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 편한건가?

1.
여분D 님의 블로그에 보면(http://extrad.egloos.com/1930133) 논문 리뷰에 대해서 나옵니다.
올해 제가 모 학회지의 편집위원 일을 하고 있는데, 너무 어린 나이와 협소한 인맥(?)에 이런 일을 하고 있다보니 참 어려운 일이 많습니다. 특히 어려운 일은 심사 위원 분들을 선정하는 작업인데, 저에게 오는 논문 중 많은 논문이 학회의 성격상 소프트웨어(특히 OS)에 관련된 일이 상당합니다.
그나마 아키텍쳐나 하드웨어 구조에 관련된 논문이라면 관련 부분을 하셨던 분들을 어느 정도 알기에 심사 위원 분들을 모시는데 좀 수월합니다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좀 어렵더군요.
게다가 인터넷을 통한 논문 투고 시스템이라는 것이 장/단점을 모두 가지고 있는데, 가장 큰 단점은 클릭 몇번으로 심사 위원 선정이 되고, 제가 그 분들께 따로 연락 드릴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방법은 궁극적으로 인맥 등으로 인하여 논문 심사가 좌우되지 않고 폭넓고 공정한 리뷰를 위한 시스템이겠지요. 그러나, 여분D님의 글에서 볼 수 있듯이 심사 위원을 맡아 주시는 것은 매우 감사한 일임에도, 제가 공손히 부탁할 기회와 감사의 인사를 드릴 기회 자체가 없다는 건 참 슬픈일입니다.
그나마, e-mail 주소를 알고 계신 분들은 따로 연락드립니다만, 당연히 저보다 어른이신 분들이라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요.
물론 인터넷 기반의 시스템이 아니었다면, 저는 절대 편집 위원직을 수행할 수 없었을테니 이런 면에서는 절대적인 장점이 있다고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래도, 좀 각박하게 만다는 면이 있다는 건 부인할 수 없어요.
2.
인터넷의 장점은 “생산성이 너무 좋다”라는 점입니다.
예전에 제가 첫 논문투고를  할때는 등기 속달 우편을 이용했고, 리뷰를 받을때도 등기 우편으로 받았습니다. (뭐 나이가 나이다 보니 두번째 논문 부터는 모두 인터넷 이메일로 바뀌었습니다만..)
이러다보니, 문서가 한번 왔다 갔다하는데 최소한 1주일은 소모되고, 그 1주일은 꿀맛같은 기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엔 문서 e-mail 보내고 커피한잔하고 화장실 갔다오면 지적 사항 리스트가 올때가 있어요. orz (뭐, 논문이야 그렇지 않죠? 심사 기간이 있으니까요 ㅋㅋ)
그러다보니, 좀더 빡빡하게 돌아가는 것이죠.
인터넷이 분명히 편하게 만들어 주었고 일의 생산성을 높여주었습니다. 그런데, 삶의 질을 높였는지는 의문이에요 ^^;
(생산성이 높아졌는지도 의문일 때가 있어요.. 저 같이 쉰다고 해 놓고 글을 쓰는 사람들을 보면 말이죠 ㅋㅋ)

그러고보니, 요즘엔 개인적인 이야기만 줄창 올리고 있군요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