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파란만장합니다.

음.. 원래 잉걸에는 손을 대지 않는 것이 정답이긴 한데.. 답답하긴 답답하네요.

몇번 쓴적이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프로세서를 만들어 봐야겠다는 생각에 이 일에 전념해 온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고, 어느 정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 것도 있습니다. 아직은 마케팅력에 문제와 ARM의 거대함을 절감하고 있는 중이라는 것이 정답이겠지만.. 작은 회사에서 프로세서라는 하기 힘든 아이템을 가지고, 이만큼 버텨내면서 여기까지 온것이 자체도 대단하다고 생각하지요. 근데, 오늘 같은 일이 벌어지면, 제가 왜 프로세서를 했는지 참 의아합니다.

대중에게 잘 회자되지 않을 만한 무언가를 했다면 이슈화도 덜 되었을 것이고, 덜 힘들었을 것인데 말입니다.
예전에 회사에 좋지 않을 일이 있었을 때, 가장 먼저 나온 이야기가 “기술이 허깨비다”라는 말이지요. 그럼 제가 만든건 허깨비란 이야기지요 ^^; 뭐랄까요.. 많은 분들이 돈앞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그런 이야기를 보고 당시에 많은 엔지니어들이 회사를 떠났습니다. 자존심하나로 버티는 사람들이니까요.
이번에도 뭐 이런 저런 이야기 많습니다. 역시 또 나오는 이야기들 중의 하나가 “기술이 허깨비다”라는 이야기인데요.. 그 동안의 노력이 많은 분들의 말에 폄하되는 것이 참을 수 없군요. 여러 전문 위원들의 기술 평가 결과는 욕심 앞에서는 그냥 하나의 “글”일 뿐이고, 단지 뭔가 이유를 찾으려 하는 건 알고 있지만…
엔지니어로서 잘못이 있다면, ARM에 비하여 압도적인 performance를 내는 프로세서를 아직까지 만들지 못한 것이 잘못이겠지요. 이런 저런 말이 뭐가 필요하겠습니까.. ^^; 엔지니어는 기술로 자신을 나타내는 것이겠지요. Market 고려하지 않고 회사와 싸워서라도 제대로 하나 만들어야만 직성이 풀리겠습니다. 내년 9월 쯤을 기대해 주세요 

16 thoughts on “참 파란만장합니다.

  1. 이런… 뭔가 새로운 시너지가 나오나 싶었더니…
    뚜껑 열기 전까진 정말 알 수 없는 세상이네요;;
    힘내세요 ㅜ.ㅜ

    1. 헛.. 설계 회의 갔다왔더니만, 많은 분들이 리플 달아주셨군요..
      사실 사외에서는 시끄러운데, 회사에서는 참 파란만장하다는 생각만하고 다들 열심히 개발중입니다. 🙂
      감사합니다.

  2. 신문에서 결렬건을 읽었습니다.
    저도 이 바닥 뻔히 아는데 지금까지 한국에서 버텨오신 것만도 대단하신겁니다.
    최소한 기술과 경험이라도 머릿속에 남았지 않습니까. 그것만도 부럽습니다.

  3. 대전에서 조용히 컴파일러 뒤적이는 학생입니다.
    좋은 글 많이 써 주셔서 조용히 읽고만 있었는데 안타깝기도 하고 해서 힘내시라고 덧글 남깁니다.
    인수 소식을 들었을 때 처음엔 솔직히 의아하기도 했습니다.
    마케팅 위주의 회사가 왠일로 기술개발에 그런 진지함을 보여주나 해서요.
    그래도 나름 기대 많았는데.. 결국 이렇게 되니 정말 안타깝네요.
    윗 분 말씀대로 여기서 그렇게 버텨오신 것 만으로도 대단하게 생각합니다.
    조금만 더 버텨주세요. ^^

    1. 네.. 감사합니다.
      지금 상황에서는 위에 본문에 적은 이유로 그만둘 수 없습니다. ^^;
      버틴다는 느낌보다는 당연히 다시 돌아와 할일 하고 있는 기분입니다. 즐거운 경험은 아니었지만요.. 🙂
      여담입니다만.. 컴파일러를 하시는 분이시군요! 국내에 컴파일러 전공하시는 분이 적어서, 저희 회사에서 아주 고전하고 있는데 말입니다. 🙂
      혹시 나중에 기회된다면 같이 일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1. 흠..다행히 회사에서 이 선임은 한명이니 그 친구한테 파이팅 메시지를 대신 전해드리겠습니다. ^^;
      참고적으로 전 김책임입니다. 🙂

  4. 말이 나온 김에,
    저는 보스턴(Cambridge)에서 프로세서 아키텍쳐 전공으로 포닥을 하고 있습니다.
    8월말에 한국에 들어가는데, 한국에서는 이 전공을 살리기 (아니 더 정확히
    표현하자면 “고집하기” ) 어려워서.. 다른쪽으로 돌려야 하지 않나 고민중입니다.

    그래서 더 대단하시다고 말씀드리는겁니다. 98년? 99년? 시스템IC 2010 프로젝트에
    저도 다른팀으로 참여했었는데 그때 EISC 보고 여태까지 지속될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1. 아.. 그런 인연이 있으시군요.. 반갑습니다. 다른 팀이라면 S사의 CalmRISC였겠군요.
      제가 아쉬워하는 것중에 하나가 calm을 S사가 열심히 개발하고, 너무나도 쉽게 포기한 후 ARM으로 돌아선 것입니다. 참 좋은 기회였는데 말입니다. 당시 S사와의 경쟁 과제로 국책 평가 받을 때 재미있는 뒷 이야기가 많았지요 ^^;
      현재 국내에서 저희 회사를 제외하고도 어느 정도 프로세서를 하는 팀은 몇 곳이 있습니다. 아쉽게도 상용화 계획이 있는 건 아니고 프로젝트 기반이라 어찌될지 모른다는 면이 있기는 하지만, 굳이 전공을 못 살리실 이유는 없을 것 같습니다. 부족하지만 저희 회사도 있구요 ^^;

    2. 아 당시 저는 학생이었고 H전자의 서브과제로 멀티미디어 프로세서를 개발했습니다.

    1. EISC에 대한 문의 사항이 있으시다면, 언제든지 e-mail 주시기 바랍니다. 회사로 연락 주셔도 좋구요. 🙂

  5. Dr.Kim님….
    SKT에 당한것도 억울한데.. 또 파란만장한 사건 저희 팀에 한건 더 있습니다.
    월요일 이야기해드리죠~
    오늘 이사날인가요? 욕 보이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