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출시된 제품들

회사의 신규 사업부라는 시스템 사업부가 생기고, 그쪽에서 처음으로 출시한 제품이 아래의 두 가지 제품입니다.

사실 아이템에 대해서 갑론 을박이 많았었는데, 생각보다는 참신한 방향으로 발전해서 여기까지 왔으니 신규 사업팀도 참 고생이 많았을 거라 생각합니다.

1. Green Cube

처음에 논란이 참 많았던 시스템입니다.
하드웨어적으로 모니터 화면을 부정기적으로 캡쳐하고, 이것을 별다른 조작없이 관리자(부모)가 볼수 있게 하겠다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것인데.. 초기에는 프라이버시 문제 아니냐로 사내에서 논란이 좀 있었습니다.
초기보다 “감시력”은 약간 약해지고, 다른 기능은 아주 많이 추가된 듯 합니다.
음.. 사실 애들 관리 보다 사내 직원 감시용으로 더 각광받을 듯 한.. -_-;;

관련 기사 http://news.media.daum.net/digital/science/200610/09/etimesi/v14280289.html

2. SecuStick

이넘은 소리 소문없이 나왔습니다. 
생각보다 괜찮은 아이템입니다. 마치 예전의 parallel port를 이용하는 node lock과 같은 개념인데, USB를 사용한 것이지요.. lock용 USB만 있으면 좀 썰렁해서 512MB를 넣은 것 같은데..
광고 컨셉은 왠지 512MB 메모리 안의 데이터만 보호되는 듯 한 느낌이 있네요..
USB를 삽입하면 자동적으로 알려진 포맷에 대해서 암호화를 시도한다고 합니다.
괜찮은 아이디어에요.. 이넘은…

별 관련없는 부서기는 하지만.. 신규사업부의 사업도 잘 되면 좋겠습니다.
제가 만드는 것은 부품(반도체)쪽이니 TV 광고에 회사가 노출될 일이 없는데, 시스템 쪽이 힘을 받으면 이렇게 광고도 노출되고, 회사 이름도 좀 알려지겠죠.. ^^;

근데… 아무리 케이블 TV광고라 해도.. 너무 케이블틱해서 어디 보라고 권하기는 좀 그래요.. ^^;

2 thoughts on “회사에서 출시된 제품들

    1. 메인 블로그에 트래픽이 너무 몰려서 티스토리 입주권을 받은 김에 만들었는데..
      여기에 메인을 차릴껄 그랬다는 생각이 드네요.. 요즘 계속 트래픽이 꽉차는 현상땜에.. ㅠ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