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 Bach, Suite no 4 in E major. BWV1006

새해에 들어서면서 약간은 중압감을 가졌나봅니다.

일이 바쁜것이라면 어찌하겠는데, 인간간의 일에 대해서는 역시 인간관계에 서툰 공돌이인지라 전혀 대처를 못하고 있습니다.
친하다고 생각하면 뭔가 조심성 없이 말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별것 아니라 생각하고, 배려한다고 생각한 것이 다른 사람에게는 더 힘든 일일 수도 있다는 것을 많이 느끼게 되었습니다.

어찌보면, 모두 잘 해 나가야겠다는 어설픈 생각의 결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러다가 제가 싫어하는 “실력없이 위에서 호통만 치는 엔지니어링을 잊은 관리자”가 되는건 아닌지 하는 생각도 들구요.

한해 계획을 작성하다보면 팀이 가야하는 방향과 각각 개인이 선호하는 분야가 상충될수도 있고, 좋은 리더라는 것은 그걸 원활히 설득시켜가며 해결해야 하는 것일텐데.. 어찌보면 친한 사이라고 미안하게도 너무 쉽게 희생을 요구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설득 과정도 없이 말입니다.
이 현실에 돌파구가 없이 점점 negative한 생각이 든다는 것도 참 문제군요. (뭐, 이러다 좋아지길 반복하는 것이 원래 인간사 아니겠습니까? ^^;)

Bach의 곡은 저에게는 머리속이 엉켜 있을때 이걸 풀어주는 역할을 해주곤 합니다.
오늘 Manuel Barrueco가 연주하는 Lute Suite no.4 in E major(BWV 1006)는 정말 최고군요. 특히 Loure와 Gavotte en Rondeau가 오늘은 더욱 머리에 와닿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머리속이 저절로 음을 따라가고, 음을 따라가다보면 머리가 한결 상쾌해집니다.

예전에 클래식 기타를 배워나갈때, 많은 선배들이 bach의 곡을 추천해  주셨고, 찬미하셨지요.
사실 제는 아직도 Bach를 Bach답게 칠 수도 없습니다만, 당시에는 타레가나 소르가 더 좋았지요.
시간이 지나면서 바하가 좋아지기 시작하고, 연주하면서의 재미도 느끼게 된 것이지만요.

복잡하게 얽힌 삶에 음악이 없었다면 어찌 살았을까요..


바루에코의 연주를 찾을 수 없어서 Youtube에서 구할 수 있는 BWV1006중 가장 괜찮은 존 윌리암스 연주의 prelude로 대신합니다.

여담입니다만.. 인터넷 참 좋습니다. 예전에는 이 비디오(LD판으로 나왔었죠) 보려고 소장하고 계신분께 부탁해서 비디오로 녹화하고, 보면서 감동 받고 했었는데.. 이제는 검색한번에 나오는 군요.. 세고비아 옹의 연주까지도 말입니다. 정말 좋은 세상입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