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에버랜드를 갔어요. 그리고, 드디어 혼자힘으로 앉았어요!

우리 민혜가 드디어 난생 처음 에버랜드를 갔습니다.
몇 주전 부터 벼르고 있었는데, 이번에 가게 된거죠. 음.. 오전에는 추워서 오후에 출발했는데, 차가 약간 막혔음에도 한 마성까지는 20분 남짓.. 에버랜드까지는 30분 남짓 걸리더군요. 이렇게도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을..
연간 회원권을 만들고 휘리릭 들어갔습니다.

민혜는 들어가서 처음보는 신기한 것들에 마음이 동하여 아주 난리가 났었습니다. 물론, 그렇게 많은 언니,오빠들을 보는 것이 가장 신기했나봐요.할로윈 주간이라 옷도 좀 신기했을 것이고..

일단 문앞의 여러곳을 돌아다니다가 동물원 쪽의 이벤트 홀을 지나서 밥을 먹었어요..

들어오자 마자 남들 다 찍는다는 곳에서 사진 한장
에버랜드에서 처음 가보는 에버랜드에 관련한 이야기가 있는 곳..
다음에 어딜가야 할지 고민중입니다.
다음에 어딜갈까 고민중입니다.

결국 고민하다가, 정원쪽을 들러서 보고 집에 오기로 했지요.

꽃과 분수에 정신이 팔렸어요.. 그러다 카메라를 보고 좋아서 달려옵니다. ^^;
날이 좋아서 아주 사진이 잘 나왔어요.

민혜는 꽃밭에서 신나게 걸어다니다가, 화단 앞에 있는 쇠로 된 화단틀을 몇 번 입으로 물으려고 했지요. 신기한 건 뭐든지 입으로 가져가야 하거든요.
그래서, 못하게 하고 휘청거리기에 허리를 토닥여 주었는데, 아마도 혼났다고 생각했나봐요. 씰룩 씰룩하더니만 서럽게 울어버렸습니다. 아마도 이런 형태로 운건 태어나서 처음인것 같아요 ^^;

앙~ 하고 울어서 엄마가 업어주었습니다.

아직도 아빠한테 서운한 마음이 안풀렸어요..

하지만 곧 풀려요..

잠에 골아 떨어져 버렸으니까요.. 유모차로 옮겨도 모를 정도로 골아 떨어졌습니다.
신나게 신나게 자다가 주차장으로 가는 셔틀에서 깨어나서 아빠와 재미 있게 놀았습니다.

오늘은 지동 성당에서 체육대회가 있다기에 나갈 준비중입니다. 성당에 다니지는 않지만, 아주머니께서 성당 분들께 민혜를 많이 보여주셔서 마실 나갈 요량으로 나섰습니다.


하지만, 안사람이 지동 성당 체육대회 장소를 잘못 알아두는 바람에 허탕치고 왔습니다. ^^;

집에서 한바탕 자고 난 민혜는 오늘 대단한 일을 했어요.
업드려 있다가 혼자힘으로 일어나 앉았어요. 아래 사진이 일어나 앉은 기념인데, 음 이런건 동영상으로 찍어놔야 하는데…

여하튼. 2008년 9월 28일은 민혜 혼자 힘으로 일어나 앉은 기념일이에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