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7 Launching party를 다녀오다.

1.
‘Windows 7 Launching party를 다녀오다.’라는 제목을 걸었음에도, 사진 한장 걸지 않는다니 참..

여하튼, 얼마전에 Windows 7 런칭 파티에 당첨? 초대? 여하튼 그런걸 받아서 갔다 왔습니다.

여타 블로그에도 걸려있는 글들이 많지만, 생각보다 Windows7에 대한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할 것도 없고 해서 데모 부스를 서성이며 이런 저런 것을 많이 해 봤는데 좋더군요.

속도와 멀티 터치, 그리고 device에 대한 쉬운 연결 등은 아주 좋은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행사에서 받은 Ultimate edition을 집에 깔아봐야겠어요. 요즘에 집에서도
일하기(회사일은 아니고- 아래 설명하겠지만요..) 모드라 쉽지는 않네요.


 

참.. 다녀와서 가장 큰 느낌은 ‘내가 이제 늙었나보다…’라는 점입니다. ㅠㅠ;

f(x)라는 요즘 한창뜨는 걸그룹이 나온다기에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었는데, f(x)가 나왔을때 느낌은..





  • 아따 처자들 이쁘네…

  • 훈훈해…

  • 그리고, 아기들이 노력 많이했나 보네..

아니 머.. (아직 안가봤지만..) 딸래미 학예회에 이쁜 아기가 나와서 춤을 추고 있는 것을 보는 것과 비슷하달까요..

늙어가면서 심장이 딱딱해진다는데.. 어잌후..







2.

앞에 글에서 번역한다고 했었는데, 제대로 시작했습니다. 🙂

번역하고 있는 책은 windows API로 유명한 찰스 패졸트의 CODE라는 책입니다.

한참 오래된 책이고, 예전에 후배들한테 권해줄 만한 책을 보다가 걸린 적이 있어서
 훓어본적이 있는 책인데 어떻게 인연이 닿네요.

학부 과정의 정보이론(부호 이론이죠), 디지털 회로, 마이크로 프로세서 등의 과목에서
 “아주 쉬운 부분”만 뽑아서 연결한 책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번역에 있어서 생각을 많이 하고 있는 부분도,



“전혀 이 분야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이 재미 삼아 읽을 수 있는 수준으로..”



라는 부분입니다. 이쪽 분야에서 비 전공자가 소설책처럼 키득 거리면서 볼 수 있는 책이 없어서요..

사실 이 책도 재미 있게는 쓰여졌지만, 나중에 더 좋은 책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지금 걱정은 제가 과연 재미있게 글을 번역해 낼 수 있을까 하는 고민입니다.

일단은 쭈욱 번역하고 다시 좀 바꾸는 형태로 번역할 예정입니다.



아마도 내년 중순 or 말쯤에 책이 나오지 않을까(제가 게을러 빠져서.. ㅠㅠ;) 생각합니다.

출판사는 인사이트가 될 텐데요.. 좀 의외죠? ^^; 인사이트는 그동안 language와 소프트웨어 공학쪽에 강했으니까요.

사장님과 편집자 분들을 만나보니, 하드웨어 쪽에도 관심이 많으시더군요.

사실 소프트웨어가 최적화되는데 있어서 컴퓨터 아키텍쳐 부분에 대한 깊은 이해가 있어야 하니까,
 이쪽까지 관심을 가지게 되신 것 같습니다.






4 thoughts on “Windows 7 Launching party를 다녀오다.

  1. 와…런칭파티에 제품까지 받아오셨다니…정말 부럽습니다. ^^ 저도 요즈음 Windows 7으로 upgrade를 할까하고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중 입니다. 집에서 사용하는 노트북에 Vista가 돌아가고 있는데 사용하다보면 뭔가 가슴을 짓누르는 듯한…

    회사에서 쓰는 XP마저도 이런저런 효과들 전부 꺼버리고 외견상 마치 95처럼 쓰고 있는 상황에서 Vista에 도무지 만족할 수가 없네요. 더구나 Vista는 그래픽효과를 전부 꺼버리면 도무지 쓸 수가 없더군요. ㅡㅡ; 하지만 마님께서 허락을 해야하는데 1년은 기다리라는 엄명이 계셔서…하하하

    1. 요즘 인터넷 접속을 잘 못하다보니 댓글이 무지하게 늦어버렸네.. 🙂
      Windows 7은 주말에 깔았는데, 생각보다 완성도가 아주 훌륭하네. 속도 측면에서 부팅이나 어플 뜨는 속도가 모두 괜찮고말야.. 일단 1주일 써본 결과로는 사양이 좀 된다면 XP보다 빠르다. 비스타에 비할 바는 아니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