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보고

사실 여러가지 이유로 2010년에는 2월 설날이 올때까지 신년이 아니라 생각하기로 하고 잠수탈 생각이었습니다. 🙂
결심~! 이런것은 아니고 (글 안쓰는 것도 결심인가.. 쯧쯧..), 새로운 일에 적응하는 과정과 정신 없는 육아와 졸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안사람의 바쁨과 책 번역 와중에 정신의 여유를 가지고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이 어느 순간 호사스러운 일이 되는 상황이 된 것뿐이지요. 그러다보니, ‘사실 나의 2010년은 음력으로 시작해요~’ 라는 말도 안되는 이유를 붙일까.. 라는 생각이 든 것이지요 🙂

그러다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왠지 2010년 1월 archieve가 0 이 떠 있으면 한참 후에 log없는 삶이었나.. 라는 생각이 들것 같은 느낌과 착하게도 일 열심히 하라고 딸래미와 같이 친정에 가준 마누라님(올레~ 상황이랄까요..) 덕분에 잠시 시간이 생겼다는 것 정도..

여하튼, 잘 살고 있습니다. 🙂
바쁜 만큼 기쁜일이 많고 스카이 스포츠 형식으로 평점을 매기자면 “babyworm (7); lively” 정도는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 글을 쓰게 된 중요한 이유 중에 하나는 좋은 블로그를 발견해서 입니다. babyworm 추천 1월의 블로그 정도로 할까요?

http://recipes.egloos.com/

역시 세상에 고수는 널렸어요.
소위 이야기하는 실력도 있고 글빨도 있는 분이군요. 언젠가 저도 저의 언어로 좋은 내용을 담은 글을 쓸 수 있는 날이 있으면 좋겠네요.

아.. 빼먹고 안썼는데..
이번에 나온 iPad는 좀 실망이죠.
ARM instruction 기반의 프로세서에서 항상 강조하는 것이 성능 대비 전력소모인데, 1GHz 동작 속도에서 10시간 동작이라니.. Intel UltraThin 계통에서 이미 이룬일이라 별로 임펙트가…
물론, LCD나 기타 다른 부분의 전력 소모가 더 많을테니.. 라고 프로세서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명제를 걸게되면 전력 대비 성능이 좋은 프로세서를 쓰는 의미가 없어지지요.
애플이 PA-semi를 인수하여 만든 결과물 치고는 좀 실망스럽지만, 그래도 뭐 좋아지기는 하겠죠.

6 thoughts on “생존 보고

  1. 오랜만이시네요. 저도 요새 업무과다로 포스팅 쉬고 있습니다.. ^^;
    작년에 ‘임베디드 레시피’ 한 권 구입해서 출퇴근 길에 지하철에서 읽었습니다. 좋은 책이라 저도 주위에 몇분 권해드렸습니다.
    iPad는 기대에 미치진 못하는데, 한가지 좋은 활용도가 있더군요. 아들녀석이 하루종일 아이폰을 갖고 노는데, 너무 가까이 보는 것과 자꾸 전화를 걸려는 것이 고민인데, iPad를 사주면 화면이 크고 전화가 안되니 딱이더군요 ^^; 일단 교육용 플랫폼으로는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1. 역시 연초라 바쁘시군요 🙂
      전자책으로써의 LCD에 저는 좋은 평가를 내리지 않는 입장이라서요. 뭔가 다른 것이 있을 것이라 기대는 하고 있습니다.

  2. 최근 EDACafe 등에서 익숙한 이름을 보고 혼자 반가워하고 있었습니다. ^^ 하시는 일이 잘 되신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반가운 기사들도 그렇고요.

    iPad 는 커진 사이즈에도 불구하고 반응속도가 너무 좋아서 놀랍더군요. A8 인지 A9 인지 궁금해서 ARM에 있는 동기한데 살짝 물어봤는데 자기 주변에도 아는 사람이 없다네요. 안가르주려고 하는건지…^^;

    멀티태스킹도 안되고 A9은 오버스팩인듯 싶어서 Snapdragon 처럼 A8으로 performance upgrade 하지 않았을까 싶은데 기사에는 전부 A9 이군요.

    올려주신 링크는 공부 소모임하는 후배들 한테도 알려줘야겠습니다. 너무 좋네요. ^^

    1. 흠.. 마케팅쪽에서 활발히 움직이는 것이지. 🙂
      A4에 들어간 건 single core cortex-A9이라고 들었는데.. 근데 cortex-A9도 out-of-order하는 것 이외에.. (예전에도 적었지만, embedded에서 out-of-order하는 것이 맞느냐를 가지고 ARM 엔지니어랑 인텔 엔지니어랑 재미있는 설전이 있었거든)

  3. 좋은 블로그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드웨어 설계를 하면서도 기본적인 Clock Schme / PLL / GPIO 등의 활용과 개념이 부족한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Embedded에 국한되지 않더라도 기본적인 내용에 대한 설명도 잘 나와 있네요.
    요새 익뮤는 잘 쓰고 계신가요..저도 익뮤가 급 뽐뿌가 오고 있는데… 선뜻 구매하기가 꺼려지네요..문자 전송이나 GPS(맵 연동)가 잘되는지 알고 싶네요 ^^; 실 사용기 포스팅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1. 익뮤는 아주 잘쓰고 있습니다.
      노키아의 컨셉인지.. 기본적인 기능은 아주 편한데(초성 검색도 되고..), 영상통화 하는 방법이 약간 귀찮고 (메뉴를 몇번 거쳐야해서).
      어떤 기능은 깜짝 놀랄만큼 잘 만들었는데, 어떤 기능은 허접하고.. 이상한 컨셉이에요 ㅋㅋ
      여하튼 GPS 아주 연동 잘되고(사진에 지오테깅, 구글맵 등등), 문자 전송은 기본으로도 나쁘지 않지만 여러가지 앱이 있으니 그걸 사용하셔도 되겠고..
      인터넷 접속은 내장 브라우져도 훌륭하고, 오페라는 더 훌륭하고..유투브도 되고.. 뭐 이정도.. 🙂
      메일 확인이나 스케쥴 확인은 요즘 거의 다 익뮤를 이용해서 하고 있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