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코딩 교육..

어제 밤에 적은 글인데, DB를 날려서 다시 작성합니다.  

얼마전 딸래미 초등학교 예비 소집 때문에 초등학교에 갔다가 방과후 학습을 하는 것을 보게 되었는데, Kodu를 사용하고 있더군요. 초등학교에서 배우는 걸 보니, 역시 영어때문에 어려워하더군요..

 

한 1년전 쯤(작년 4월 포스팅에도 있지만..)에 딸래미도 Kodu를 좋아했는데, 이때 영어 때문에 어려워해서 Kodu 개발자와 한글화 관련해서 메일을 주고 받았었더랬죠.
당시 XNA에서 폰트 렌더링 문제 때문에 한글 지원이 어렵다고 메일을 받았는데(아래는 메일 내용의 일부), 생각해보니 급한대로 완성형에서 지원하는 글자만이라도 렌더링하자고 해 볼까 싶기도 하네요(2350자 밖에 지원되지 않을테니 반쪽짜리가 될텐 별로 맘에 들지는 않지만..). 왠지 XNA가 더 좋아질지도 좀 불확실하고 하니까요..

The problem is that XNA requires us to convert all the fonts we use to textures.  These textures need to contain every glyph at every size used.  Currently Kodusupports ~1900 glyphs in 10 fonts/sizes.  This is by far the biggest cost we have during build time.  Adding Korean glyphs (Hangul) would add about 13,000 more glyphs.  At one point I tried adding a similar number of glyphs for Chinese.  The build went on for several hours and then failed.  Unfortunately this is going to prevent us from supporting most East Asian languages.

 

Scratch 역시 점점 세를 넓혀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Mindstorm 제어가 실질적으로 Scratch라서 비슷하네..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scratch를 이용해서 Android app을 만들 수 있는http://ai2.appinventor.mit.edu/ 도 있네요. (요건 어떤 분이 만든 한글 교재  http://www.srook.net/wpaper/635577391625625000)

최근에 꽤나 유명해진 http://code.org 역시 실제로는 scratch라 할 수 있죠(음.. visual programming이 다 비슷한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 사실은 게임 프로그래머가 희망 사항이라는 우리 딸래미도 scratch editor만 이용할 때는 거의 그림 위주로 놀았는데, code.org를 접하면서는 약간씩 논리를 잡아가는 느낌입니다.

 

요즘에는 제가 Unity를 배우고 있는데, 주변에 누군가 게임 프로그래밍에 아주 간단한 platform이라고 해서 본 건데요.. (딸래미가 알려달라고 옆에서 하도 떼를 써서.)

음.. 간단하기는 한데, 문자로 coding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영어를 좀 읽을 수 있어야 해서 딸래미한테 알려주려면 한 3년은 있어야 할 것이고.. 그 기간이면 저도 unity를 알려줄 만큼 익숙해지지 않을까 하는 희망이 드네요.. 딸래미 덕분에 공부하네요.. 🙂

정말 좋네요. 🙂

scratch와 kodu

딸래미가 어느날인지 부터 게임제작자가 되고 싶다고 하면서 프로그래밍을 알려달라고 해서, 이것 저것 알아본 것이 scratchkodu game lab 입니다.

 

Scratch의 경우 최근에 어린이들에게 프로그래밍을 가르켜주는 과정들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visual programming 환경입니다. 비교적 한글화도 잘 되어있고, 이전의 예제들도 풍부한 편이죠. 목적 자체가 교육용으로 만들어진거라 비교적 프로그래밍의 제어도 명확하고, 각종 변수들을 조합할 수도 있습니다.

 

프로그래밍이라는 목적 자체를 위해서는 Scratch가 좀 더 명확합니다. (딸래미도 처음에 설명한 이후에는 별 설명이 없어도 이것 저것 해보고 있으니까요.. 아 물론, 아직은 가야 할 길이 멀지만요..) 논리를 키우는데도 도움이 될 것 같고요.

다른 장점으로는 스프라이트에 올라가는 object들을 직접그리고 추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딸래미가 이것 저것 그린 다음에 움직여 보는 것을 즐기거든요. 이것 저것 하면서 익숙해지더군요. ScreenShot009

Kodu Gamelab의 경우 좀 더 직관적이지만, 제한적입니다. 요것이 뭔 소리냐하면, 제한된 캐릭터, 동작, 제어구조만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한적인 만큼 게임하듯이 만들 수 있습니다. 아주 간단하게 이 케릭터는 어떤 경우에 뭐해라.. 정도를 간편하게 정해줄 수 있습니다.

장점은 아래 스크린샷을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오랜 시간 들이지 않고도 그럴듯한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된 것은 핑크색 로봇 – 여기서는 Kodu라고 합니다.- 은 노란색을 따라가서 “Hi”라고 말하고, 노란색 Kodu는 핑크색을 보면 따라가도록 되어 있습니다.) 7살짜리가 잠깐 작업한건데, 그래도 왠지 그럴듯 해 보이죠?   ScreenShot008   Kodu의 가장 큰 단점은 아직 한글화가 안되어 있다는 점이고, 한동안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점입니다. Kodu gamelab 개발자들에게 한글화에 대해서 문의하고, 필요하면 번역해주겠다고 메일을 보냈는데, 이 부분이 Kodu의 기반이되는 XNA framework의 문제로 인해서 어렵답니다.

한글이 안되니, 딸래미가 혼자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군요.

일단 XNA4에서 하는 방법을 찾아보니, 방법이 없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개발자와 다시 이야기를 좀 해봐야겠네요 🙂

 

 

 

 

3차 간접 흡연..

육아 블로그로 바뀌고 있는(엉?) 블로그로서, 담배피시는 아빠들 끊으셔야 겠네요. 

http://club.shinbiro.com/clb/bbs/sbrClbBbs_View.jsp?bbsid=50359&pg=1&artno=170833

요약하자면, 흡연자의 경우 피부를 통해서도 니코틴등의 담배가 포함하고 있는 물질들이 전달 될 수 있어서, 집에서는 안피더라도 아이들에게 소량 흡연자 정도의 니코틴이 검출되었다는 내용이군요.

흡연자는 아니지만, 간접흡연은 자주 하게 되는데 그 역시도 조심해야 겠네요. 

p.s. facebook이나 Google+ 등을 이용하면서 점차 블로그는 안하게 되네요.. 그래도, 중간 중간 뭐라도 올리도록 노력해 볼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