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에 읽은 책들

벌써 3월 1일이군요. 책 로그를 한 달에 한번 쓰려고 해도 잘 기억이 안나네요. 어디 메모라도 해둬야지 이거야 원, 어찌 기억력이 한달도 못갈까요.. 쩝..

기억나는 것만 적어보면..

 

1. 로스트 심볼

댄 브라운의 소설. 다빈치 코드를 이어나가는 이야기.

프리 메이슨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고, 영혼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여하튼, 댄 브라운이 상당한 이야기꾼인 것은 부인할 수 없겠다. 그 많은 기호를 찾아내고 연관시켜내는 것만 해도 말이다.

힘을 아주 많이 뺀, 가벼운 움베르토 에코의 느낌이 드는 소설이랄까.. (기호학을 소재로 삼았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일까나.. 물론, 에코의 소설은 중간 중간에 소설이라기 보다는 개론서를 보는 느낌이 들때가 있다..)

 

2.  대체 뭐가 문제야

사실 처음엔 기대를 상당히 하고 읽기 시작해서..
원래 많은 일이 그렇지만, 기대를 많이 하면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살짝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읽어볼 가치는 있었다. 다른 것 보다, 우리(라고 읽고 ‘나’라고 쓴다)가 흔히 저지르는 실수인 문제를 만났을 때 “문제를 명확하게 정의하지 않고 대략적으로 지래짐작해버리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뛰어난 시각을 보여주는 책이다.

그런데,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있어서는 제목이기도 한 “Are Your Light On?”의 경우 이외에는 뭔가 깔끔한 느낌이 있지는 않다.

그래도 자기 자신이 문제를 잘 정의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 어떤 부분을 살펴봐야 하는지 도움이 될만하다.

 

3. 뉴로멘서

사실 이 책을 처음 접한 건 CODE를 번역하면서였다. CODE 번역하면서 더불어 알게 된 책이 몇 권 있는데(마르케스의 백년동안의 고독도 있고..) 당시에는 사실 필요한 부분과 요약본만 살짝 읽어보고 (번역할 때 문맥을 살펴보느라..), 나중에 읽어봐야지.. 하는 생각에 구입만 했었다.  뉴로멘서(국내 책 제목으로는 뉴로맨서가 맞다. )는 이번에  안철수씨의 출사표에서 언급되기도 했었다.

겸사 겸사 이번에 읽었는데, 생각보다 어려운 책이었다. 사실 읽으면서 이 책이 1984년작이라는 것이 별로 믿어지지 않을 정도였다고 말하면 딱 어울릴 것 같다.

최근이 써진 책이라면.. ‘아.. 이책 공각 기동대와 메트릭스 내용을 짬뽕해서 만들었네.. 쩝..’ 이라고 했을 것인데, 문제는 이책이 수 많은 컴퓨터기반의 가상 공간을 이야기하는 수많은 책과 영화의 원조다(cyberpunk라는 말이 이 책에서 만들어진 것이기도 하고..).

그 이후에 차용된 많은 상상력의 원형을 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다.

 

3 thoughts on “2013년 2월에 읽은 책들

  1. 와! 일하고, 번역하고, 책읽고, 더구나 아이 키우고, 글쓰고, 취미생활까지, 언제 이걸 다 하시나요? 선배님을 볼 때마다 제 삶이 더 힘들어 집니다. 하하하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