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에 읽은 책?

좀 처럼 안되는 읽은 책 정리.. 오랫만에..

1. 녹정기

오랫만에 읽어본 김용의 책. 상당히 할인 되길래 완역본을 사서 읽었다. 사실 별다른 감흥은 없었지만, 즐겁게 읽었다. 살짝 살짝 가미되어 있는 역사적 사실도 알게되고..

> 김용 소설 좋아하는 분들께 추천. 역사 소설/무협지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 시간 때우고 곁다리로 약간의 지식을 얻고 싶으신 분 추천.

2. 문제로 풀어보는 알고리즘

음.. 솔직히 다 읽지 못했다. 그냥 이런 종류의 책은 조금 조금 읽어가는지라..

각 문제마다 난이도가 적혀있는데, 쉬운 난이도는 그나마 쉽게 따라가는데, 어려운 알고리즘은 고민이 많이 필요하다. 고민이.. 그럼에도 이해 못하고 대충 넘어가는 경우가 허다하니 아직도 많이 배워야 할 것이 남아 있다. 그래도, 이런 책을 읽는 재미는 어려운 문제가 풀릴떄의 쾌감이랄까?

> 알고리즘 좋아하시는 분 추천. 프로그래밍을 좀 더 깊이 하고 싶으신 분 추천. 머리쓰기 싫으신 분 비추

3.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7 : 돌하르방 어느 감수광

제주도.. 보통은 그냥 관광지.. 이쪽 저쪽 가 봐도 그냥 관광지로만 느껴지는 곳이 제주도다. 책에서 나오는 표현으로 보통의 제주허씨들에게는 그럴것이다.

제주에서 항상 가는 곳의 의미, 제주에서 한번도 들러보지 않은 곳들, 제주의 안쪽을 약간이나마 본 느낌이랄까.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는 언제나 아는 만큼 보이게 해주는 것 같다. 조막만한 비석을 보고 실망했던 마음이 책을 읽고 보면 모두 의미가 있다는 것을 알게된다.

책에서 소개시켜주지 않으면 제대로 알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일천한 안목이라는 것이 아쉽지만, 어쩌겠나.. 알려주면 느끼는 척이라도 해야지. 🙂

> 어떤 방면이라도 제주도에 관심 있으신 분 추천.

4. 프로그래머 그 다음이야기.

음.. 그냥 에세이.. 딱히 좋지도 딱히 나쁘지도 않았다. 그냥 이런 저런 이야기 읽는 느낌이랄까. 술자리에서 선배들 이야기듣는 느낌이었다.

> 프로그래머로서의 삶에 고민하시는 분 추천.

5. 검은집

어제 읽은 책. 국내에서 영화로 먼저 본 “검은집”의 원작.

영화에서 볼때보다 좀 더 강하다. 내용은 소설이 더 친절하고, 비주얼은 영화가(특히 당시 드라마에서 착한 역으로 나오던 여배우 – 찾아보니 유선 – 가 아주 쩌는 형태로 나오는 마지막 씬이) 더 좋다고 할까. 내용은 영화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사이코패스에 대한 이야기다. 뭐 그냥 오락성있는 호러 소설? 사이코패스는 다른 종으로 봐야할까? 냄새를 맡지 못하면 정말 정을 인식하지 못할까? (이 부분은 향수에서도 차용된 내용이기도 하고..) 약간 섬찟합니다.

> 공포 문학 선호자 추천. 소설에 은근슬쩍 곁다리로 들어가는 사회 문제에 관심있으신 분 추천. 재미를 즐기시는 분 추천. 무서운거 싫어하시는 분 비추.

 

담부터는 읽고 잔상이 좀 있을때 자주 써야겠다는 생각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