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한국 대사관의 영어강좌

클리앙에서 보았는데, 주미 한국 대사관에서 영어강좌를 진행하고 있더군요. 많은 분들이 이미 알고 계셨던 건가요?

직장인이나 학생이나 영어에 대해서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지요. (저와 제 주변만 그런것이 아니라면 말이지요). 그래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국가에서 영어 교육을 책임지겠다”라는 슬로건과 같은 정책이 많은 학부모들에게 어필하는 것이겠지요. (개인적으로는 이런 슬로건이 먹힌다는 것이 씁쓸하고, 이명박씨의 말-국어나 국사도 영어로 진행하겠다는 말도 안되는 발언-이 그 사람의 인식이 어떤지를 볼 수 있어서 착찹합니다만.. 이 posting은 거기에 대한 글이 아니니 이 정도로만..)

영어는 분명히 목적이 아닌 “다른 일을 하기 위한 도구”임에 분명하지요. 도구를 잘 다룬다는 건 그만큼 어떤 일을 하는데 능숙히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말과 통합니다. 그런데, 참 이상한 것이 요즘 선배들에게 “요즘 친구들은 학점도 좋고, 영어 성적도 나쁘지 않은데….일은.. 근데, 주변에 괜찮은 녀석 없냐? “란 말을 많이 듣습니다. (저야 뭐 경험이 많지 않아서 뭐라 말할 수 없습니다만..) . 그동안 중요하게 생각한 학점이란 기준과 영어 성적표라는 기준이 뭔가 문제가 있다는 말로 인식해도 되겠지요.

도구란 것은 말 그대로 어떤일을 하기 위한 방법 중에 가장 기본이 되는 것중에 하나입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어떤 일을 할 줄 아느냐.. 어떤 일을 하려는 의지가 있느냐겠지요. 엔지니어가 영어로 대화를 할 줄은 아는것은 정말 중요합니다만, 영어는 능숙한데 자신의 일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보다, 자신의 일에 대해서는 잘 아는데 영어가 서툴은 사람이 더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것을 자주 보곤합니다. 말하자면 아름답지만 컨텐츠가 없는 web-site보다 미려하진 않지만 컨텐츠가 가득한 곳이 더 자주 들르게되는 것과 같다고 할까요?

학점에 있어서도 그렇습니다. 제가 학교에 있을때를 되돌아봐도, 강의 선택의 기준이 “재미 있을 것 같은 강의”가 아니라 “학점을 잘 줄것 같은 강의”로 집중된다는 겁니다. 정말 들어두어야 하는 프로젝트 기반 강의는 “전공 필수”라는 딱지가 없는 경우 폐강의 위기까지 몰리는 경우가 정말 많습니다. 전공 강의의 프로그래밍이나 과제는 70%정도는 남의 것을 베끼거나 약간의 수정을 해서 대충 때웁니다. 그리고나서 취업할 때는 실무 능력이 필요하다니 뭐뭐 전문 교육 학원으로 다니는 분들이 부지기수지요. 뭔가 잘못된 상황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문제는 다들 문제점을 인식하지만 딱히 해결 방법도 없으니, 지인에게 괜찮은 사람 없는지 물어보는 것이지요 ^^;

영어 공부는 정말 중요합니다. 그런데, 어떤 일을 하기 위해서 영어를 익혀서 더 넓은 지식을 습득하기 위해서 중요한 것이지 그 자체가 중요하진 않아요. 그렇지 않나요?


Technorati :

2 thoughts on “주미 한국 대사관의 영어강좌

  1. 공감합니다. 그런데, 보고싶은 전공 원서들 줄줄이 읽어 갈수 있는 영어권 애들 보면 너무 부럽습니다. 뭐, 자꾸 보면 익숙해 진다고는 하나, 한글로된 HDL 책 으로 공부 하면, 금방 이해하고 좋은데, 이 계통이 원래 영어 원서가 대부분이라. synopsys 무슨 세미나 한다고 하면, 대부분 영어 로 샬라샬라 하는곳이에요. 그런곳에 가는것도 이젠 피하게 되는 현상까지. 그러면 안되는데 하면서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