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와 OS/2, CP/M

이 세가지 예는 컴퓨터라는 분야에서 “시의 적절”이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준다고 생각합니다.

역사상 가장 진보적 시스템이었던 [wp]NeXT[/wp].
[wp]NeXT step[/wp]이라는 역시 가장 진보적이었던 개발 시스템과 더불어 다양한 아이디어를 담고 태어났으나, 이를 뒷받침하기에 하드웨어는 너무 느리게 개발된..

하지만, NeXT의 기반 개념은 Mac OS X나 여러 객체지향 개발환경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wp]CP/M[/wp]. DOS의 아버지.. 기술 위주의 Gary Kildall과 비지니스의 빌게이츠의 대결에서 빌게이츠가 승리했다는 뒷이야기를 남기며 사라져간 OS입니다. 초기 DOS가 CP/M을 모방했다는 것은 아주 유명한 이야기지요..

[wp]OS/2[/wp]. 혁신적인 [wp]GUI[/wp]환경. 하지만, MS의 windows 3.x 성공에 이은 배신..
이후 IBM만의 힘으로 얼마간 계속 개발되었지만 조용히 사라져버렸습니다.
OS/2 프로젝트를 통해서 축적된 기술이 MS windows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기대되었으나, 실패했다는 것은 보통 ‘기술적으로 뛰어났지만 시대가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은..’으로 해석될 수 있을 듯 합니다.
그래도, 혁신적인 기술의 흔적은 여전히 남아서  Xerox Alto의 경우 우리에게 “마우스”라는 입력 장치를(스티브 잡스는 alto의 마우스에 완전 반해서 그때부터 지금까지 one-button mouse를 쓰죠..^^;) , NeXT는 혁신적인 Mac OS X과 GUI기반 IDE를, OS/2는 windows를, CP/M은 DOS를 남기고 갔습니다.

기술 개발이란 참 재미있습니다.

ENTlic님의 글을 읽다가 생각나서 적습니다.

7 thoughts on “NeXT와 OS/2, CP/M

  1. 예전에 OS/2와 관련된 어떤 웹사이트를 본 적이 있었습니다.
    그 웹사이트를 보고 궁금해서라도 OS/2를 한번쯤은 써보고 싶었는데, 결국 스크린샷밖에는 보지 못했지요.
    OS/2의 패키지는 친척집에서 본 적이 있지만, 실제로 작동하는 것은 한번도 보지 못했습니다.

  2. 시대에 너무나 앞섰다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저도 OS/2와 OS/2 Warp를 오랬동안 사용하였지만 결국은 시대의 흐름에 멎추어서 win95로 옮겼지만 그래도 한 몇년은 계속 듀얼부팅으로 사용하였지요.
    지금 생각해도 정말 좋은 OS였는데 더이상 개발이 되지 않은 것이 안타깝습니다.
    NeXT step도 캐나다 대학때 잠깐 사용을 해 본적은 있는데 역시 호환성이나 지원 소프트 부족으로 대학에서도 결국은 포기 하고 말았죠.
    역시 아무리 기술이 좋아도 대중성을 고려하지 않으면 후발자들에게만 좋은일 시키는 격이 되는 것 같아요 ^^

    1. 네.. 하지만, 공돌이들은 “팔리까..”라는 류의 감각이 없어서, 기술이 뛰어나면 다 인정할 거야.. 라는 생각에 빠질때가 많은 것이 사실이죠.. 🙂

  3. CP/M을 1984년에 약간만 써봤습니다. Apple II용 워드프로세서였던 WordStar는 CP/M 버젼밖에 없었거든요. 그 당시 Apple II 의 OS (그것도 DOS라는 이름이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가물가물하네요) 솔직히 그렇게 그당시 Apple II의 OS와 무엇이 틀린지는 기억나지 않네요. 그렇게 많이 틀린 것 같지도 않았구요.

    1. 사실 OS 자체는 저수준 function call의 집합과 테스크 관리만 하는 것이라 크게 사용자에게 들어나 보일만한 부분은 없을 것 같습니다. 단지, 그 토대가 얼마나 잘 설계되어 있느냐에 따라서, 어플리케이션의 작성의 편의성과 안정성이 담보되는 것이니까요..^^;
      사용자에게는 그 위의 어플리케이션만 보이게 되니, 사용자 입장에서는 별 관계 없겠지요..:)
      리플감사드립니다.

  4. OS/2는 지금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제는 IBM이 아닙니다만) 국내에는 한국 IBM의 삽질 때문에 옛날에 사라진 것으로 생각하시는 분이 많으신 것 같습니다.

    저는 GEM이 가장 안타깝다고 생각합니다. 윈도우즈 1.0 FUD때문에 망하고 말았죠. 스티브 발머의 그 소리지르는 광고 떄문에 망한거죠.

    1. 아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찾아봤더니만 eComStation이라는 이름으로 나오는군요.. 근데, IBM에서는 올해 말까지만 지원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