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rilog HDL, System Verilog, system C, e, vera.. PLI

대충 ASIC 엔지니어들이 사용하는 언어들이죠..

아니! VHDL을 빼 먹었잖아~! 하고  말 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석사 3학기때 이후로 VHDL은 안쓰고 있는지라, 잘 몰라서 그렇다.. 라고 생각하셔도 좋겠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VHDL이 verilog에 비하여 많은 부분에서 상당히 밀리고 있으며, 그것이 요즘 경향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점도 없지않아 있습니다.

VHDL 사용자 분들은 VHDL의 유연함과 OOP적인 요소를 장점으로 꼽으시는데, 예 맞습니다. ^^;
근데, VHDL의 유연함과 OOP적인 장점은 검증이나 description에서는 편하지만, 설계 자체에 있어서는 그리 편하지 않지요..
verilog HDL의 장점은 말 그대로, 간단히 설계할 수 있다는 점 아니겠습니까.

96년도 정도에는 VHDL이 세상을 곧 지배할 것 같았지만, 사실 95년도에 verilog가 IEEE표준이 되고, 열약했던 시뮬레이션 툴들이 (네, verilog-XL이 있습니다만, 다른 대안이 없었지요..) 정비되면서, 실무쪽에서는 거의 verilog HDL로 정리된것 같습니다.

학교쪽에서야 아직 VHDL을 많이 사용합니다만.. ^^; 학교 이야기겠구요..

오늘 주절히 주절히 ASIC에서 사용되는 언어들을 제목으로 단 것은 바로, verilog의 약점인 검증 부분을 채우기 위한 노력들입니다.
verilog HDL은 verilog 2001이라는 새로운 표준에서 검증을 위한 다양한 기능과 좀더 편한 설계를 위하여 보강하고 있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예전 posting인 verilog HDL 2001을 보세요~), 좀더 강력한 기능으로 system verilog를 정의하였습니다.

system verilog는 강력한 assetion과 더불어 데이터 구조의 지원등으로 설계쪽 보다는 검증의 편의성을 노린 흔적이 역력합니다.
이는 최근에 역시 IEEE표준으로 지정된 검증계의 기린아 ‘e’ 언어를 노리고 있는 것이 거의 확실한듯 합니다.
아직은 e과 약간 다른 전장을 놓고 다투고 있습니다만, 거의 다가갔죠.. 전운이 감도는 시장입니다.
물론, e가 cadence를 위주로 지원되고 있다면, system verilog는 좀더 많은 EDA업계의 지원을 받고 있으니까 약간 더 유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단, 그동안 e 언어가 가지고 있던 그 화려한 경력과 know-how가 가득담긴 코드들이 있으니, 최종 일전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vera의 경우 synsopsys가 밀어주는 검증언어인데, 상대적으로 VCS가 약하니까 덩달아 사그러드는 느낌입니다. 몇년전 부터 vera spec을 open하고 openvera를 퍼트리려고 노력중인데, 아직 멀었습니다.
e 언어가 공개되기 전에 하지.. 아쉽…

한때 차세대로 불리우던 systemC가 있군요..
뭐, 아직도 차세대 system C라고 해야 할까요?
설계 언어로서는 좀 그런것 같구요.. (synthesiable subset만으로 설계하느니 verilog로 하는게 100만배 쉽습니다. ^^; 역시 각각에 분야에 맞는 것이 있는 것이죠) 최근에는 cadence에서 낼롬 기증한 SCV(예전의 testbuilder인데, 일부를 기증해서 표준화 했습니다.)를 필두로, 검증을 위한 환경으로는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듯 합니다.

아무래도, coverification의 관점에서도 C기반의 interface가 지원되는 것이 편하니까요..

system C와 verilog간의 co-simulation에 약간 그림 이쁘게 보여주고, 좀 쉽게 해주는 것에 여러 회사가 도전중입니다. CoWare도 있구요..
뭐, 전반적으로 회사들의 평은 거의 “악평일색”입니다.  놀라운 이야기입니다.
그림 나오고 다 좋은데, 잘 안돌죠.. 아직은 1~2년 정도 지나서 좀더 진화해야 할 듯 합니다.

차라리, PLI에 TCL/TK를 연결하는 것이 이쁘고 좋습니다. ^^; 무료인데다 자유롭죠..
PLI도 재미있고, TCL/TK도 재미있고..
아주 즐겁지 않습니까?

얼마전에 회사에서 재미삼아 virtual UART라는 시뮬레이션때 사용가능한 터미날 프로그램을 PLI와 TCL/TK로 만들었는데, 개인적으로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

나중에 이 블로그로 공개될 기회가 있겠죠..

프로세서 설계자?

우리나라에서 마이크로 프로세서를 설계하는 직종을 선택한 것이 간혹 미친짓이 아닌가 생각되는 경우가 있다.

국내에 프로세서를 하는 랩이 몇개나 있을까?
그 졸업생들중에 프로세서관련 일을 하는 사람은 몇명이나 될까?
많은 사람들은 꿈을 버릴수밖에 없다. 우리나라에는 프로세서를 만드는 회사가 거의 없으니까..

프로세서를 만드는 것은 프로세서 자체를 만든다는 의미도 있지만, 이건 전체의 20%도 안되고, 그 프로세서를 위한 컴파일러, OS, 프로그램, 개발환경을 모두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 모든것이 경쟁력있게 갖추어지는데 몇년이나 걸릴까?

ARM은 몇년도에 처음 ARM1이 나왔는지 아는 사람? embedded에서 성공한 ARM6, ARM7전까지 ARM을 알고 있던 사람이 몇이나 되려나?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이런 무모한짓을 하는 회사이고, 나는 그 무모한 짓을 하는 사람이다.
벌써 7년전인가.. 한창 졸업논문 완성하고 이곳 저곳 논문을 발표하러 돌아다니던 시절에 우리 랩에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제의가 들어왔고, 그 내용이 바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자체 명령어 셋을 가진 “상용” 프로세서를 만들어 보자는..
그리고, 그 의지와 열정에 이끌려 이 회사에 들어와서 벌써 지금에 이르렀다..

그간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한때 우리 회사는 SoC계의 기린아로 총망받다가, 이유없는 모함과 모략으로 순식간에 좌초될뻔도 했고, 그 와중에 수많은 능력있는 엔지니어들이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물론, 이 모함에 대해서는 모두 진실이 밝혀졌지만.. 몇년의 시간은 누구에게 보상 받을 것이가..)

정말 무모한 짓이다.. 프로세서를 만든다는 것은..
컴퓨터 아키텍쳐.. 컴퓨터 시스템 공학을 전공한 나로서는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을 하고 있는 것이지만, 정말 무모한 모험이다.
그래서, 더욱 즐겁다.

내가 더 노력해야지 더 많은 컴퓨터 아키텍트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많은 기회가 있겠지!
지금은 그냥 뛰어보자.. 노력하자..

verilog PLI 배우기(2); VPI handle

지난번에 이야기하고, 너무 많은 시간이 지났군요..
acc_, tf_ 와 다르게 VPI는 handle이라는 데이터 구조체를 이용하여 verilog simulator의 데이터 구조체에 접근합니다.

acc_, tf_ 의 경우에도 handle(정확히는 handle이라 부를만한 것)이 없는 건 아니지만, verilog simulator의 실제적인 데이터 object에 직접 접근한다는 개념이 강했습니다. 따라서, 필요한 object의 형태, 크기등의 여러가지 정보를 하나 하나 챙겨봐야 했지요.
하지만, VPI는 handle이라 불리는 복합적인 데이터 구조체를 이용하고, 이를 기반으로 편하게 verilog simulator의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

verilog VPI의 handle은 다음과 같이 선언하면 됩니다. (이를 위해서 vpi_user.h 가 include되어야 하는 건 당연하겠죠?)

vpiHandle  myhandle;

handle은 verilog simulator와 PLI루틴과의 관계를 정립할때 여러가지 형태를 가질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기본적으로 1-to-1 관계, 1-to-many관계, many-to-one의 관계로 나뉠수 있습니다.

각각은 말 그대로 verilog simulator의 객체를 PLI함수에서 볼때 어떻게 볼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이건 예제를 하나씩 보면서 배우면 되겠지요.

우선, verilog simulator에 접근해서 handle을 얻어와야 합니다.
이러한 동작은 vpi_handle(), vpi_iterate(), vpi_scan()과 같은 함수를 통하여 이루어집니다.
이 중에 vpi_handle()은 one-to-one관계를 만들어냅니다.

object_handle = vpi_handle(형태, 인자);

위의 함수는 형태와 대상 핸들명을 정하고 이에 맞는 핸들을 얻어오는 것입니다.
이때 형태를 vpiModule로 하면 verilog simulator의 모듈을 얻을 수 있겠고, callback 함수의 핸들을 얻으려면 vpiSysTfCall를 형태로 지정하면 되겠습니다.

vpiSysTfCall 의 경우 우리가 정의할 시스템 콜에 대하여 적용가능합니다.
즉, 우리가 시스템 콜을 정의하고, 이것을 verilog simulator에서 사용하는 경우에 이 형태가 vpiSysTfCall이 되는 것이겠죠. 따라서, 만일 우리가 verilog simulator에서 호출된 PLI함수에 어떤 전달 인자가 나왔는지 확인하려면 기본적으로 vpiSysTfCall이라는 형태의 handle을 받아야 합니다.

받아들인 핸들로부터 전달 인자(이것도 역시 핸들입니다.)를 추출하는 건 vpi_iterate() 함수를 사용합니다.
vpi_iterator는 여러개의 핸들을 몽창~ 추출하는 함수죠.(사실 핸들들을 몽창 이라기 보다, 여러 객체가 존재하는 하나의 핸들이라고 하는 것이 더 맞다고 생각합니다만…)

iterator는 C++, 특히 STL을 사용하시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반복자라 이야기하는 것은 여러 연속된 데이터를 순회하면서 데이터를 끄집어내는 형태의 데이터 구조를 뜻합니다. (뭐 예를 들어, linked list도 iterator요, array도 iterator죠.. 즉, 하나의 포인터로 순회하면서 여러개의 데이터에 접근 가능한 모든 데이터 형태를 일반화한 말..이라고 하면 좀 쉬울라나요? 더 어려울 라나요?)

자 간단하게 이 부분 까지의 코드를 만들어 볼까요?

 

vpiHandle  myhandle, arghandle;
// 시스템 콜 핸들을 얻어옵시다~
myhandle = vpi_handle(vpiSysTfCall, NULL);  
arg_handle = vpi_iterator(vpiArgument, myhandle);

이런식이죠.. 이제 다음에는 조금 더~ VPI의 모델에 대해서 알아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