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스쿨 체험단 체험기 (3)

벌써 3번째네요. 쓰는 주기가 짧아서 사실 쓰기는 참 귀찮네요. 여하튼, 정체성이 잊혀져가는 블로그에 체험단 체험기까지 더해지면서 정체성이란걸 찾아보기 더 어려워졌지만, 실은 AISC/SoC/Processor 관련 블로그를 표방한 개인 블로그였다죠 아마.

솔직히 이야기하면 피아노 스쿨 앱을 많이 사용하지는 못했습니다. 더 솔직하자면, 피아노 자체에 앉을 시간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아시잖아요.. 40대 직장인에게 연말이란..  ㅎㅎ 그래도, 짬날때마다 꾸역꾸역 사용하면서 이 글을 씁니다.


클래식 기초를 어느정도 하다보니, 좀 지겹더군요. 역시 쉽게 접근하기엔 “반주”죠.  일단 반주 클래스로 들어가면 앞부분은 약간 할만합니다. 아무리 피아노를 안쳐봤다해도 기본적인 코드 정도는 알고 있으니 크게 어렵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약간만 진행되어도 갑자기 힘들어지는데, 손가락번호도 없이 타건을 시도해야 할 뿐 아니라(혹시 손가락 번호 켜는 옵션이 있는지도..) 때문이죠. 이때 도움이 되는게 동영상 강의입니다. 클래식 강의(초급!)때도 막힐때 중간 중간 도움이 되었지만, 반주에서는 화음과 타건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동영상 강의를 들으면서 타건 연습을 병행하는(동영상 강의 자체가 그런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형태로 연습하는 방식 자체를 바꿀 필요가 있겠더군요.

 

Screenshot_20180102-211827

위에서와 같이 강의를 진행하다가, “타건모드에서 연습하고 오겠습니다.” 하면 아래처럼 타건모드 화면이 나오고 그때부터 타건을 하면서 연습을 할 수 있습니다.

Screenshot_20180102-211839

다만 안타까운 것은 1) 타건이 끝났다해도 동영상 강의로 바로 돌아오는 건 아니라서, 타건 연습이 끝난후에 다시 play 버튼을 눌러야 한다는 점, 2) full screen 으로 동영상 강의를 듣던 도중에는 타건 모드로 들어갔더라도 악보를 보기 위해서 동영상을 작게 바꾸거나 해야 한다는 점, 3) 동영상을 보면서 타건을 살짝 따라해보면 이 상태에서 타건입력이 되어 버려서 타건 모드에 갔을때 타건된 음표가 보여서 ‘제대로 치고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 4) 악보를 더 잘보기 위해서 동영상 강의를 숨길 수 없어서 중단하는 경우, 타건 후에 다시 동영상을 실행하면 ‘처음부터’ 봐야 한다는(혹은 알아서 잘 이동해서 봐야 한다는) 점등이 살짝 귀찮으면서 아쉽습니다.

사실 장황하게 나열했지만, 위와 같이 작은 화면으로 동영상 강의를 진행하면서 타건 모드로 들어갔을때만 피아노를 치면 좀 편합니다.  제 경우는 동영상을 보면서 한번 치고, 타건 형태를 켜놓고 다시 치는 형태로 연습을 하면 좋더군요. (클래식 모드에서는 별 필요없다고 생각했는데, 반주를 칠때는 코드에 익숙해질때까지는 아래 피아노 뷰가 있는것이 편합니다. 다만 “손가락 번호”가 없는건 여전히 아쉽네요. )

Screenshot_20180102-211944

몇번 이야기하지만, 피아노 스쿨 앱 자체는 좋습니다.

다른것보다 저처럼 피아노에 대해서 초견/독보가 잘 안되는 사람들에게 저 음이 피아노의 어떤 건반에 해당하는지 ‘하나씩 하나씩’ 짚어가면서 배우는 것이 아니라,  직관적으로 짚을 수 있기 때문에 생각보다 접근성이 비약적으로 좋아집니다.

이런 장점은 많은 건반을 한번에 짚어야하는 반주에서 더 도드라지는 것 같습니다. (제가 클래식의 입문 부분만 하고 와서 그렇습니다.) 어디까지 연습해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반주 몇곡정도는 외우는 걸 목표로 해 봐야겠습니다.

 

 

 

‘본 체험 후기는 피아노스쿨 체험단에 선정되어 작성한 무료로 체험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