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 드라마 중독?

babyworm은 엔지니어에게 있어서 표현의 기술이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제가 말을 그다지 잘 못해요 🙂 대화도 잘 못하구요. (좌절이구만요.. orz)

엔지니어가 자신이 만든것을 잘 표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지요. 그런데, 저는 어느정도 저와 비슷한 수준의 분들과는 이야기를 쉽게 나누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말을 참 못한답니다. 원래 진짜 전문가는 전문 용어 하나도 안쓰고도 전문 지식을 술술 풀어낼 수 있다는데, 저 같은 경우에는 과도하게 용어를 사용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용어 사용을 좀 줄이려고 노력을 하고 있는 중인데, 잘난 척하려는 마음이 있는건지 항상 용어를 많이 사용하게 되더군요.
제가 가끔 뭐를 설명할때 안사람은 저에게 가끔 “앗.. 젠체하는 모드가 발동되었다~!”고 이야기할 때가 있는데, 제가 뭔가를 남한테 설명할때 저도 모르게 젠체~ 하는 경우가 있나봅니다. 아.. 참 아는 것도 별로 없는 사람이 큰일입니다.
여하튼, 오늘 모모 과제의 자료를 작성하다가, 후배한테 그림 하나 추가하라고 이야기하면서, ‘ 좀 professional 하게 보이게 좀 그려봐.. ‘ 라고 이야기했지요. (흠.. 이 후배가 혹시라도 블로그보면 뭐라고 또 한마디 하겠는걸요..)
그러고, 좀 있다 생각하니 모 드라마에서 말도 안되는 잡지 편집장이 “edge 있게 뽑아봐”라고 입에 달고 사는데, 그것과 별반 다를 것 없는 이야기더군요. 듣는 입장에서는 edge 있게 뽑으라는 거나,  professional 하게 보이는 그려오라는 것과 별 차이가 없을듯 싶기도 하구요. 결국 바꾸어 말하면, “니가 어떻게 하든 내 맘에 들게 그려봐”라는 건데.. 참.. 난감합니다.
좀전에 가서 그림 그리는 방법을 좀 알려주고 와서, 글을 쓰는건데요.. 흠.. 드라마에서 그렇게 자기 위주의 제멋대로 라고 생각했던 편집장과 제가 펼 차이가 없다니, 참 한심스럽습니다.. 좀더 설명을 많이 해주는 팀장이 되어야 할까요? 아님 지금처럼 강하게 키워야 할까요? “야~ 엣지 있게 설계해~” 😉

6 thoughts on “흠.. 드라마 중독?

  1. leading edge에서 cutting-edge기술을 개발하려면 edge있게 설계해야겠군요. 젠체하는 댓글 입니다. ㅋ

  2. 모든 일은 Try & Error가 아닐까요.. 이런 저런 방법을 다해서 찾아가는 수 밖에..
    너무 더워 잠을 못자다가.. 놀러왔습니다.

  3. 제가 아는 친구가 웹디를 하는데

    고객이 그 친구에게 요청을 한게 이렇습니다.

    “오리엔탈하면서 빈티지하고 엔틱스러우면서 모던하게 해주시고
    폰트는 루즈하게 떨어지게 해주세요”

    젠체라는건 이정도는 되야 ㅡ _-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