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아 한글

아래아 한글을 안써본 사람이 있을까?
아래아 한글이란 것을 91년부터 쓰기 시작했으니, 정말 오래되었다.
하지만, 한글 2.0을 어린나이에 학생할인이 된다는 알량한 이유로 세뱃돈을 탈탈털어 샀던 나로서는 너무나 실망했고, 정품과 불법소프트웨어간의 아무런 차이를 느낄수도 없었으며.. (안된다고 전화해서 물어보면 아주 즐거운 취급을 받았었다..) 그 이후로 아래아 한글을 사지 않으리라 결심도 했었다.
그러던 어느날 아래아 한글이 망한다고, 어쩌구 하면서 815버젼을 사게 되었고 잘 사용했던것 같다..

나름대로 오래된 아래아 한글 사용자인지라, 키보드 매크로는 대부분 알고 있는데, 간혹 매크로가 바뀔때마다 배신감도 느끼고.. ^^;

여하튼.. 어느 순간 부터인가 버그 투성이 아래아 한글을 안쓰게 되었다.
어느 순간 부터 아래아한글의 불친절함이나 다른 툴과의 비교가 되기 시작했고..
회사 오면서는 회사에서 구매한 아래아 한글가 몇카피 안되어 안쓰게 되었다.
(뭐 정품 워드가 깔려 있지만, 지금이 이것도 많이 쓰지 않는다.. 거의 LaTeX을 쓰는지라..)

관공서나 이런곳에는 아직도 많은 곳에서 “국산”이라는 이유로 아래아 한글로 문서를 작성해야 하고, 아래아 한글 문서를 생산해낸다.. 좋은 방침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래아 한글 문서를 보기 위한 방법인 무료 프로그램인 HWPviewer는 어떠한가?

한마디로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다”

HWPviewer 2002버젼은 상위 버젼 문서라고 난리친다.  뭐 이해한다.. 세상이 변했으니..
HWPviewer 2005는 어떠한가?
내가 처음받은 HWP viewer 2005(한컴 홈페이지에 있는)는 윈도우 상에서 화일 연결이 불가능한 아주 생각없이 만든 프로그램이다. (즉, 문서를 열기 위해서 해당 문서를 더블클릭하는 방법은 안되고,  프로그램 띄우면 자동으로 뜨는 문서 열기를 통하여 문서를 열어야 한다.. 이게 뭐냐?)

그래서, 업데이트가 되었나보다.. HWP viewer 2005 6.7.5.978 버젼.. (한컴 홈에는 아직도 예전 버젼이 있지만..)
이제 문서 연결은 된다. 그런데, 더블클릭해서 문서를 열면 해당 문서가 열리는 건 좋은데, 프로그램이 수행되면서 자동으로 문서 열기 창이 띄고 하나의 문서를 추가적으로 더 열어야만 한다. (취소를 선택하면 프로그램이 종료된다)

그래, HWP viewer는 무료 프로그램이다.
고객지원 안하는 거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생각은 하고 프로그램 만드시나? 노력했다고? 사용자의 입장에서 사용 한번만 해봤으면 이런 오류는 발생하지 않는다.

한컴에 계신 프로그래머 분들께서 낙심할까봐 차마 더 심한말은 못쓰겠지만…
아래아 한글이 점점 더 멀어지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저가 공세가 아니라, 아래아 한글의 견고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아래아 한글이 과연 기능에 충실한가?

프로세서 설계자?

우리나라에서 마이크로 프로세서를 설계하는 직종을 선택한 것이 간혹 미친짓이 아닌가 생각되는 경우가 있다.

국내에 프로세서를 하는 랩이 몇개나 있을까?
그 졸업생들중에 프로세서관련 일을 하는 사람은 몇명이나 될까?
많은 사람들은 꿈을 버릴수밖에 없다. 우리나라에는 프로세서를 만드는 회사가 거의 없으니까..

프로세서를 만드는 것은 프로세서 자체를 만든다는 의미도 있지만, 이건 전체의 20%도 안되고, 그 프로세서를 위한 컴파일러, OS, 프로그램, 개발환경을 모두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 모든것이 경쟁력있게 갖추어지는데 몇년이나 걸릴까?

ARM은 몇년도에 처음 ARM1이 나왔는지 아는 사람? embedded에서 성공한 ARM6, ARM7전까지 ARM을 알고 있던 사람이 몇이나 되려나?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이런 무모한짓을 하는 회사이고, 나는 그 무모한 짓을 하는 사람이다.
벌써 7년전인가.. 한창 졸업논문 완성하고 이곳 저곳 논문을 발표하러 돌아다니던 시절에 우리 랩에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제의가 들어왔고, 그 내용이 바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자체 명령어 셋을 가진 “상용” 프로세서를 만들어 보자는..
그리고, 그 의지와 열정에 이끌려 이 회사에 들어와서 벌써 지금에 이르렀다..

그간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한때 우리 회사는 SoC계의 기린아로 총망받다가, 이유없는 모함과 모략으로 순식간에 좌초될뻔도 했고, 그 와중에 수많은 능력있는 엔지니어들이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물론, 이 모함에 대해서는 모두 진실이 밝혀졌지만.. 몇년의 시간은 누구에게 보상 받을 것이가..)

정말 무모한 짓이다.. 프로세서를 만든다는 것은..
컴퓨터 아키텍쳐.. 컴퓨터 시스템 공학을 전공한 나로서는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을 하고 있는 것이지만, 정말 무모한 모험이다.
그래서, 더욱 즐겁다.

내가 더 노력해야지 더 많은 컴퓨터 아키텍트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많은 기회가 있겠지!
지금은 그냥 뛰어보자.. 노력하자..

박사?

간혹.. 간혹 이런 생각이 든다..

배우고, 연구하는 사람이란 열정이 있어야 하고, 학문하는 즐거움을 알아야 한단다. 예전에는 밤 새워 일을 하는 것이 즐거웠다.. 아니, 일하는 것이 즐거워서 밤을 샜다는 것이 맞겠다.
그런데, 요즘엔 어느순간부터 일이 정말 일로 변해버렸다.
참 이상한 것이 열심히 일할때는 오히려 즐거운데, 문득 문득 일하다가 괜히 딴짓을 한다는 거다. 집중력의 문제인건가.

박사학위란것을 받는 것은 모든것이 예전과 같은데, 단지 나를 부를때 호칭에 ‘박사’라는 것이 붙는다는 것만 다르다.
그것을 알고 있는데, 내가 박사란 호칭으로 불리울 만큼 깊이 있는 지식이 있는가!

어찌보면, 이 블로그도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으려는 발악이라고 할수 있다.

더 많이 읽고, 더 깊이 읽고, 더 생각하고, 더 경험해야만 하겠다.
그리고, 블로그 관리도 열심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