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세서 설계자?

우리나라에서 마이크로 프로세서를 설계하는 직종을 선택한 것이 간혹 미친짓이 아닌가 생각되는 경우가 있다.

국내에 프로세서를 하는 랩이 몇개나 있을까?
그 졸업생들중에 프로세서관련 일을 하는 사람은 몇명이나 될까?
많은 사람들은 꿈을 버릴수밖에 없다. 우리나라에는 프로세서를 만드는 회사가 거의 없으니까..

프로세서를 만드는 것은 프로세서 자체를 만든다는 의미도 있지만, 이건 전체의 20%도 안되고, 그 프로세서를 위한 컴파일러, OS, 프로그램, 개발환경을 모두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 모든것이 경쟁력있게 갖추어지는데 몇년이나 걸릴까?

ARM은 몇년도에 처음 ARM1이 나왔는지 아는 사람? embedded에서 성공한 ARM6, ARM7전까지 ARM을 알고 있던 사람이 몇이나 되려나?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이런 무모한짓을 하는 회사이고, 나는 그 무모한 짓을 하는 사람이다.
벌써 7년전인가.. 한창 졸업논문 완성하고 이곳 저곳 논문을 발표하러 돌아다니던 시절에 우리 랩에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제의가 들어왔고, 그 내용이 바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자체 명령어 셋을 가진 “상용” 프로세서를 만들어 보자는..
그리고, 그 의지와 열정에 이끌려 이 회사에 들어와서 벌써 지금에 이르렀다..

그간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한때 우리 회사는 SoC계의 기린아로 총망받다가, 이유없는 모함과 모략으로 순식간에 좌초될뻔도 했고, 그 와중에 수많은 능력있는 엔지니어들이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물론, 이 모함에 대해서는 모두 진실이 밝혀졌지만.. 몇년의 시간은 누구에게 보상 받을 것이가..)

정말 무모한 짓이다.. 프로세서를 만든다는 것은..
컴퓨터 아키텍쳐.. 컴퓨터 시스템 공학을 전공한 나로서는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을 하고 있는 것이지만, 정말 무모한 모험이다.
그래서, 더욱 즐겁다.

내가 더 노력해야지 더 많은 컴퓨터 아키텍트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많은 기회가 있겠지!
지금은 그냥 뛰어보자.. 노력하자..

박사?

간혹.. 간혹 이런 생각이 든다..

배우고, 연구하는 사람이란 열정이 있어야 하고, 학문하는 즐거움을 알아야 한단다. 예전에는 밤 새워 일을 하는 것이 즐거웠다.. 아니, 일하는 것이 즐거워서 밤을 샜다는 것이 맞겠다.
그런데, 요즘엔 어느순간부터 일이 정말 일로 변해버렸다.
참 이상한 것이 열심히 일할때는 오히려 즐거운데, 문득 문득 일하다가 괜히 딴짓을 한다는 거다. 집중력의 문제인건가.

박사학위란것을 받는 것은 모든것이 예전과 같은데, 단지 나를 부를때 호칭에 ‘박사’라는 것이 붙는다는 것만 다르다.
그것을 알고 있는데, 내가 박사란 호칭으로 불리울 만큼 깊이 있는 지식이 있는가!

어찌보면, 이 블로그도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으려는 발악이라고 할수 있다.

더 많이 읽고, 더 깊이 읽고, 더 생각하고, 더 경험해야만 하겠다.
그리고, 블로그 관리도 열심히~

2004년 3월 3일

2004년 3월 3일… 프로젝트로 한창 바쁘고, 한창 머리 아프고.. 
웍은 미친듯이 돌아가고, 밤은 깊어가고.. 집에는 못가고..

정리안된 모듈의 인터페이스들마냥  정리안된 책상.. 덕지덕지 붙어있는 포스트잇… 식어버린 커피..
2004년 3월 3일 밤 10시 10분.

지금은 회사도 이사했고, 개인 PC도 바뀌었고.. 가습기도, 스탠드도 바뀌었군요..

하지만, 그 당시와 같은 웍, 같은 책상..
여전히 계속되는 아키텍쳐 설계, 모듈 설계 검증…

과연 2년이라는 시간이 저를 더 키워주었는지 모르곘습니다.
나태해지지 말아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