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가는 민혜

뒤에 나오게 될 글 때문에 이 글을 쓰는 것이 즐겁지만은 않습니다. 그래도, 커가는 모습을 빠짐없이 남겨야 겠다는 생각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