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 Foundary 모두 성장한 한해 2006년

관련 새소식은 아닙니다만..

2006년에는 전반적으로 EDA 업체나 foundary 업체나 매출이 대략 15%이상씩 증가한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돈을 벌었냐.. 라는 말로 넘어가면 좀 이야기가 달라지는데요..

소위 EDA업계의 big 3라고 이야기되는 Cadence, Synopsys, Mentor의 경우 상당한 수익이 난 반면..
소위 Foundary big 3라고 이야기되는 TSMC, UMC, Chartered의 경우 수익이 많이 악화되었죠.
(물론 case-by-case 입니다.)

이러한 경향은 deep-sub micron 시대로 들어서면서 더 심해진 듯 한데요..
기술 투자에 심각히 고민해야 하는 foundary에 비하여, EDA 업계의 경우 약간은 좀 더 수월하겠지요.
게다가, EDA 업계에서 EDA 툴 자체의 수익률보다 service라던지 IP 매출의 비중이 높아진 것도 재미있는 일입니다.

아.. 제목과는 관계없는건데..
EET-Korea(전자엔지니어)의 보고서를 보다가, 재미있는 부분이 있던데요..

첫 번째는 한국, 중국, 대만 모두 자국 Foundary 사용율이 압도적으로 높다는 것…
두 번째는 국내에서는 ASIC 설계에 있어서 가장 고려대상이 되는 것이 Cost 인 반면에, 중국은 Turn-Around Time 이라는 점이 재미 있더군요..

이 이야기는 국내의 ASIC(SoC/ASSP)에서 원가 경쟁이 심각하다는 것을 시사하는데.. (사실 뭐가 잘된다고 하면 몽땅 우르르~~~ 달려드는 상황상 원가 경쟁이 없을 수가 없지요..).. 국내 foundary가 그리 싸진 않거든요..
중국의 경우 원가에 대한 부분보다, 빨리 치고 빠지는 걸까요? ^^;
(그냥 just guess에요~!)

세번째.. 중국/대만에 비하여 국내의 경우 사용하는 FPGA의 크기가 압도적으로 크다는 것도 좀 재미있네요..
비메모리 반도체에서 강자라고 알려진 대만의 경우 만드는 ASIC의 크기가 아주 작다는 것도 재미있구요..^^;

2 thoughts on “EDA, Foundary 모두 성장한 한해 2006년

  1. 안녕하세요…

    마지막에 ASIC 설계에 있어서 고려 대상이 한국과 중국이 다르다는 기사는 참 재미 있는것 같은데요. 소스를 찾아보려고 해도 찾아 볼 수가 없네요.
    혹시 URL을 알 수 없을까요??
    수고하세요….

    1. 아.. 두번째 항목 말씀이시군요..
      저도 예전에 받은 e-mail에 적혀있던 주소에서 본것이라 지금은 찾기가 어렵네요. 여기서 직접적으로 인용된 보고서의 제목은 EETimes의 보고서중에 IC design house survey 2006입니다.
      사실은 원문상에서는 “foundary와 계약시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가? “(이런 비슷한 질문)에 대한 응답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다른 결과들과 같이 이야기하면서 이런식으로 표현된 것 뿐입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