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에 쓰레기 매립지/화장장/미군부대 짓고 대신 지하철을 놓는다면..

기사 보기 :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S2D&office_id=023&article_id=0000210231&section_id=102&section_id2=252&menu_id=102

오랫만에 동네 관련 기사가 났습니다.

제가 나름대로 하남 토박이인데, 하남시는 개발의 혜택을 정말 받지 못한 동네중의 하나이지요.
지금에 와서는 개발의 혜택을 받지 못함이 오히려 “환경도시”라는 캐치 프레이스를 걸수 있도록 되었으니, 아이러니한 일이긴 합니다만 말입니다.

예전부터 지하철이라는 것이 숙원사업중의 하나였는데, 사실 경제성의 측면에서 하남에 지하철이 들어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 봅니다.
지하철이 연결될 수 있는 지점이 “상일”기지 부분과 올림필 공원 부근에서 연결될 수 있을 것인데..
하남의 주요 시가지, 혹은 주거지와 지하철 연결지점 사이에 너무 사람이 살지 않기 때문에 철도의 길이대비 채산성이 맞지는 않을 것이라 봅니다.

게다가, 문제의 그 부분이 “그린벨트”라 더욱더 개발의 여지가 없구요..

지금까지 하남시에 출마한 사람마다 “지하철”이 공약이었습니다만, 현실적으로 가시적인 결과를 얻은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음.. 그나마 “경량전철”이나, (이름을 잊었는데) 다름 대체 수단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이지요.

이런 상황에서 위의 기사와 같은 제안은 아주 좋은 제안이기는 하군요..

단, 지하철을 굳이 고집할 것이 아니라, 여러 대체 수단으로 다양한 지점에 연결가능하도록 교통망에 대한 전반적인 고려가 있어야만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봅니다.

현재 하남시의 인구가 늘어나지 못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불편한 교통/도로” 시스템에 있다고 보고 있는 사람이거든요..

위치상으로는 참 좋은 곳인데 말입니다.

위의 것이 개선되면 인구가 유입될 여지가 많아질 것이고, 인구가 많아지면 이를 바탕으로 더 좋은 교통망을 갖출수 있을 것이라 봅니다..

여담입니다만.. 위의 기사를 보고 약간은 심시티 생각이 난건.. 제가 게임 중독이라는 걸까요?

3 thoughts on “하남시에 쓰레기 매립지/화장장/미군부대 짓고 대신 지하철을 놓는다면..

  1. 이 글을 보니 친구와의 일화가 생각나는군요..
    서울 외각지역 사는 두 친구가 서로 자기 동네가 더 낮다고 싸우다가
    다른친구가 하남사는 친구에게 ‘니네동네 지하철 있어?’ 라는 한마디로
    결판이났었어요;;; 그 기억이 갑자기..

  2. 하남시 지역테그를 따라 왔습니다.
    마지막 심시티문구는 하남시에 사는 후배와 나눈 대화중 하나였는데
    역시나 교통시설, 도로확충의 문제가 아직 많더군요.
    특히 서하남으로 통하는 길을 공사한 ‘꼬라지’하고는…

    1. 서하남으로 통하는 길.. 예술적으로 공사했지요..확장된 것만해도 기쁘기는 합니다만..

      차량 흐름을 고려하지 않은 불필요한 신호등(수도 공사 진입로의 것이 최고죠..)도 수두룩하고, 길의 굴곡도도 그렇구요.. 예전 도로보다 좋아진것은 맞는데, 전반적으로 “미래”를 고려하지 못한 도로 연결이지요..
      도대체 공무원들이 좀더 깊이 생각했는지 참 궁금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