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최악의 지름..

요즘들어 사실 지름에 대한 고민이 좀 생겼습니다.

제가 회사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대충 8시40분 정도에는 출근해서, 9시정도까지 있으니까 12시간 정도 있나봅니다. workholic일까요? 아님 그냥 게으른 걸까요?) 있는데, 더 문제는 대부분의 시간동안 음악을 듣는다는 겁니다.

게다가, 제가 생각보다 귀가 좀 예민한 편이라 잡음을 잘 듣거든요.. 에구구..
그래서, 회사 컴퓨터의 온보드 사운드에서 발생하는 잡음을 참지 못하고 사운드 카드를 달았죠.. 좀 저렴한 것으로..
 




오디오트랙의 마야 5.1II-VE라는 넘인데 가격에 비해서 상당한 성능을 보여줍니다.
온보드보다는 더 또렷하고, 잡음이 줄어들어서 만족하고 쓰고 있었지요..
문제는, 사람의 욕심이란 끝이 없어서 이어폰을 바꾸면서 발생합니다. 음악 감상용 헤드폰으로 바꾸면서 발생합니다.
흠.. 약간 고음부의 디테일이 좋다고 느껴지는 헤드폰인데.. 문제는 에이징이 대충 끝나고 나자 사운드 카드의 미묘한 “잡음”을 들려주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MP3 player나 PMP에서는 잡음이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컴퓨터의 잡음으로 보는 것이 맞겠지요.

한동안 고민하다가 집에서 사용하는 DMX-6fire 라는 음악 감상용으로 꽤나 이름이 있는 사운드카드를 가지고 회사 컴퓨터에 장착했습니다만… 결과적으로 음질은 더 좋아졌지만 잡음은 여전하더군요.

뭐, 자리의 앞뒤로 웍스테이션이 2대씩 있고, PC도 2대가 있으니, 회사의 환경 자체가 그리 좋지 않다는 건 너무나도 당연하겠죠.

다른 저가형 이어폰에서는 잡음은 안들리는데, 세세한 소리에 익숙해져버린 후라 만족하지 못하고..

결국 지름이 지름을 부른다더니만.. 헤드폰을 사고 나서 계속해서 고민하는 것이

“사운드 카드를 바꿔야 겠다!”라는 것인데, 어느정도 고가의 6-fire에서도 잡음이 생기는 걸 보니 “어떤 사운드 카드로 바꿔야 잡음이 발생하지 않을까.. 라는 고민이 함께 생기더군요..

결국 “헤드폰을 사지 말껄 그랬어..”라는 생각에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현재로는 USB기반의 사운드 카드로 갈지.. 아님 PCI noise killer가 장착되어 있는 모델로 갈지 고민중입니다.
음질로 봐서는 아래것이 좋을 것이라 생각되는데, 잡음에 덜 민감하기는 위의 것이 나을것 같기도하고 말입니다.








끝으로, 아마도 많은 분들이 좋아하실 것이라 생각하는 델리스파이스의 “항상 엔진을 켜둘께”입니다.

요즘 악보 구해서 기타로 치고 있는데, 음.. 좋군요..

6 thoughts on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최악의 지름..

  1.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usb 타입은 메인보드에서 유입되는 전원부 노이즈가 좀 있지 않을까 좀 걱정되네요.(노파심이…;;)
    해드폰용 리시버가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있다면 리시버를 한대…..구입 하셔서 광출력으로 해 보심은…^^;;

    1. 의견 감사드립니다.
      저도 여러가지 시도가 려지는 가장 큰 이유가 음질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 바로 살 엄두가 안나는 것이지요..구매후에 반품할 수도 없는 일이고요..ㅠㅠ;
      헤드폰 전용 광리시버도 생각을 해봤는데요.. Dr.HEAD와 같은 헤드폰 앰프는 있는데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일반 AV 디코더는 너무 비싸고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