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이란 머리 아픈 것일까요?

부끄러운 말이지만, 저는 중/고등학교를 통털어 “수학”을 잘해본 역사가 없습니다.
어문 계열의 과목은 어느 정도 괜찮았지만, 수학만은 시험 칠 때마다 극과 극이었습니다. ^^;
어찌보면, 대학 진학에 있어서 가장 큰 난점이 “수학”이었습니다. 수학 성적에 따라 당시 학력고사 성적이 50점까지 왔다갔다했으니 말입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수학이란 것이 정말 지겹기 그지 없었습니다.
이유는 모르겠어요. 지겹기 그지 없었습니다.

수학이란 것이 지겹지 않게 된것은 몇년 안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지금 수학을 잘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단지, 수학의 수식이 가진 의미를 읽어낼 수 있는(풀수 있는 건 아니지만..) 단계까지는 온 것으로 느끼는데, 이것이 바로, 제가 대학원을 잘 왔다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중의 하나입니다. 즉, 수식을 “언어이자 기호”로서 이해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해 주었다는 측면인 것이지요.

되짚어 생각해보면 왜 그렇게 수학이 싫었던 것일까요?
그건 바로 “수식을 무조건 암기하라고 강요하는 교육”의 성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수식을 외우면 문제는 잘 풀려요. 문제집을 술술 풀수 있지요.. 근데, 그게 다에요.. 지겹습니다.
머리에 남지도 않구요.
저에게 수식들이 지닌 의미를 알려주신 두 분 교수님(이형우 교수님과  김민기 교수님)이 아니었으면 저는 아직도 수식을 지겨워 할 것입니다.
그만큼 좋은 선생님을 만난다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 깊은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에 “리만 가설”이란 책을 읽고 있습니다. 현욱님의 블로그의 글을 보고 관심을 두고 있다가 읽게 되었지요.
이 책을 읽으면서 좋은 수학 선생님을 만난 느낌입니다.
사실 수학이란 퀴즈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가장 큰 지적 호기심을 제공하는 것인데, 문제를 명확하고, 단순하게 표현하기 위한 수식에 압도되어 문제 자체의 즐거움을 놓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그런 수식의 위압감보다는 수식의 아름다움을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리만 가설 – 베른하르트 리만과 소수의 비밀  존 더비셔 지음, 박병철 옮김
전문 수학자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미해결 문제. ‘제타 함수의 자명하지 않은 모든 근들은 실수부가 1/2’이라는 리만 가설이 나오게 된 역사적 배경과 관련 인물들을 소개했다.

이 책의 많은 수식은 이미 여러 책을 통해서 눈에 익은 수식이 많습니다.
당시에 큰 의미없이 받아들였던 부분인데, 어떤 의미인지 더 명확해지는 상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책의 특징은 홀수 장은 수식 위주로, 짝수 장은 수학사 위주로 풀어놓은 재미있는 구조를 지니고 있습니다.
수식에 위압감을 느끼시는 분은 짝수 장만 보셔도 될듯 합니다.

수학적 즐거움에 빠져보고 싶으신 분은 한번 도전해 보세요..

5 thoughts on “수학이란 머리 아픈 것일까요?

  1. 음.. 저는 수학을 싫어하는게 아니라 증오하는 편인데.. ^^;;
    요즘 출퇴근을 하면서 책을 읽고 있는데 하나 구입해서 봐봐야겠습니다. ^^

    1. 저도 그다지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약간 과장하자면)문제에 접근하는 스릴을 느끼게 하는 책입니다. 🙂
      물론 지루한 부분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배분이 잘 되어 있는 느낌입니다. 한번 도전해보실만 할거이라 생각됩니다. ^^;

  2. 언듯 봤을땐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랑 비슷한 느낌이 드는데요…
    이 책은 왠지 좀 어려워 보여요;;
    집중해서 봐야 할 듯;;

    1. 생각보다 재미있습니다 🙂
      짝수 장 위주로 보면 더 재미있고, 홀수장 위주로 보면 더 집중해야 할 듯 합니다.. 취향에 따라 골라볼수 있는 것이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