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지하철 친구..

바쁘다 바쁘다 바쁘다.. 를 외치다 보면, 실제적으로 하는 일은 상당히 적다고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정말 능률이 높을때는 시간이라는 것이 너무나 빠르게 흐르는데, 바쁘다고 느끼는 순간은 여지없지 집중력이 떨어져 있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바쁠때면 한참 안하던 일을 하게 되는데요.. 요즘이 그렇습니다.
한동안 PMP를 보느라 지하철에서 책을 별로 안보았습니다. 사실 출퇴근 거리가 상당한데.. 그 중에 책이나 PMP를 안정적으로 볼 수 있는 지하철 구간은 10분도 안되는지라.. 별로 깊게 보지 못합니다.

요즘에 갑자기 책 한권을 골라서 읽게 되었는데, 온갖 스릴러 소설로 유명한 스티븐 킹이 쓴 on writing이란 책입니다. 국내 제목은 “유혹하는 글쓰기”이구요..


그 동안 사실 글을 좀 더 논리적으로 써보려고, 몇몇 책을 뒤적인 적이 있는데.. 단연코 그중에 최악은 “교양인이 되기 위한 즐거운 글쓰기”라는 책입니다. 제목을 보고 온라인에서 샀는데 사고 나서 일주일은 후회했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읽어본중에 가장 즐겁고, 가장 유익한 글쓰기 책이 바로 이 “유혹하는 글쓰기”입니다.
스트븐 킹이라는 작자가 정말 뛰어난 이야기 꾼이구나!
이런 생각이 드는 책입니다. 초반에는 글쓰기 책이 아니라 한편의 이야기를 읽는 느낌이니까요.. (내용 자체도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글쓰기의 힘을 느끼고 있는데, 이 책에서 언급된 몇몇 부분은 정말 공감이 많이 갑니다.
물론, 제 자신의 글쓰기가 나아질지는 모르겠지만, 즐거운 책을 읽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네요..

혹시 글쓰기에 관심있으신분께는 강력 추천합니다.

4 thoughts on “요즘 지하철 친구..

  1. 좋은 책이죠. 저도 추천을 받아 읽었는데 참 좋았습니다. 요즘은 스티븐 킹의 소설들을 탐독하고 있죠. ㅋㅋ
    글쓰기 책중에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라는 책도 있는데 그 책도 괜찮습니다. 글쓰기에 대한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하죠. 국내의 글쓰기 책들은… 다들 왜 그 모냥인지. ㅠㅠ

    1. 식초님~! 오랫만이에요..
      국내 교양서(이렇게 표현하는게 맞겠죠?) 작자분들은 너무 무겁게 접근하는 경향이 있는거 같아요. 어깨에 좀 힘이 들어가 있달까요..
      외국 교양서는 좋은 책만 번역되어 오기 때문인지 몰라도, 술자리에서 편하게 이야기하듯 편하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느껴집니다. 🙂
      뭐.. 다 그렇지는 않지만요..

  2. 옷~ 한번 읽어봐야 겠네요 ^^
    저는 이외수의 “글쓰기의 공중부양”을 읽었는데요…
    나름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