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소소한 일상. 3 idiots

지난 한 주의 가장 큰 이슈는 아무래도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그램. 

Youtube로 봤는데 소름이 쫙쫙~. 그런데, 오늘 재방송을 봤습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힘이 실질적으로는 노래의 힘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노래의 힘을 극대화시킨 프로가 나타났더군요. 노래 잘하는 가수들을 한꺼번에 모아놓고 서바이벌을 시킨다니..
단지 첫회 편집이 약간 노래의 힘을 약하게 만드는 방향으로 된 점은 아쉽지만, 아마도 연속된 실패를 맛본 일밤의 조심스러움 때문에 첫 회에 이런 저런 요소를 넣느라고 그렇게 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예고편에서 이소라 누님의 컴퓨터 화면에 익숙한 그것.. 바로 WOW. 잘못봤나 했는데.. 사실이더군요.. 
존경합니다. 
누군가 추천해서 본 인도 영화. 3 idiots
아마도 내 기억에 인도 영화는 첨 보는 것 같은데.. (노래와 춤이 중간 중간 들어간다는 발리우드 형식의..)
쉬지 않고 웃기고 울리는 영화는 오랫만인 것 같습니다. 물론, 뭐 약간 오버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충분히 이해도 가고… 결론적으로.. 
별 다섯개 주겠어!
뭐 이런 저런 내용중에서 제 머리속에 남는 것은 
제가 우리 마을 첫번째의 공학자라서, 마을 사람들이 다들 (졸업식에) 오고 싶어한다“고 말하던 부분입니다. 그 말을 한 조이는 결국 프로젝트를 완성시키지 못하고 자살해 버리지만요..
실제 인도가 어떤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영화를 보면 공학자(engineer)에 대한 존경이나 시선이 아주 대단합니다. 마치 우리나라에서 의사? 변호사? 그 정도 될까요..
내가 널 공학자로 키우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알아?” 같은 부분은 정말 부지기수로 나오는 이야기죠. 
왠지 부럽더군요. 
 

2 thoughts on “오늘의 소소한 일상. 3 idiots

  1. 트랜드에 따라 인기 학과가 바뀌기는 하지만 최고의 인재라고 인정을 받으려면 공학을 전공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전자공학에서는 DSP가 한동안 대세였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