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 playground

오랫만에 포스팅하네요.

사실 그동안 심신을 지치게 했던 project를 마무리했기 때문에 비교적 가벼운 마음이 되었습니다.

오늘 소개할 것은 EDA playground 라는 사이트입니다.

http://www.edaplayground.com/home

 

그 동안 UVM이니 뭐니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직장인 분들은 회사 밖에서는 뭔가를 할 수 없는 환경이라서 집에서는 간단한 공부하기도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물론 능력 되시는 분들께서는 좋은 시뮬레이터를 사용하실 수 있으시겠지만 말이죠..)

위의 사이트에서 아주 간단한 예제 정도는 처리해 줄 수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환경을 구성하는 것이 속도나 관리 면에서 더 좋겠지만, 간단한 것 정도는 위의 사이트에서 파일들을 추가하고 테스트 해 보면 되니까 개인적으로는 비교적 쓸만 한 것 같습니다.

한 가지 단점(?)은 Waveform viewer가 GTKwave를 Web으로 보여주는 거라 써서 보는 거라.. 기능이 좀 약하고, 제어가 불편하다는 정도.. 그래도 대충 해보는데 문제는 없습니다.

제 생각에는 학부 수업 정도까지는 cover 하는데 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네요.

 

또하나, EDAplayground에 보면  이런 저런 예제들과 간단한 Verilog tutorial을 가지고 있으니, 초보자 분들께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그인도 Facebook 혹은 Google 계정으로 가능하고..)

오랫만에 괜찮은 사이트인 것 같습니다.

오랜 시간 일하는 것이 좋은 것일까?

이 문제는 아주 많은 곳에서 다뤄지고 있기도 하고, 많은 경우에 “오랜 시간 일하는 것을 죄악시 하라’는 분위기이기도 합니다. 사실 저는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어서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창조적인 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야 할 때는 오랜 시간을 일하다보면, 작업의 밀도가 떨어져서 사실 별로 효과적이지 않다’는 것이 주장인데요. 이 부분은 공감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핵심적인 부분은 사실 아래 두 부분인데요.

1. 창조적인

2. 작업의 밀도

반대로 말하면 창조적이지 않고 단순한 기능을 익히고 있는 중이며, 작업의 밀도가 높아지지 않는 작업이라면 시간으로 때우는 것도 필요하다는 생각인거죠.

그런데, 보통 이런 속성의 작업은 기능을 익히는 시기, 즉 초급 엔지니어인 경우에 많이 적용됩니다.

사실 생각하지 않는다는 건 아니지만 빠른 시간에 따라가야 하는 작업을 할 때는 시간을 많이 소모해서 많이 읽고, 많이 해보는 것보다 좋은 것이 없습니다.

일례로 대학원에서도 석사 학생들은 거의 한계까지 push하는 경우가 많은데, 은사님의 표현에 따르자면 ‘공부하는 뇌로 세뇌를 시키는 과정’이자 ‘내가 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인지 시험하는 기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섣부른 일반화일 수 있지만, 제가 아는 잘하는 엔지니어들은 보통 이런 과정을 모두들 거쳤습니다.

요즘 많이 이야기되는 다른 이야기로는 ‘1만 시간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집중력’있게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노력한 ‘1만 시간’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인데요. 어떤 부분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한계를 늘려가기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미겠습니다.

특히 초반에 얼마나 빨리 말을 알아듣기 위해서 필요한 사항들을 익히고 따라잡느냐가 이후 성장에 큰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할 때 초반의 노력과 시간을 들이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일도 잘 모르는데 이것 저것 할 일도 많고, 배워야 할 것도 많고, 읽어야 할 코드의 양도 많고 해서 사실 시간이 별로 없습니다. 그런데, 얼마나 빠르게 그 과정을 거쳐서 일과 용어를 이해하는냐가 중요하죠. 앞에서 이야기했지만, 말을 알아들을 수 있어야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을 거치고나서는 workaholic이 되지 않기 위해서, 삶과 일을 조화시키는 과정을 거쳐야 하겠죠. (역시 은사님의 이야기를 인용하자면, 이후에는 평생하게 될 테니 테니스도 치고 너무 일에만 빠지지 않게 조절하면서..)

요즘 많이 이야기 나오는 것은 후자, 삶과 일을 조화시키는 과정에 있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부분이겠죠.  생산성을 위해서도 그렇고요.

하지만, 노력해야 할 시기도 있는것이죠.

MuseScore로 악보만들기 (2)

지난 주의 글에 이어서 MuseScore로 악보만들기의 내용을 좀 더 적습니다.

일단 약간 손에 익고, 단축키에 익숙해지니 만드는 속도가 늘어났습니다. 써보면서 느낌은 “첫 느낌보다는 좋은 프로그램이 맞다”는 것이다.

아직 익숙해지지 않은 아쉬운점 두가지는

1.

꼬리표를 이어서 길게 만드는 경우 슬러의 위치가 맘에 들지 않는다. 그냥 보표의 꼬리표가 따로 표현되도록 하거나 Auto로 잡으면 비교적 이음줄(슬러 기호)이 이쁘게 나오는데, 연속된 꼬리표 형태를 잡으면 아래 그림처럼 꼬리표 위로 슬러기호가 올라간다.  안 이쁘다.

ScreenShot019

 

이 경우 수동으로 위치를 바꿔야 하는데, 꼬리표 속성을 바꾸면 다시 처음 위치로 돌아간다. 따라서, 처음에는 악보만 입력하고 기타 보표는 나중에 입력해야 한다.

ScreenShot020

 

꼬리표 속성은 첫번째부터, 연속된 꼬리표 시작, 계속, 별도의 꼬리표, 자동.. 옵션이다.

 

2.

이전에도 이야기했지만, 손가락 기호 넣는데 손이 많이 간다. 쩝.. 이건 어쩔수 없으려나.. 악보만 입력하는데는 몇시간 안 걸렸는데..손가락기호 입력하고(물론, 손가락 위치 확인하면서 추가적으로 입력하느라  시간이 많이 걸린 점도 있지만..), 위치 조정하고, 줄 번호 바꾸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여하튼, MuseScore로 만든 첫 번째 악보(PDF로 저장했음).. 손가락 기호는 그냥 직접 넣은 거라.. 다른 형태로 잡으시는 분들은 알아서 🙂

Quatro_Valses_Venezolanos_No2

첨부한 것처럼 비교적 상당히 이쁜 악보를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