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PC 안녕~


완전 스포츠 신문 같은 제목이지만, 더이상 IBM과 freescale(모토로라의 반도체 부분)에서 PowerPC라는 로고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물론 그 이름도 이제는 사라진다)

PowerPC architecture는 embedded microprocessor부터 desktop, server 시장을 모두 동일한 사용자 명령어 셋으로 커버하는 강력한 호환성과 확장성을 지닌 프로세서 아키텍쳐였으며, 아마도 일반 컴퓨터 사용자들에게는 Mac에서 사용된 프로세서로 더 유명할 것이다.

PowerPC는 IBM이 RS/6600 미니 컴퓨터를 만든 기술을 기반으로 모토로라와 합작으로 만든 마이크로 프로세서인데, 둘이 같이 일을 1991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니 벌써 15년이나 장수한 아키텍쳐이다.

하지만, 알려진대로 PowerPC의 서버/desktop 분야는 돈잘버는 인텔을 이기기는 버거웠던지, Mac마져 등을 돌려버리는 불운을 겪게 되었다.

이때 다시 어제의 용사들이 다시 뭉쳐서, 심기일전!

우선 그림부터 바꿨다. 

MPR에서도 IBM, freescale, 그리고 power architecture를 사용하는 마케팅 부서에서 좋아할 거라고 전한다.
엠블럼은 뭬비우스의 띄를 이용하여 “P”를 나타낸거라네..

그림도 바꾼김에 (^^;) 새롭게  power architecture ISA가 2.03으로 업데이트 되었으며,
예전 powerPC의 장점인 폭넓은 호환성과 확장성은 유지하면서 새롭게 정의되었다고 한다.

새로운 프로세서 아키텍쳐는 PowerPC가 아닌 예전의 이름인 power architecture라는 이름을 그대로 계승하기로 하였고, 역시 embedded용 ISA인 BookIII-e와 BookIII로 나뉘어 있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적으로 공개되는 9월 까지 비밀~ 이라네요.

간단한 내용은  MPR을 통해 개발되었는데.. 자세한 사항은 저도 찬찬히 읽어봐야겠네요..
아직은 별로 큰 감흥은 없다는 것이 솔직한 이야기이지만, 프로세서계의 전통적인 강자 IBM과 Freescale의 야심작이니 재미있는 기능이 있겠지요.

공식 발표가 기대됩니다.

3 thoughts on “PowerPC 안녕~

  1. 제목이 ‘PowerPC 안녕~’인 것을 보고, 애플마저 등을 돌리게 되자 IBM에서 PowerPC를 완전히 포기하는 줄 알았습니다만 아니네요^^; 그냥 로고만 바꿔서 업그레이드한 것이로군요.

  2. 몇년전에 모토롤라 MPC8240/5 하고 IBM405GP 라는 PPC계열 프로세서로 개발한 적이 있습죠.. 뭐 대단한 거 한 건 아니고 남이 다 해논거 주변 노가다정도요..

    요즘 흔한 ARM 계열보다 칩이 훨씬 덩치도 크고 어려워서 힘들었던 기억이.. -_-; 물론 그만큼 파워풀해서 앞으로도 네트웍 장비에서는 계속 사용될 것입니당..

Leave a Reply to Kunggom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