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임 없는 뽐뿌질.. 푸샥 푸샥

오늘 드디어 아이폰이 발매되었습니다.

사실 차를 가지고 다니면서 네비를 한대 사려고 생각 중이었는데, 저의 경우 네비의 활용도가 극히 떨어진다는(거의 출퇴근에만 사용하는 차니까요) 점 때문에 네비를 사느니 네비가 되는 스마트 폰 쪽으로 생각이 바뀐 상태였습니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옴니아 2.

옴니아 2가 물망에 올랐던 이유는 1) 괜찮다고 알려진 맵피 유나이티드 맵이 포팅되어 있다. 2) 영상 통화가 가능하다 (마눌님의 요구.. ) 3) 카메라 성능이 나쁘지 않다. 4) 멜론 무제한! (참고적으로 babyworm은 멜론을 좋아해요 ^^;)

 

그때 담달폰인 아이폰의 발매 관련되어서 구체적인 글들이 올라오면서, ‘오~ 아이폰을 기다려 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요. 사실 아이폰 폼뿌를 지대로 받은 건 옴니아 2를 써보고 나서…

그 유명하다는 햅틱 UI는 어째서 그다지도 직관적이지 않는 건가… 라고 생각했는데, 속도가 느린 거더군요. 아이팟 터치와 같은 빠릿함을 기대하면 안될 것 같아요.

근데, 아직도 결정하지 못한 이유는 위의 선택의 기준 때문입니다. 분명 UI나 여러 어플리케이션에 있어서 아이폰이 좋은데도 불구하고, 제가 뭐 핸폰으로 게임할 것도 아니고(대부분의 시간을 회사에서 보내고, 차를 가지고 다니니 이전에 가지고 있는 PMP도 안쓰게 되더군요), 실질적으로 사용할 애플리케이션은 위와 같은 거죠. 여기에 스케쥴 관리 정도?

4번은 뭐 멜론 결제해서 쓰면 되니까 큰 문제는 아닌데(벌써 결재해서 사용하고 있기도하고..). 2번은 어찌할 수 없더군요. 아직도 고민중이에요.

 

참. 글을 쓰려고 했던 건 위의 이유 때문은 아닙니다.

많은 언론에서 옴니아2는 800MHz, iPhonce은 600MHz 이런식으로 나누고 800MHz니까 옴니아 승리 이런식으로 재단을 하는데, 약간 좌절스럽죠. (많은 커뮤니티에서도 그렇구요)

옴니아 2의 main cpu는 ARM11 기반이고, iPhone의 main CPU는 Cortex-A8 기반이지요.

ARM11중에 어떤 것이 들어간건지 모르겠지만 ARM11MP가 들어간 것이 아니라면, 사실 Cortex-A 시리즈와 ARM11 시리즈는 비교 대상이 되지 않아요.

ARM11은 scalar processor이고, Cortex시리즈의 R시리즈에 해당하는 것이지요. Cortex-R series만 해도 ARM-11보다 좋은 성능을 가지고 있는데, 그 상위 제품군인 Cortex-A 시리즈의 경우 슈퍼스칼라를 채용하고 있지요. ARM11과 비교하면 압도적인 명령어 수행 효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굳이 인텔 CPU와 비교를 하자면, i486과 펜티엄의 비교라고 할까요? i486 100MHz에서는 MP3도 제대로 안 돌았지만, 펜티엄 90MHz에서는 MP3 들으면서 워드도 칠 수 있었지요(아.. 비교 조악하다. scalar pipeline과 superscalar pipeline으로 올라간 인텔의 세대를 찾다보니.. ^^; 그 당시 CPU가 참 느리긴 했군요.. ).

그래도, 이쪽 계통에서 자주 하는 말로 “클럭이 깡패”라는 말이 있지요. 그런데, 위의 경우에는 그다지 큰 차이는 나지 않을 것 같아요. 물론, ARM site나 MPR에 가서 벤치마크 자료들을 좀 뒤적여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제 생각에는 캐시나 이런 걸 좀 제외하고도 비슷하거나 iPhone에 사용된 CPU가 빠를 것으로 예상은 됩니다. 캐시 크기도 차이가 있으니 뭐..

 

사실 옴니아 2가 회사와 연관성이 있어서 많이 팔리길 바라는 입장이지만, 이런 종류의 언론 플레이는 좀 여론을 호도하는 거라 사실 좀 그렇네요 ^^;

 

아.. 어쨌거나 저쨌거나.. 옴니아2를 살 가능성이 더 높아요.
집에 늦게 올꺼면 영상 통화되는 폰을 사서 아이와 이야기라도 하라는 마눌님 덕분에 J 근데, 옆자리의 분이 월요일날 아이폰을 가지고 와서 자랑을 하면 귀도 얇은 사람으로써 홀라당 넘어갈지도..

 

 

6 thoughts on “끊임 없는 뽐뿌질.. 푸샥 푸샥

  1. 하하하, 아마도 보시고나면 넘어가지 않으실까 예상이 됩니다. 저도 얼마전까지 아이폰을 쓰다가 지금은 HTC Hero를 쓰고 있습니다. (아이폰은 마눌님께 빼앗겼습니다. ^^;) 아이폰을 쓰고난 이후부터는 눈이 높아져 버렸습니다. 일단 반응속도에서 차이가 너무나서… 지금 쓰고있는 Hero도 처음에는 도무지 쓸 만한 수준이 아니었는데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하고나니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오더군요. (역시 소프트웨어가…^^) Hero에도 ARM11이 사용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삼성에서 옴니아2 소프트웨어쪽을 좀더 손본다면 모르겠지만 아직은 좀 답답한 면이 있더군요. 급하신 것이 아니라면 차라리 제대로 된 안드로이드 폰이 출시되기를 기다려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언론기사들은 왠지 일부러 그러는 것 같다는 생각이…하하하 차라리 블로그가 더 정확하네요.
    http://techjun.com/1110
    http://xenix.kr/1971830

    1. 그러게.. 그게 제일 걱정이야 ㅋㅋ
      난 사실 HTC HD2를 사고 싶은데, 이노무 인터넷 + 모바일 선진국에는 어찌하여 폰이 세상에서 가장 늦게 나오는지.. 분명 201x 년에 나올테니..
      뭐, 요즘 추세로 보아 통신사끼리의 싸움에 가격이 착한 폰이 나오면 질러주지 않을까 생각중이에요. ^^;
      마눌님 허가하에 총알 장전해두고 느긋하게 선택중이랄까.. ^^;

  2. 그렇군요. 말씀대로라면 CPU빨은 I-phone이 낫다는말씀이시네요. 이거 android phone이들어올 때까지 i-phone을 참고 있으려 하였는데, 점점더 i-phone을 구매하는 쪽으로마음이 쏠리고 있습니다. T.T

    1. 네.. 아마도요..
      찾아본 결과에 직접 비교가 없지만, 결과들을 가지고 추정해보니 클럭당 1.5배 정도 빠를 것 같습니다.(좀전에 찾아본 core benchmark에는 직접 비교가 없이 ARM1176JZ와 Cortex-A9과의 비교를 통해서 추정했습니다. 역시 추측이에요)
      클럭을 곱하면 대충 800:900 정도?

  3. 옴니아2가 S3S6410이란 글을 봤었는데..
    S3C6410이면, ARM1176JZF-S I/D Cache 16KB, I/D TCM 16KB이던데요..
    424Pin FBGA (13mmx13mm)
    그라고, S3C6410 데이터시트에는 544MHz@1.1V, 667MHz@1.2V던데…
    특히나 옴니아2 광고에는 800MHz로 살짝쿵 업데었더군요..

  4. 아이폰의 경우 아이폰 3G 그러니까 ARM11에 400메가정도의 클럭을 쓸때도
    지금나온 윈모바일 기반의 어떤 핸드폰보다도 훌륭한 터치감을 제공했던걸 보면
    애플의 소프트웨어 기술이 정말 훌륭하구나 하고 느껴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