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에 읽은 책?

좀 처럼 안되는 읽은 책 정리.. 오랫만에..

1. 녹정기

오랫만에 읽어본 김용의 책. 상당히 할인 되길래 완역본을 사서 읽었다. 사실 별다른 감흥은 없었지만, 즐겁게 읽었다. 살짝 살짝 가미되어 있는 역사적 사실도 알게되고..

> 김용 소설 좋아하는 분들께 추천. 역사 소설/무협지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 시간 때우고 곁다리로 약간의 지식을 얻고 싶으신 분 추천.

2. 문제로 풀어보는 알고리즘

음.. 솔직히 다 읽지 못했다. 그냥 이런 종류의 책은 조금 조금 읽어가는지라..

각 문제마다 난이도가 적혀있는데, 쉬운 난이도는 그나마 쉽게 따라가는데, 어려운 알고리즘은 고민이 많이 필요하다. 고민이.. 그럼에도 이해 못하고 대충 넘어가는 경우가 허다하니 아직도 많이 배워야 할 것이 남아 있다. 그래도, 이런 책을 읽는 재미는 어려운 문제가 풀릴떄의 쾌감이랄까?

> 알고리즘 좋아하시는 분 추천. 프로그래밍을 좀 더 깊이 하고 싶으신 분 추천. 머리쓰기 싫으신 분 비추

3.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7 : 돌하르방 어느 감수광

제주도.. 보통은 그냥 관광지.. 이쪽 저쪽 가 봐도 그냥 관광지로만 느껴지는 곳이 제주도다. 책에서 나오는 표현으로 보통의 제주허씨들에게는 그럴것이다.

제주에서 항상 가는 곳의 의미, 제주에서 한번도 들러보지 않은 곳들, 제주의 안쪽을 약간이나마 본 느낌이랄까.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는 언제나 아는 만큼 보이게 해주는 것 같다. 조막만한 비석을 보고 실망했던 마음이 책을 읽고 보면 모두 의미가 있다는 것을 알게된다.

책에서 소개시켜주지 않으면 제대로 알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일천한 안목이라는 것이 아쉽지만, 어쩌겠나.. 알려주면 느끼는 척이라도 해야지. 🙂

> 어떤 방면이라도 제주도에 관심 있으신 분 추천.

4. 프로그래머 그 다음이야기.

음.. 그냥 에세이.. 딱히 좋지도 딱히 나쁘지도 않았다. 그냥 이런 저런 이야기 읽는 느낌이랄까. 술자리에서 선배들 이야기듣는 느낌이었다.

> 프로그래머로서의 삶에 고민하시는 분 추천.

5. 검은집

어제 읽은 책. 국내에서 영화로 먼저 본 “검은집”의 원작.

영화에서 볼때보다 좀 더 강하다. 내용은 소설이 더 친절하고, 비주얼은 영화가(특히 당시 드라마에서 착한 역으로 나오던 여배우 – 찾아보니 유선 – 가 아주 쩌는 형태로 나오는 마지막 씬이) 더 좋다고 할까. 내용은 영화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사이코패스에 대한 이야기다. 뭐 그냥 오락성있는 호러 소설? 사이코패스는 다른 종으로 봐야할까? 냄새를 맡지 못하면 정말 정을 인식하지 못할까? (이 부분은 향수에서도 차용된 내용이기도 하고..) 약간 섬찟합니다.

> 공포 문학 선호자 추천. 소설에 은근슬쩍 곁다리로 들어가는 사회 문제에 관심있으신 분 추천. 재미를 즐기시는 분 추천. 무서운거 싫어하시는 분 비추.

 

담부터는 읽고 잔상이 좀 있을때 자주 써야겠다는 생각이..

Vi 초보자를 위한 책

[도서]손에 잡히는 Vim

김선영 저
인사이트(insight) | 201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Vim을 처음 혹은 좀 더 잘 사용하시고 싶은 분을 위한 책!

예전에 제 블로그에 세상에는 에디터를 종교화하는 사람들에 대한 인용 문구를 적은 적이 있었습니다. 

“태초에 두가지 에디터를 종교로 삼는 집단이 있었으니, 한 부류는 vi를 숭배했으며 또한 부류는 emacs를 숭배하였다. ” 

위의 이야기처럼 많은 사람들이 vi를 사랑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제가 다니는 회사의 한 분은 “vim를 못하는 엔지니어는 믿을 수 없다”라는 말을 하기도 하니까요. (분야의 특성상 Linux/Unix 환경을 사용하지 않고는 제대로 일을 하기 힘들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여하튼, 국내에는 windows 환경이 워낙 탄탄하게 구성되어 있어서, 프로그래머는 IDE인 visual studio를 많이 사용하고, editor 역시 윈도우 기반의 에디터(ultra editor, acro editor, edit pad 등등)을 많이 들 사용하시죠. 그래서, 아쉽게도 국내에 vi에 대한 책을 구하기가 참 힘들었습니다. 

예전에 O’Reilly Media의 책을 한빛 출판사에서 번역해서 출간한 “vi 시작하기”가 vi 관련 단행본으로는 그나마 구해 볼 수 있었던 책이었습니다. (물론, linux에서 programming을 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다양한 책에서 한 chapter 정도를 할애해서 설명한 적은 많습니다만…)

“손에 잡히는 vim”은  인사이트의 “손에 잡히는… ” 시리즈가 가지는 “짧고, 명쾌하면서 다음 단계로 갈 수 있는 출발점이 되는..”이라는 미덕을 충족시키고 있습니다. 
비교적 간단하고 명확하게 설명이 되어 있으면서도, 필요한 부분을 빼놓지 않았다는 점이 가장 칭찬할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초/중급자를 위한 책이므로, vi의 설정과 macro에 대한 부분이 살짝 아쉽기는 합니다만, 그 부분이 들어갔으면 너무 혼란스러울 수 있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앞에서 설명했듯, “처음 사용하는 사람이 접근하기에”는 충분하고, 상세한 설명이 있다고 봅니다.   이 부분에서 충분히 추천할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얼음과 불의 노래


책을 먼저 본 것이 아니라 HBO 드라마 Song of Ice and fire: The Game of Thrones(http://www.hbo.com/game-of-thrones/index.html)을 보고 나서 원작이 있다는 말에 본 책입니다. 
드라마의 이번 시즌은 책의 1부에 해당하는 내용이더군요. 
현재 3부까지 읽고, 4부는 나중에 볼 생각으로 안보고 있습니다.
사실은 인터넷에서 4부 번역 수준에 대한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어서.. 주저 하다가, 4부 앞부분의 대략 200페이지 정도 읽고나서 용어(!)가 너무 달라져서 나중에 나올 번역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출판사에서 다시 교정해서 출간한다더군요..)
사실 이 시리즈 자체에 대한 번역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특히 인물의 캐릭터가 바뀔만한 부분이 몇 군데 있어서 문제가 있기는 하죠..
요즘에는 틈틈히 영어판을 kindle로 읽고 있는데, 이 소설의 특성상 크게 놓지지 않고 따라갈 수는 있더군요.. 

일단 이 책은 서사기와 같은 느낌의 소설이라서, 반지의 제왕을 좋아하셨던 분들이라면 크게 무리 없이 다가가실 수 있겠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진행이 느린 것은 아니고, 어느 정도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리듬을 갖춘 책이라 봅니다. 
저처럼 어린이(?)는 선악이 확실하고, 주인공이 승리하는 종류를 좋아하는데, 이 책을 읽다보면 주인공이 누구인지 알 수 없을때가 많죠. 많은 인물이 서술되고, 각자의 사정도 설명이 되어서 각 chapter의 제목이 각 chapter의 주인공인 듯한 책입니다. 

내용은 설명하기에 너무 방대하고요..
각각의 부가 2권씩이고, 각 권이 900페이지 쯤 되는 긴 소설이니까요. 
근데.. 요즘 새로 나온 것(새로 번역이 수정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은 여지없이 쪼개기 신공이 발휘되었군요.. 2권이 4권이 되는 오병이어의 기적이랄까.. 

반지의 제왕이 재미있으셨다면, 어스시의 마법사가 좋으셨다면 읽어보시길 강력히 추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