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사진을 찍다.

 가족 사진이란거..
젊은 사람들에게는 그냥 무슨 의미인지 잘 모르겠고, 돈도 좀 아깝고 그렇지요..
어머님의 환갑이라 사진관에 가서 가족사진을 찍었습니다.

차려입고, 이렇게 저렇게 포즈를 잡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한 10년 전인가요.. 사진관은 아니고, 집에서 가족사진을 찍은 것이 집에 걸려 있습니다.
그때에 비하면, 저와 형은 큰 차이가 없더군요.. 가족은 좀 늘었지요.. 형수님이 오셨고, 조카도 생겼고.. 저도 아내가 생겼고..
그런데, 부모님은 너무 많이 늙으셨습니다..
마음이 아프더군요..

부모님께서 항상 지금만 같으시기 바랍니다. 어머님, 아버님 사랑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