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수목금금금…

황선생님께서 여러 강연에서 말씀하시면서 유명해진 말이지요. 이미 대부분의 공대 대학원에서는 월화수목금금금이 아닌가요?


전 학생시절에 아무 생각없이 월화수목금금금을 했고, 그 과정에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음에 상당히 감사하는 편입니다.
제 은사님께서는 “석사시절은 인생의 일부를 접는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인생에서 석사 시절은 공부에 미쳐서, 공부에 빠져서 살아가는 기간이라는 것이죠.
이에 반해 “박사 과정은 학문과 인생을 잘 합치는 기간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후의 인생이 학문과 같이 할테니, 생활 안에 학문을 닦는 것이 같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인생을 즐기는 것도 게을리 하지 말라고 가르켜 주셨습니다.


이때는 그냥 아무생각이 없었습니다만,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의미 깊은 말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월화수목금금금으로 하라고요? 에이 농담하십니까?
그런데, 이런 농담을 숙연하게 받아들인 분들도 계시군요. ([기자수첩]SW와 월화수목금금금)


이건 말입니다. 노동 착취를 합시다. 이런 이야기입니다.
아니, 업계 현실이 그렇다고요?


네, 회사 바쁠때 더 나와서 더 일하는 건 좋습니다.
하지만, 그게 일상이 된다면 더 이상 능률을 기대하지는 마십시요.


IT업계가 궁둥이로 일하는 직종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서 무얼 기대하겠습니까?
한때는 궁둥이로 일하는 것도 유용합니다. 잘 모를때는 시간을 들여 익혀나가는 것이 유용하겠죠.


하지만, 창조적인 일을 궁둥이로 한다면 지나가던 개가 웃겠습니다.
IT업계는 노동 집약적 업종이 아니라 창조적인 아이디어로 승부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IT를 담당하고 계신분들중에 생활의 일부에서부터 창조적인 생각이 배어나와야 한다는 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은 없는 겁니까?

자주가는 류한석님의 글에도 비슷한 취지의 글이 있어 연결해봅니다. 블로거는 영 트랙백이 어려워서.^^;

7 thoughts on “월화수목금금금…

  1. processor architect의 꿈을 꾸고 있는 석사과정 학생입니다.
    정말 고민 많이 하고 있는 부분인데.. 좋은 경계인 것 같습니다. 석사와 박사.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 어허..
    그러면 안되죠~~
    저가 지금 우리 팀원들 처음 만난날 각각 해준 이야기가
    ‘선배 남아 있다고 6시 이후 퇴근 안하거나
    눈치 본다고 주말 나오지 마라~’
    였는데.. 우리 보다 윗 선의 눈치가 있어서 신입들에겐 오히려 힘든 요구더군요..
    그래도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자기 팀에게 자기 생활 누리면서도 잘 사는 좋은 모범(?)을 보이고
    좀더 영향력 있는 위치가 되면..
    즐거운 월화수목금.. 그래서 더 즐거운 토일을 만들어줘야하지 않을까요…
    김박사님, 주말 잘 쉬셨죠?

    1. 음.. 전 지난 주말에 회사 갔는데.. ㅋㅋ
      자기 일 없음 안나와도 되는 거죠.. 당연히.. 집이 가까운 상철씨와 성재씨만 밥먹으러 왔더이다.
      나중에도 이맘 변치맙시다요~ 🙂

  3. 황우석박사 연구팀이 주말도 없이 연구에만 매진했다는 말이에요..

    토요일, 일요일이 없는 일주일인거죠..

    그래서 ‘월화수목금금금’ 이라고 그랬다는군요..

    그런데 웃긴 일은 황우석 박사님께서 만드신 줄기세포는 실존했고, 그 기술을 섀튼 박사가 빼앗아 갔다는 거죠. 특허권까지도요.

    우선 줄기 세포에 관해서 간단히 설명을 하자면, 수정란줄기세포 ( 배아줄기세포), 성체줄기세포, 체세포 복제 배아 줄기세포 (이게 황우석 박사님께서 만드신 겁니다.) 이 세가지가 있는데, 난치병이나 불치병 환자를 도와주기 위한 대안으로는 체세포 복제 배아 줄기세포 밖에 없다는 것이 현대 유전공학의 결론이었습니다.

    그리고 섀튼박사나 외래의 여러 유명한 연구진들이 연구한 결과 그 기술은 사람의 힘으로 해 낼수 없다는 결론이 나왔죠. 그런데 그게 한국이라는 코딱지만한 나라에서 성공된 결과물이 나왔다는겁니다. 월머트박사나 섀튼박사는 얼마나 기가 찼겠습니까. 그 코딱지만한 나라 , 한국에서 그 어려운 체세포 복제 배아 줄기세포 기술을 터득했다니요.

    그리고 섀튼 박사와 여러 나라의 세계적인 연구진 수십명이 와서 그 곳을 시찰하고 갔답니다.

    그 수십명이 허깨비를 봤겠습니까 ? 그 결과물을 내놓고, 그 과정을 보여주는데. 그 수십명의 학자들이 그만큼 멍청하고 바보였겠습니까 ? 아닙니다.

    섀튼박사가 김선종 등 여러 연구원들을 데리고 미국으로 빠져 나간 뒤. 서울대 조사위원회에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여 대 사기극을 펼칩니다. 그래놓고서는 몇달 후 국민들의 관심이 다른 곳으로 기운 틈을 타서 슬그머니 조사 결과를 정정합니다. 체세포 복제가 맞았다고요.

    이것만이 아닙니다. 검찰도 김선종 연구원이 섞어치기를 감행한 한마디로 ‘개 뻥’을 친 범죄자라고 했는데, 그 썩을 PD수첩은 그 김선종 연구원에게 피해자를 한번 더 완벽하게 죽이기를 요청했던것입니다.

    또한 황우석 박사를 죽이는 PD수첩은 줄기차게 방영했으면서, 추적 60분의 ‘섀튼은 특허를 노렸나 ? ‘는 한번도 방영되지 못하게 했습니다. 1044명이 법원에 항소를 했는데도 말이죠.

    또한 네이버에서도 ‘황우석 진실’ 이라는 검색어를 가진 글은 매일 새벽 4시가 지나면 삭제한다고 합니다. 이글도 언젠가는 삭제가 되겠죠. 하지만 전 멈추지 않을겁니다. 이 글을 모든 사람들이 보게 만들고싶습니다.

    어쨋든 이 일은 유전공학계만의 일이 아닙니다. 자연과학계만의 일이 아닙니다.

    미래에 자라서 이 나라의 버팀목이 될 어린이들에게도 커다란 상처가 될 일입니다.

    이 일은 영향력있는 한두명이 일어난다고 되는 일이 아닙니다. 전 국민이 일어나야합니다.

    이 글을 복사해서 알리고 하는데 몇 분이 걸리겠습니까 ? 1분도 채 안걸립니다

    1. 죄송합니다만, 저는 황교수님의 사건에 대해서 말씀해신 분과는 약간 다른 시각으로 보는 사람입니다. 제 의견은 이 블로그에 어울리는 주제가 아니라, 제 개인 블로그에 적어둔 글로 대체하겠습니다. http://babyworm.tistory.com/28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