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엔 왜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을까..

2016년 병신년이 되었습니다. 어감은 이상하지만요.

연초에 안사람과 딸래미가 반친구들과 1박 2일로 놀러갔었는데요.. 이 황금같은 “진짜” 연휴를 어떻게 보내야 하나.. 생각하다가 문득 글이나 써볼까 싶었었습니다. (과거형이니 이미 안사람과 딸래미는 돌아왔습니다. 대신 제가 월요일부터 열심히 데리고 다니고 있죠.. 여하튼..)

그런데, “영양가 있는” 글이 참 안써지더군요.

이유가 뭘까 조금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예전에는 참 별거 아닌거로도 글을 잘 끄적거렸는데 말이죠.

가장 큰 이유는 SNS때문인 것 같습니다. 짧게 개인적인 뭔가를 남기기에 SNS가 너무 편합니다. 에디터만 해도 그렇고요.

두번째는 예전보다 아는게 ‘조금은’ 더 많아졌기 때문인거 같습니다. 예전에는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그냥 글을 적어보고, 궁금하면 그냥 코딩해보고 그랬는데.. 이제는 틀리면 어쩌지.. 라는 생각도 들고, 혹시 이게 업무 연관성이 있어서 대외비를 유출하는 건 아닐까 싶은 자기 검열도 심해졌고, reference도 찾을 생각 + 코드나 사진 같은 것을 같이 첨부할 생각에  ‘귀찮다…’라는 생각이 불쑥 불쑥 듭니다.

사실 제 블로그에 draft  상태로 publish 되지 않은 글이 상당수 있습니다. 아무생각없이 예제 코드를 적고나니 ‘이건 우리 회사에서 했던 건데..  ‘ 이렇고 빼고 나면 새로 코드 짜기도 귀찮고.. 열심히 적어놓고 ‘요거 찾아보고 나서..’ 라고 생각한 다음 결국 귀찮음에 지는 거죠.

세번째는 쉬고 싶다는 생각 때문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집에서도 논문보고 코딩하는 거 참 좋아했는데.. 요즘엔 많이 못하네요. 연휴에 기초적인 안드로이드 앱을 하나 만들 생각으로 Android Studio를 받았는데.. 음.. 버튼 몇개 붙인 hello world도 앱인가.. (사실 예전에 만들려던 위치받아서 주기적으로 서버의 RESTful address를 이용해서 위치를 보내는 앱을 만들 생각이었는데, 결국은 만들다 말고 hello world와 다를바 없는 앱이 되었네요.. 아마 안끝낼듯..) 만들다가 XCOM을 건드리는 것이 망하는 지름길이죠.

마지막으로는 비난받기 싫다는 감정도 있는 것 같습니다. 비난이라고 썼지만, 실제 비난보다는 ‘내 부탁을 왜 안들어주니..’라는 비난이죠. 예전에 블로그를 나름 열심히 운영할 때는 숙제/업무상 궁금증에 대한 질문이 참 많았습니다.

이해합니다.

안풀릴때의 답답함이나, 알 것 같은 누구에게든 답을 듣고 싶어하는 마음을 저도 잘 압니다. 저도 많이 그랬고, 정말 도움도 많이 받았습니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blog, 게시판, e-mail로 자주 알려드렸는데요. 어느 순간 같은 질문이 반복되고, 알려주지 않는다고 비난하시는 분들이 생기면서 그냥 모든 글에 반응하지 않게 되더군요.

사실 비슷한 이유로 블로그에 방문자가 늘어나면 블로그를 폐쇠하고 이동하는 일을 몇 번했죠..  찾기 힘든 섬같은 느낌의 블로깅을 하고 싶었거든요..

이제는 블로그에 사용하는 사람도, 찾는 사람도 별로 없으니  편하게 글을 쓸 수 있는 환경이 되었지만, 긴 글을 읽지 않는 환경이 되었죠.

즉, 글만 길게 쓰면 찾아오지 않겠죠. (아닌가..)

여하튼, 그래서 2016년에는 글을 좀 써볼 예정입니다. 예전부터 많은 분들이 써보라고 권유하는 내용도 있고, 업무 연관성 관련해서 ‘직접적으로’ 대외비를 유출하지만 않는다면 적극적으로 써보려고요. (사실 일이 거의 비슷한지라.. 완전히 새로운 걸 하기는 어렵고 여하튼.. 회사에서 직접적으로 회사일로 한 것만 아니면 되겠죠. )

 

TSMC 28nm processes

음.. 사실 회사일 때문에 잠시 살펴봤는데.. 도움이 되실 분이 있을수도 있으니.. (대부분의 분들께서 별로 관심이 없겠지만..)

일단 TSMC의 28nm process에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다양한 라이브러리가 존재하는데,  HP(High Performance)와 LP(Low Power)는 너무 자명해서 제외하고..

http://www.tsmc.com/english/dedicatedFoundry/technology/28nm.htm

아리까리 한 것이 HPM, HPC, HPC+, HPL인데,

  • HPM: High Performance Mobile Computing
  • HPC:  high performance compact mobile computing
  • HPL: low power with high-k metal gates

내용상으로 봤을때는 HPL은 HP에 High-K를 써서 전력을 줄였다. 정도로 정리하면 될 것 같고..

HPM/HPC는 다음 자료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Mobile용도로 만들어진 공정 중에 HPM은 좀 더 성능에, HPC는 좀 더 면적(그리고 전력 역시..)에 최적화된 것이라 이해하면 될 것 같습니다. (실제로도 그런 position이고..)

https://www.synopsys.com/Company/Publications/DWTB/Pages/dwtb-logic-libraries-tsmc28-hpc-2015q3.aspx

그런데, 문제는 아래에 소개된 HPC+ 입니다.

http://community.cadence.com/cadence_blogs_8/b/ii/archive/2015/04/12/tsmc-symposium-new-16ffc-and-28hpc-processes-target-mainstream-designers-and-internet-of-things-iot

HPC+의 freq.가 HPM보다 좋게 나온 reporting이 존재하는데.. 일단은 목적상 HPM이 더 좋은 합성 주파수가 나와줘야 할 것 같네요. (혹은 비슷한 정도라도..)

 

글과 관계없는 잡설인데..

오랫만에 blog에 들어왔더니,  DAC2015 글을 일부만 써 놓고 publish를 안했네요. 아.. 쩝.. 이거 어쩌지.. 글은 대충 있으니 사진 첨부해서 올해가기 전에 Publish하는 걸로.. (이미 늦을대로 늦었지만..) ㅎ

 

Matlab Expo 2015 짧은 후기

대학원 이후 처음 접하는 Matlab.

사실 예전에는 Matlab을 많이 쓸 일이 별로 없었는데, 요즘은 하는 일이 하는 일이기도 하고, HLS 부분을 조금보다 보니 이럴꺼면 Matlab은 어떤 상황일까..생각까지 도달한 건데요…비슷한 내용이 있어서 한번 가봤습니다.

예전에 비하면 Matlab의 활용도가 많이 넓어졌다는 점이 일단 눈에 띄더군요.

예전에는 알고리즘 개발에서 Matlab을 활용하고, 이후에 C coding, HDL coding 순으로 작업을 했었는데 요즘에는 Matlab에서 적어도 C까지는 쓸만한 수준이 나오는 것 같네요. (이건 데모만 봐서 그렇고, 실제로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아.. C model을 Matlab에서 라이브러리로 만들어 부를 수 있던데.. 예전에는 안되던거 맞죠?  예전에 이거 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당시에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예전부터 되던거면 예전에 삽질한건데.. ㅠㅠ)

HDL은 실제 코드는 보지 못하고,  짧게 flow만 봐서 뭐라 이야기하기는 많이 이른 것 같습니다만.. 그냥 되기는 하더라.. 정도? (예전에는 사실 좀 많이 안 좋은 코드가 나왔죠..)

Matlab에서 여러가지 알고리즘에 대해서 hardware implementation에 적합한 라이브러리를 가지고 있고 추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었습니다만..  (이 Toolbox는 얼마나 비쌀까도.. 하는 생각도 같이 났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지만.. )

 

이런 종류의 세미나(즉, 툴 회사들이 진행하는 세미나)는 일부 세션의 경우 시간이 아까울 때도 있지만, 어떤 툴이 어떤 것까지를 할 수 있는지 알려준다는 점에서 가끔은 가볼만 한 것 같습니다.

운 좋은 날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어올 때도 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