로 책 읽는 양 자체는 많이 늘었습니다.

내년에는 읽는 양을 좀 줄이고, 전공서쪽을 좀 더 볼까 생각중입니다.  집에서 취미삼아 하던 프로그래밍은 좀 더 할까 싶기도 하고요. (지인의 도움으로 가상머신에 linux를 깔고 verilog simulator를 설치했으니, 집에서 뭔가 재미난 것을 해 볼까 싶기도 하고요..)

 

전반적으로 올해는 에너지가 부족했던 한해였습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건강도 안좋아지고.. (올해는 자주 아프네요.. 감기도 오래가고..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눈에 다래끼가 나고..) 좀 더 다 잡아야하겠습니다.

한해 참 아쉬움이 많네요.

다음은 구글에서 보내준 짧게 보는 2013년..

2013-MOVIE.m4v

 

 

 

 

2 thoughts on “아듀 2013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