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For-Test for digital IC and embedded core systems

 

 

요즘에 반도체 설계에 있어서 가장 중요시되는 것중에 하나는 “테스트를 고려한 설계(DFT)”, “검증을 고려한 설계(DFV: design for verification)”, “생산을 고려한 설계(DFM)”입니다.

DFV는 저 같은 front-end까지를 담당하는 엔지니어에게 중요한 요소입니다.
원하는 바대로 설계가 되었는지, 그 검증은 얼마나 편하게 되도록 고려되었는지.. 이를 위한 조작들(assertion과 같은)이 수행되었는지..

DFM은 back-end엔지니어에게 중요한 요소라고 봅니다. 이는 대부분 공정에서 fault가 발생할 여지를 얼마나 줄일 수 있느냐에 해당하므로, 설계의 goal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최대한 fault가 발생할만한 여지를 줄여주는 것입니다. 최근의 back-end 설계툴들은 이 부분을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

DFT는 설계된 로직이 fab에서 반도체로 나왔을때 그 공정상에서 발생한 문제(fault)를 알아낼수 있는가 입니다. 이 부분은 front-end엔지니어나 back-end 엔지니어 모두에게 중요한 요소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이 책은..(책장수 같네요.) 바로 DFT에 대한 기초적인 사항을 다루고 있는 책입니다.

Prentice Hall에서 요즘에 나오는 교재를 위한 시리즈들중의 하나이며, 반도체 회사에 가길 지망하시는데(혹은 종사하시는데) DFT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잡으실때 상당히 좋습니다.

우선, 그림이 많고 명확하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그림 만세~!)
포함하고 있는 내용도 DFT전반에 대한 내용을 모두 다루고 있으므로, 한번 읽어보시면 도움이 될만한 책입니다.

단점은 현재 사기가 어렵다는 점.. 실무적인 툴의 사용이라던지 하는 부분은 빠져 있다는 점입니다.

DFT책중에 (개인적으로는) 추천이 어려운 책도 하나 알려드리죠..


Mourad/Zorian이 쓴 Principles of Testing Electronic Systems이라는 책이며, willy에서 나온 책입니다. (스펙만 보면 상당히 괜찮을 것 같습니다만..)

이 책은 그림이나 내용에 오타가 너무 많습니다. 특히 그림에서 몇몇 wire가 사라져 있어서 한참 봐야 할때가 있었습니다. 중요한 그림에의 오류는 참기 어렵습니다. (예를 들어 boundary scan cell을 설명하면서 serial-in, serial-out을 연결하는 wire가 없다던지..)

사실 전반적인 내용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저의 얄팍한 인내심으로는 책을 덮어야 했으니까요..(반성…)

 

타이밍

모든일이 다 그렇지만,
책을 본다는 것은 타이밍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요즘에 느끼는 것인데, 예전에는 어렵고 지겹게만 느껴 졌던 책들을 다시 꺼내보면 정말 재미 있는 경우가 많군요.

그 부분에 대한 배경지식이 일천할때는 도대체 무슨 이야기인지 몰라서 흥미가 생기지 않고,
반대로 그 부분에 대해서 너무 잘 알때는 책이 너무 진부한것 처럼 느껴지지요.
물론, 소위 “개론서”라 말하는 기초 서적들은 동일한 일에 대하여 색다른 시각으로 풀어 놓는 경우가 많아서 여러 개론서를 즐겨읽곤 합니다만.. 이런건 대가들의 책에 한정된 일일꺼구요..

예전에 세종대왕은 책을 백번씩 읽는 것을 즐기셨다는데.. 백번까지는 안되더라도 시간이 지나며 두세번 읽어 보며 잊었던 것은 다시 생각해내고, 행간에 숨은 보석같은 정보를 캐내는 재미가 있습니다.

책장 속의 책을 한번 다시보세요..

Michael D. Ciletti 의 Verilog HDL 시리즈

오늘 소개드릴 책은 Ciletti의 verilog HDL 책들입니다.
실제로 제가 읽은 책은 Modeling, Synthesis, and Rapid Prototyping with the VERILOG (TM) HDLAdvanced Digital Design With the Verilog Hdl 의 두권입니다만, 최신간으로 Starter’s Guide to Verilog 2001 라는 책이 추가 되었더군요..

Ciletti의 책은 기본적으로 “참고서”적인 책입니다.
특히 “Modeling Synthesis… “라는 책은 거의 verilog HDL의 모든 기능에 충실한 책입니다. 다른말로, 처음 HDL을 다루는 분들께 적합다고, 내용도 많고.. 하다는 것이죠..
약간 다룰줄 아는 분은 그냥 문법이 헷깔리는 부분의 있을때 보기 좋습니다.
저같은 경우도 작업하다가 부록의 system task들을 간혹 참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Advanced Digital Design with the Verilog HDL 책은 말 그대로 HDL에 대한 책이라기 보다는 설계에 대한.. 말은 Advanced인데, 실제적인 내용은 기본적인 디지탈 로직을 꾸미는 방법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ASIC하시는 분들은 거의 알만한 내용이므로, 크게 도움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기초서들이 항상 그렇듯이 간혹 재미삼아 읽어보면 잊고 있던 기본기를 알려주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아쉽게도, 다른 기초서들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언어로 같은 상황을 표현해주는 즐거움은 적죠.. 그냥 “참고서”니까요..

verilog 2001책은 “제가 읽지 않았음을 다시 알려드리고”, review의 내용만으로 보기에는 좀 그런책있거 같네요..
여하튼 Ciletti 아저씨의 책은 “참고서”로는 괜찮아요..
단, 즐거움이 있는 책은 아닙니다.

이상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