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dle DX, iPad, Galaxy Tab.. 전자책으로는?

어쩌다보니, 제목에 있는 장비들이 모두 집에 있군요.
제가 그다지 얼리 어뎁터는 아닌것 같은데 말이지요.
여하튼… 몇 달 써보니 각각 장단점이 있더군요.

Kindle DX는 작년에 구매했는데, 정말 어렵게 손에 넣었습니다.

Kindle 3의 경우 국외 배송을 해주는데, Kindle DX의 경우 Amazon 홈페이지에서는 국외 배송되는 link가 없어서(지금은 있나요?) 구매 대행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하는 고민 중에 네이버 전자책 카페에서 국외 배송되는 link를 알게되어서 구매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사실 예전에 소니의 PRS-505를 사용해 보았던지라 6인치 장치의 한계(PDF는 볼 수 없겠다)를 너무나 명확히 알고 있던 상태여서 별로 주저하지 않고 Kindle DX를 구입했습니다.
Kindle 3와는 달리 Kindle DX의 경우 아직 한글이 지원되고 있지 않습니다.
물론 PDF의 경우 font가 내장되어 있어서 한글 PDF를 보시는데 문제는 전혀 없습니다.
PDF 읽기에 가장 좋기는 한데(자체적으로 문서 내용이 있는 부분만 확대하는 기능도 있고..), PDF reader의 기능이 아주 강력하지는 않다는 것이 약간의 단점이었습니다.
일부 확대라던지, 일정 비율 확대라던지, 폭 맞춤이라던지 하는 꼭 필요하지는 않지만, 있었으면 좋은 기능들이 그런 것들이죠.
이런 PDF 읽기에 부족했던 기능들은 일부 trimming 기능과 2단 편집된 논문 보기 모드 등 다양한 기능이 제공되는 duokan이라는 custom rom을 사용하는 경우에, 훨씬 편안하게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KindleDX의 경우 쉽게 이야기해서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 장치”입니다.
그야말로 진득하게 책읽기 이외에는 어떤것에도 적절치 못한 장치입니다.
하지만, 진득하게 책읽기(특히 전공책과 논문)를 해야 하는 경우에는 다른 장치들을 압도합니다. 이 부분이 가장 강력한 장점이겠죠.
단점은 명확합니다. e-ink의 특성상 느리고, 흑백입니다. 전자책 이외에 할 것이 없습니다.
iPad는 만능에 가깝지만, 제가 사용해본 결론은 “재미”에 초점이 맞추어진 장치로 보입니다.
워낙 많은 이야기가 나온 부분이니 별로 이야기 할 것은 없지만, 집에서 간단 간단하게 즐기면서 사용하기에 가장 좋은 장치이지만, 뭔거 제대로 하기에는 항상 부족한.. 그런 느낌입니다.
지하철에서 앉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패드를 한손으로 꺼내 본다는 건 대단한 일이죠.
물론, 부족하지 않은 것이 몇가지 있습니다.
저에게는 전자 액자로 거의 최상이고, 만화책 읽기에도 아주 좋습니다 (AirComixHD 정말 좋습니다..)
사실 만화책을 본다는 것으로는 킨들이 역시 최적의 장비인데, 만화책이 대부분 매우 빠르게 읽힌다는 점을 고려할 때 킨들의 반응 속도는 불만족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아이패드가 훨씬 좋은 것이죠.. 훌훌 넘겨가면서 보기에..
흠.. Galaxy Tab.
안사람의 전화기인데.. (이런 이야기 하면 허거덕.. 하시는 분들이 많던데..), 괜찮은 스테레오 블루투스 리시버를 같이 구입하시면(sony것 좋더군요..) Tab은 핸드백에 넣고 음악듣다가 전화 받고 하는데 편리한 것 같습니다.
전철에서 한손으로 뭔가를 보기에 가장 적당한 크기이기도 하고요.
7인치 장치는 한손으로 꺼내서 보기에 좋은 장치입니다. 나름 코트 주머니에도 들어갑니다.
그런데, 역시 큰 문서를 읽기는 힘들고, 간단 간단한 문서를 읽기만 괜찮습니다.
iPad나 android 모두 전자책 application(대표적으로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북큐브)이 있으니.. 책을 고르는데 문제는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와 같이 제대로 된 편집조차 되지 않은 책(아름다움이 결여되어 있고, 단지 문자만 있는 그런..)에 돈을 쓰는 건 아직은 아깝더군요. (대부분의 책이 xml 형식을 쓰고 있어서 그렇겠죠. PDF 형식이라면 볼만합니다.)
전자책이라는 관점에서 보았을 때 가장 좋은 것은 Kindle
하지만, 반응속도가 느리고 국내 책을 얻기 힘듭니다.
국내에서의 사용성으로 보았을 때는 아이패드나 갤럭시 탭이 좋은데..
둘다 실질적으로 오랫동안 뭔가를 보기에는 부족합니다.
두 장치 모두 만화보기/잡지보기 정도가 적당하며,
아이패드는 만화를 2장씩 볼수 있을 것이고, 갤럭시 탭은 1장 보는 것이 적당하고.. 🙂
아이패드는 특화된 잡지가 더 많습니다.
전공 관련 논문이나 책 보기에는 아이패드가 좀 더 좋지만, 그렇다고 오래 읽을만한 물건은 아닙니다. 그냥 잠깐 훓어보기에 적당합니다. (1시간 이내라면..)
정독할 논문이 많아서 프린트하기가 귀찮고, 모아둔 전공책 PDF가 많다면 – 무조건 kindle DX
대부분의 논문에서 컬러가 중요하고 논문 skimming 위주라면 – iPad
만화책을 보려면 – iPad
지하철에서 잡지나 만화책을 보려면 – Galaxy Tab
이 정도로 정리할 수 있겠습니다.

7 thoughts on “Kindle DX, iPad, Galaxy Tab.. 전자책으로는?

  1. 아 엄청나게 고민을 하고 있는 저에게 단비와 같은 포스팅을 해주시는군요!!
    감사합니다 ^^;

    1. Chad~ 오랫만이에요~
      ComicGlass도 한번 써볼께요. 일단 AirComix는 PC에 모아둔 것을 그냥 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더군요. 아시다시피 제가 반 iTune파라.. 🙂

  2. 컨텐츠도 같이 제공해주는 앱은 없을까요? ^^; 한장 넘기는데 5분씩 걸리고 그나마도 보다가 ActiveX가 죽어버리면 처음부터 다시 봐야하는 만화를 인터넷으로 보다가 득도할 것 같습니다. ^__^;

    1. 책이라면 대부분 DRM걸린 컨텐츠를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으니 문제가 안될 것이고..
      Bookcubew는 영국에서도 가능할 것이야 (한국의 과천 도서관 같은데는 그냥 인터넷으로 가입이 되니까, 가입후에 BookCube의 도서관으로 접속해서 대출받고, 다운 받아서 읽으면 되니까..)

      음.. 만화라면 이야기가 좀 달라지는데, 아이패드 있지? 혹시 AirComixHD를 깔았으면(라이트 버전이라도..) 쪽지 줘. 🙂

  3. 헉!!! 정말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제가 선배님 트래픽을 공유할 수야…^^; 더구나 툰도시에 미리 넣어둔 금액도 있어서 당분간은 묶여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하하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