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의 민혜

일단 저희집에 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봐도 민혜는 파란색 옷이 어울립니다. 민혜도 좋아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카 혜연이.. 처음엔 민혜 보는 걸 많이 쑥스러워 하더니만, 이제 좀 익숙해 졌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 맛사지를 아주 좋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보행기를 같이 가지고 가서 보행기를 많이 탔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인께서 집앞의 하천변으로 민혜를 산책시켜 주고 계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난꾸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 산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개천에 엄청 큰 잉어들이 살고 있습니다. 정말 물고기 많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 나온 오빠를 보고 있어요. 이 오빠가 물고기 보라고 소리를 꺅꺆지르고 있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모스 구경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혼자 힘으로 상당한 시간 서 있었어요. (물론, 지금은 혼자 힘으로 일어나기도 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에 안사람 친구들만났을때인데, 제품에서 잘 자고 있습니다. 자는 폼이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