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e-A launching 행사

오늘 잠시 짬을 내어 한국형 프로세서(Core-A) 론칭 행사에 참석하고 왔습니다. 옆에 팀에서 워낙에 많이들으러 가신데다 T/O과 보고서가 겹쳐서 갈까.. 말까 하는 생각이 있었거든요.

프로세서 팀에서 반드시 가서 보고 와야 한다는 이사님의 설득에 따라 나섰습니다.

작업의 범위를 보니 정말 고생하셨겠더군요.
저희 회사에서 프로세서팀과 소프트웨어 팀이 다루고 있는 대부분의 분야를 하셨더군요.
예전에 SystemIC 2010사업때 생각이 잠깐 났습니다. 뭐 그때의 씨앗이 지금까지 오고 있으니, 오늘의 씨앗도 새로운 결실로 이루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몇 몇 부분은 약간만 손대면 많이 괜찮아질 것 같은데.. 라는 생각도 들구요.. 이런 거 하는 분이 있는 줄 알았으면 이런거 저런거 좀 알려드렸으면 지금보다 결과가 훨씬 괜찮았을 텐데..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가끔은 이럴때 커뮤니티의 부재랄까요.. 그런 것의 아쉬움을 느끼곤 합니다. 프로세서 하시는 교수님들끼리야 다들 아시는 분들이니 좋은 말씀 나누고 좋은 아이디어를 나누시겠지만, 얼마 되지도 않는 프로세서를 직접하는 사람들(대부분 학생이시겠지요?)간의 교류라던지 커뮤니티라던지 하는 것이 없으니, 이런 저런 좋은 아이디어를 키워 나가는 것에 제약이 있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 MPFJ 2008 관계로 일본에 갔다가 만난 김균동씨(환대에 감사드립니다. ^^; 덕분에 정말 잘 돌아다녔어요~)와의 술자리에서 나온 것 처럼 같이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하는 ‘연구회’ 같은 것이 있어도 재미있을듯도 합니다.
(여담입니다만, MPFJ2008의 내용은 워낙 많아서 보고서 쓰고, T/O날리면 ^^; 정리해서 올리겠습니다. 열심히 적어왔는데.. 대세는 Low Power와 MPSoC이더군요.. 재미있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

학교에서 이런 일을 진행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부분이 많았을 텐데(논문이 될만한 내용도 아니고, 잡일도 많은데다 외부로 공개해야 하니 검증 수준도 높여야 하고.. 등등의) , 열심히 과제를 진행한 학생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짝짝~!

p.s. 정말 오랫만에 국민 의례를 해봤습니다. ㅎㅎ


Technorati : ,

8 thoughts on “Core-A launching 행사

  1. 작년 초부터 babyworm님의 블로그를 종종 들어와서 유익한 내용 많이 얻어가고 있습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Core-A에 대해서는 오늘에야 처음 알았는데요. 작명 센스 하나는 일품이군요! CoreA 코리아네요?!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 네 약간은 애국적인 흐름이랄까요 ^^;
      국민의례도 그렇고, 사회보시는 분 맨트도 ㅎㅎ
      여하튼 재미있는 행사였고, 흥미로운 결과였습니다.

  2. 안녕하세요. ^^
    일전에 홈페이지에 글을 남겼던 강진구 라는 학생입니다.
    (에이디 칩스에 대해서 문의를 드렸었습니다. ^^)

    어제 후배들에게 CORE-A launching 행사를 했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컴파일러 작업을 맡았었는데 졸업 전에 미리 학교를 떠나게 되서
    행사장에는 가보질 못했습니다.

    말씀해주신 것처럼 개발자들(학생 포함 ^^)사이에 동호회 같은것이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앞으로 컴파일러와 관련된 일을 학교를 떠나서 회사에서는 하기 힘들거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작업을 해보면서 새로운 프로세서와 그에 대한 소프트웨어,플랫폼을
    만든다는 일이 굉장히 고되지만 그에 비해 시장에서의 기대치가 너무 높아
    고생한 만큼의 평가를 받지를 못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결국 ARM과 비슷한 성능의 프로세서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만들어야
    되는것 같습니다.

    일전에도 쓰신 글들을 읽으면서 작업을 하는데 마음으로나마 많은 위안과
    도움을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프로세서 작업을 하는 후배들에게
    좋은 글 부탁 드립니다.

    1. 저희 회사의 컴파일러 하시는 분이 이야기를 했더니.. 그쪽 학생분들이 “이거 하시던 분 졸업해서..” 그러시더니만 ^^; 졸업하신 것이군요.. 🙂

      프로세서 관련 일을 하시던 분이 적어진듯 하여 아쉽네요 ^^;
      워낙에 이쪽 바닥에서 ARM기반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요.. 그리고, 해보면 생각보다 ARM과 비슷한 성능 자체는 어렵지 않은 것 같아요. 단지 ARM과 비슷한 pipeline stage로 ARM 만큼 뽑기는 좀 어렵구요(특히 ARM도 실은 완전히 fully synthesizable형태로 그 속도를 뽑는건 아니거든요.^^;)

  3. 후배들에게서 EISC 컴파일러를 담당하시는 분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물어보셨다고 들었습니다. ^^ 저는 작업을 하면서 ARM과의 차이점은 프로세서 자체보다는 제공되어지는 플랫폼과 소프트웨어의 차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제공하는 명령어의 종류도… ^^;) 제가 컴파일러 담당이었지만 아직 리눅스도 포팅 단계이고, 상용화되고 있는 프로세서들이 제공하는 소프트웨어들보다 모자란 점이 많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현존 하는 상용 OS나 프로그램들 대부분을 수용할 수 있어야 되는데… 저 같은 경우는 능력이 모자라는 관계로… T.T

    1. 소프트웨어는 계속해서 해결해야 할 문제지요. 3rd party의 확보나 대중적인 확산이 중요한 이유지요

  4. Core-A에 관심을 갖고 계시기 반갑네요. 제가 몸담았던 연구실에서 개발한 프로세서이거든요 ^^
    짐작하셨듯 SystemIC 2010과도 연관이 적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커뮤니티의 부재는 많이 아쉽지만 김박사님이 지금하시는 블로그와 칩쟁이들의 모임이 일조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

    1. 네.. 잘 알고 있지요 ^^;
      이번 설계한 것도 향후 MT를 고려한 형태로 보이더군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