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리적인 작업량이란?

요즘에 많이 읽고 있는 이런 저런 책들에서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을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톰 드마르코의 책들이 특히 많습니다만..)

“지식 노동자의 경우 기존의 과학적인 관리 방법과는 다른 성향을 보인다. 예전 방식으로 뭔가 짜내려고 하지 마라”
그런데 내가 예전에 존경하던 교수님들(무려 교수님들이다..)께 듣기로는
“공학이란 예전부터 도제 시스템에 의하여 운영되었다. 장인이 제자를 키울때 처음에는 전혀 의미없어 보이는 일을 끝도 없이 시키고, 가혹하게 훈련시킨다. 그리고 난 이후에야 한사람의 장인이 탄생할 수 있다.”
그리고, “대학원생들은 ‘아야’소리도 나지 않을 정도로 짜내야 한다. 고 들었는데.. 이 접점을 찾을 수 없는 두 가지 관점에서 어떤 것을 옳은 것으로 생각해야 할까요?
제 생각에는 두 가지 관점 모두 진리라고 생각합니다.
공학이라는 분야에 있어서 말이지요.
비단 공학에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지만 많은 일이 처음에는 기술에서 출발하여 예술의 경지(state of the art)에 도달하게 되어 드디어 한 사람의 장인(artisan)이 탄생하게 됩니다.
처음의 기술을 익히는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많은 실수를 겪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많은 시도가 필수적일 것 같습니다. 극한의 스트레스도 겪어볼 필요가 있고, 몰입의 즐거움을 느낄 필요도 있고(자의에 의해서건 타의에 의해서건) 이 기술이 자기 자신에게 어울리는 것인지 확인하는, 몸으로 체득하는 기간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1만 시간의 법칙이 적용되는 기간이라 봅니다.
이 시간동안에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고, 얼마나 미친듯이 달려보았는지가 나머지 엔지니어의 경험에서 큰 영향을 미치겠죠.
그 이후에는 다양한 변수에 대해서 고민할 때가 됩니다.
실질적으로 이때부터가 진정한 지식 노동자(?)의 초입에 들어가는 것이고, art까지는 아니더라도 아름다움에 대해서 고민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더 지나면 artist에 가까워지는 artisan이 되겠죠. 저는 뭐 아직 근처에도 도달하지 못했으니 아직은 모르겠지만요..
이런 측면에서 도았을때 실질적으로 눈으로 보이는 작업의 량은 초기에는 좀 많은 듯 해서 기술을 익히고, 조금 지나면 실질적인 지식 노동자되면서 생각의 질이 높아가면서 정량적인 작업량의 추정이 쉽지 않아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식 노동(?)의 특징이라는 것이, 필요하다면 즉 데드라인이 결정되어 있는 경우 어떤식으로든 결과를 낼 수 있는데, 그것이 전혀 아름답지 않을 수도 있고, state of the art일수도 있지요.
slack에서 표현하고자 했던 것이 바로, 이런 측면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식 노동자를 데드라인으로 압박하지 말아라.. 결과를 얻을 수는 있겠지만, 최선의 결과는 결코 아닐 것이다.”
따라서 합리적인 작업량, 합리적인 데드라인이란 지식 노동자의 수준인 엔지니어에게는 “회사에서 요구하는 작업의 질에 따라” 자기 자신이 설정해나가는 것이 가장 좋겠지요. (물론, 자기 자신에게 알맞는 데드라인을 정하는 것 자체가 별로 훈련이 되지 않은 상태일 것이므로, 적응해 나가는데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지식 노동자에 다가가고 있는 중이라면 필요에 따라서 약간 강한 작업량을 가져가는 것이 도움이 되겠죠.

2 thoughts on “합리적인 작업량이란?

  1. 오랜만의 포스팅이시네요.
    저도 슬랙 독후감을 쓰려는 중인데 돌려보라고 저희 팀원들에게 책을 빌려줘서 다시 수거하면 써보려고 합니다.
    이공계위기에 대해서도 한 번 생각을 정리해보려고 하는데, 혹시 babyworm님도 이공계위기에 대해서 고민하고 계신지요?

    1. 안녕하세요.
      네.. 고민이 많이 되는 문제죠.
      짧게 적자면 저는 가치관 부재의 문제가 아닌가 생각해요.
      즉, 사회 전반의 어떤 일의 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이 “돈”이라는 문제로 귀결되고 있으니, 좀 더 가치있는 일이란 힘들지 않고 돈을 많이 버는 일이 되어버린 것이지요.
      이 과정에서 어떤 것을 만들어내고, 탐구하고, 사람을 이롭게 하는 이학/공학보다는 좀더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다른 직종이 각광받는 것이겠지요.

      제가 이사하고나서 컴퓨터 고장 + 인터넷 설치 문제로 답이 늦었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