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살아야겠다.

1.
회사 사내 교육 만들어주는 업체에서 시골의사 박경철 원장의 강의가 있다기에 낼롬 신청해서 갔다왔습니다.
예전에 본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책에 감동을 받았었고.. (어딘가 써 놓지 않았을까 싶어 뒤적였더니 역시 예전에 써둔 글이 있군요.) 그 이후에 시골의사의 블로그에 가서 종종 그의 글을 읽어왔던지라 안철수 박사와 더불어 그야말로 “꼭 한번 저 사람이 어떻게 말하는지 직접 듣고 싶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이 있었거든요.

facebook에 아주 간단하게 적었지만, 짧게 이야기하자면 “명불허전”이라는 말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금 과장해서 이야기하자면, 제가 지금까지 여러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봤지만, 기술적인 부분이 아니라 감성적인 측면에서 그와 같이 말을 잘하시는 분을 저는 지금까지 한번도 본 적이 없습니다. 책에서 보통 말하는 ‘사람이 이야기를 할때 향기가 난다’는 말이 어떤 것인지 어림짐작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할까요.

또한 여러가지 이야기를 하나의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담아내는 분도 본적이 없습니다. 준비해온 이야기 뿐 아니라 여러 질문도 자연스럽게 엮어가는 것이 참 대단하시더군요. 많은 부분은 엄청난 독서량의 결과겠지요. 작은 이야기를 하시다가 너무나 자연스럽게 큰 이야기를 담아내시고, 큰 이야기를 하시다가도 너무나 자연스럽게 작은 이야기로 연결해가는 것이었습니다.

강연에서 이야기하신 것 중에서 마음에 남는 것은 (적은 것이 아니니 나름의 기억이겠지요) ‘보통 진인사 대천명이라 이야기합니다만, 정말  진인사를 했느냐는 것은 이야기하기 어렵습니다. 보통 자신이 최선을 다했다고 이야기하지만 많은 경우 그렇지 않습니다. 정말 진인사했다는 것은 조정래 선생님이 이야기하신 것처럼 나의 노력에 내 자신이 감동했을때라고 생각합니다.’ 그의 삶을 듣고 있으니 참 정말 열심히 살았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살살하지 말고 열심히 해봐야겠는 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번째는 다른 사람을 위해서 어떤 것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해 보자는 것이지요. 적어도 ‘기회의 균등’을 이루어 낼 있도록 해야겠다는 것이지요.
사실 저는 ‘결과의 균등’이라는 것은 믿지 않고 옳다고 생각하지도 않는 사람입니다. 노력에 관계없이 같은 결과를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에는 “옳지 않은 일”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지요. 하지만, 소위 이야기하는 “인간으로써의 최소한의 보장”과 누구에게나 같은 “기회”가 제공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 기회가 특히 “배움의 기회”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출생과 환경에 관계없이 같은 출발선에 같이 설 자격은 주어져야 한다는 것이지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에 어떤 것이 있는지 고민해볼 차례인 것 같습니다.

2.
블로그에 글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여기도 그렇고 tistory쪽도 그런데요.. 요즘에 platform에 대한 고민이 있습니다. 예전에는 불편함을 잘 느끼지 못했는데 facebook같은 것을 사용하면서 여러 서비스와의 자연스러운 연동에 대해서 고민이 생긴 것이 사실입니다. SSO 같은 것을 지원하는 서비스는 정말 아무런 생각없이 링크하고, 업로드할 수 있지만, tatter의 경우 업로드하고, 링크하고.. 이런 작업을 따로 로그인해서 처리해주어야 한다는 점.. 그리고, mobile support 부분에서 밀리는 거죠.
음.. wordpress같은 걸로 바꿔볼까.. 하는 생각도 좀 있구요..

가끔 이해를 못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저는 platform이 편해지면 글을 쓰는 효율도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더군요. 물론 좋은 목수는 망치를 가리지 않는다지만, 실제로는 좋은 목수야 말로 좋은 망치를 찾으려 노력합니다. 🙂 최고를 원하거든요.
단지, 좋지 않은 망치로도 평균이상의 결과를 낼 수 있을 뿐이지요.

사실 저와 같은 어설픈 아마추어일 수록 장비병이 발동하는 거죠. 🙂 (장비에서나마 프로를 따라가고 싶은 생각이랄까?)

2 thoughts on “열심히 살아야겠다.

  1. SSO…Simultaneous Switching Output 인가요? 하하하 ^^; 요즈음 이것 때문에 골치를 살짝 썩고있어서…하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