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 칩 좋다고 성공합니까?

여러가지 칩들 중에 버그가 많은 칩이 존재한다는 건 이미 알려진 이야기지요..
그중에 소프트웨어적으로 회피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를 숨기고 있는 칩도 있구요..

그럼에도 성공하는 칩이 있습니다.

버그 없고 잘 나온 칩인데 실패하는 칩도 있습니다.

성공하는 칩은 적절한 시점에 적절한 가격으로 출시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칩이 기획되고 나와 상용화까지가는데, 최소 1년, 길면 2~3년이라고 보면 성공한 칩은 “미래에 대한 예측에 성공했다”고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소위 이야기하는 블루 오션 전략에 성공하는 패턴이겠지요.

국내 비메모리 회사들중에 현재 매출순위 top 10안에 들어가는 회사들이 바로 이 블루오션에 개척에 성공한 케이스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 분야가 이제는 심각한 레드 오션으로 바뀌고 있는 상황이니 다른 매출꺼리를 찾아나가고 있는 중이겠습니다.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방향이 대부분 회사에서 비슷한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건 좀 우려되는 상황이긴 하죠..)
사실 국내 비메모리 반도체 회사들이 대부분 벤쳐 기업으로서 출발했으니, 이러한 블루 오션 전략으로 올인하는 방향이 가장 현명한 선택이었음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시스템 업계에서 새로운 칩을 선택하려고 하는 시점에 시의 적절하게 나온 칩들은 만일 약간의 버그가 있더라도 기능과 가격적인 메리트로 일어날 수 있는 것이지요. 물론, 버그 없는 칩이 같이 있었다면 더 어려운 상황이었겠죠.

그럼 ocean이 점점 피빛으로 물들어 갈때 해야 하는 전략은 무엇이 있겠습니까?
칩 자체의 가격을 낮추는 것이 가장 먼저 떠오를 수 있는 생각이겠지만, 이런 전략은 궁극적으로 어려움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른 방법으로는 바로 사용자 측면에서 비용을 낮출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소위 이야기되는 bug-free나 platform based가 이런 것이겠습니다.
버그가 없다는 건 어찌보면 시스템 업체에서 고생할 가능성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한다는 건데.. 실제적으로는 bug뿐만이 아니라 사용자의 실수를 알려줄 수 있는 기능(칩의 입장으로는 overhead겠습니다만..)까지 넣는 것이 바람직하겠습니다.

Platform-based 라는 것이 상당 시간동안 회자되고 있습니다.
특정 분야의 시스템에 맞추어져 있는 chipset과 소프트웨어를 갖추어 놓고, 이를 시스템업체에 제공하는 방법이 platform based 방법이라 볼 수 있는데, 시스템 업체의 입장에서는 시스템 제작에 따르는 부담을 극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겠죠..

칩 업체 입장에서는 해야할 것이 너무 많으니 부담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적극적인 플랫폼의 개발이 개발된 칩의 사용 가능성을 한층 넓힐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이 됩니다. (만일 버그가 있더라도 제공된 software로 효과적으로 숨길수도 있고 말입니다. ^^;)
게다가, 칩 업체가 시스템 업체에 대한 지원 부분도 아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으니, 장기간으로 보았을때는 좋은 플랫폼을 제공하는 칩이 성공하는 칩이 되겠습니다.

에이.. 칩만 좋다고 성공합니까? 칩만 만든다고 되는건 아니라니까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