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히토 야마시타.. 이…

가주히토 야마시타.. 山下和仁
인간같지 않은 연주 기법을 지닌 기타리스트..

기타를 잡아먹을듯한 연주 모습..
그리고, 현란한 기교속에 있었던 감성이 빛나는 앨범까지 발표한… 한때 가장 좋아했던 클래식 기타리스트..

예전에 야마시타의 기타 연주 비디오를 보면… 사실 감탄과 더불어 ‘이게 인간이야?’라는 욕도 같이 나왔습니다. ^^;
너무 기교적이라는 비난도 많이 받았지만… 연주에 대한 열정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사실 예페스 아저씨도 너무 기계적이라는 소리를 들었습니다만, 정말 좋은 웃음을 지으시는 할아버지였지요.. 결국 한국에 다시오시겠다는 약속을 못 지키시고 돌아가셨지만 말입니다…)

야마시타는 기타로 표현할 수 있는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이제는 좀더 감성적이 되었지만 말입니다.

제가 야마시타의 음악을 좋아하게 된건 92년도에 들었던 전람회의 그림이라는 곡을 듣고 경악한 이후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94년인가.. 비발디 사계 비디오, 드보르작의 신세계로부터 편곡..

도저히 넘을수 없는 한계라 생각되는 기타리스트지요..(뭐 그렇다고 다른 기타리스트를 넘을 수 있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 97년도엔가.. 비발디 사계중 봄(중 1악장), 겨울(중 2악장), 가을(중 3악장)을 연주한 적이 있지만.. 아주 우스운 수준으로 연주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래도 그 당시에는 정말 죽도록 노력했습니다.. 잘때로 이미지 트레이닝을 했을정도니까요.

찾아보면 cd가 몇장 있을듯 한데.. 우선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는것만 몇개 올립니다.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중 프롬나드와 난장이… 전 개인적으로 비들로를 좋아합니다.
힘들때 이중섭의 힘쓰는 흰소라는 그림과 비들로(우마차)라는 곡이 겹쳐서 생각나는 건 제가 소띠라 그럴까요..^^; (플레이 버튼 누르세요.. 화질은 좀 나쁨니다)



알론소의 결혼중 간주곡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예전에 트리오(던가 듀엣이었던가..)로 연주했던 기억이 있네요.. (보시려면 플레이버튼; 화질은 좀 좋습니다.)


바흐 바이올린을 위한 파르티타중 샤콘.. 지직거리는 LP판의 세고비아 연주가 비오는 날엔 더없이 좋습니다만..야마시타의 힘있는 연주도 나름 좋습니다. (플레이 버튼 누르세요)


And Justice For All..

 아마도 내가 음악을 가리지 않고 듣게된 (특히 메탈 음악을) 계기는 이 앨범이 덕분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대학에 갓 입학하였던 시절, 대부분의 음악을 가리지 않고 잘 들었지만, 메탈은 ‘시끄럽고 악마적’일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편견에.. 클래식은 ‘지루하다’는 관념에 사로잡혀 있었지요.

클래식에 편견은 클래식 기타 동아리에 들어가면서 사라졌고…
메탈에 대해서는 메탈리카 형님들의 덕분입니다. Metalica의 And Justice for all 이라는 앨범은 친구가 “꼭 한번 들어보라며” 권해주었고, 처음에는 그냥 듣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빠져들게 되었지요.

[Flash] http://www.youtube.com/v/-nC5Lw8rGM8

이 앨범의 모든 수록곡이 좋지만 One이 가장 강렬합니다.
전하는 메시지도 강하구요.

8월 15일 공연에 차마 가지 못한것이 아깝기만 합니다. 

스위트피…

아마도 내가 스위트 피라는 그룹(사실은 한명이니 그룹이라 하기 어렵지만, 원맨 프로젝트 앨범이니..)을 알게 된건 꽤 오래전이다.

아마도 한 98년인가 99년인가 그 정도인거 같은데, 친구 만든 Radio라는 인디레이블의 소속 밴드인 “미선이”(이제는 미선이라는 그룹은 없어지고, 역시 솔로 프로젝트로 “루시드 폴”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미선이 시절의 음악이 그립기는 하지만, 지금의 감상적인 음악도 아주 좋아한다.) 라는 그룹의 공연장에 게스트로 나왔을때였을 거다.
아직 앨범이 나오기 전이라고 한거 같았고, 델리스파이스의 보컬을 맡고 있는 사람(김민규)이 프로젝트 앨범을 낸 거라고 했던거 같다..

그때 공연장에서 불렀던 노래는 어느 정도 임펙트가 있었나보다.. 지금도 기억하는 걸 보니.. (달에서의 9년이라는 앨범의 “오! 나의 공주님” 이라는 곡)

여하튼, 사실 그 노래는 괜찮은 정도의 곡이었지만 사실 큰 느낌은 없었다는 것도 사실인지라, 공연 이후에 미선이 노래를 아주 좋아하게 되어 버렸지만, 스위트피는 어느정도 기억에서 지워졌었다는 것이 진실이다.


그러던 어느날 “침묵”이라는 곡을 들었다. 그리고, 하늘에 피는 꽃이라는 앨범을 구해 듣게 되었다.
잔잔히 이어폰에서 머리속으로 퍼져 나오는 그 노래들..

단연 그해(2004년 인지 2005년인지 모르겠다)에 발견한 앨범들중에 최고의 앨범이라 말하고 싶다.
내가  MP3 디코딩 프로그램 작업하면서, 항상 테스트 곡으로 쓰기도 했고…

지극히 감성적이면서도, 차분한 음악을 듣고 싶으시다면, 반드시 추천.
아마도 최근의 루시드 폴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이면 감성적으로 역시 잘 어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