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시간 일하는 것이 좋은 것일까?

이 문제는 아주 많은 곳에서 다뤄지고 있기도 하고, 많은 경우에 “오랜 시간 일하는 것을 죄악시 하라’는 분위기이기도 합니다. 사실 저는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어서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창조적인 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야 할 때는 오랜 시간을 일하다보면, 작업의 밀도가 떨어져서 사실 별로 효과적이지 않다’는 것이 주장인데요. 이 부분은 공감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핵심적인 부분은 사실 아래 두 부분인데요.

1. 창조적인

2. 작업의 밀도

반대로 말하면 창조적이지 않고 단순한 기능을 익히고 있는 중이며, 작업의 밀도가 높아지지 않는 작업이라면 시간으로 때우는 것도 필요하다는 생각인거죠.

그런데, 보통 이런 속성의 작업은 기능을 익히는 시기, 즉 초급 엔지니어인 경우에 많이 적용됩니다.

사실 생각하지 않는다는 건 아니지만 빠른 시간에 따라가야 하는 작업을 할 때는 시간을 많이 소모해서 많이 읽고, 많이 해보는 것보다 좋은 것이 없습니다.

일례로 대학원에서도 석사 학생들은 거의 한계까지 push하는 경우가 많은데, 은사님의 표현에 따르자면 ‘공부하는 뇌로 세뇌를 시키는 과정’이자 ‘내가 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인지 시험하는 기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섣부른 일반화일 수 있지만, 제가 아는 잘하는 엔지니어들은 보통 이런 과정을 모두들 거쳤습니다.

요즘 많이 이야기되는 다른 이야기로는 ‘1만 시간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집중력’있게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노력한 ‘1만 시간’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인데요. 어떤 부분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한계를 늘려가기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미겠습니다.

특히 초반에 얼마나 빨리 말을 알아듣기 위해서 필요한 사항들을 익히고 따라잡느냐가 이후 성장에 큰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할 때 초반의 노력과 시간을 들이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일도 잘 모르는데 이것 저것 할 일도 많고, 배워야 할 것도 많고, 읽어야 할 코드의 양도 많고 해서 사실 시간이 별로 없습니다. 그런데, 얼마나 빠르게 그 과정을 거쳐서 일과 용어를 이해하는냐가 중요하죠. 앞에서 이야기했지만, 말을 알아들을 수 있어야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을 거치고나서는 workaholic이 되지 않기 위해서, 삶과 일을 조화시키는 과정을 거쳐야 하겠죠. (역시 은사님의 이야기를 인용하자면, 이후에는 평생하게 될 테니 테니스도 치고 너무 일에만 빠지지 않게 조절하면서..)

요즘 많이 이야기 나오는 것은 후자, 삶과 일을 조화시키는 과정에 있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부분이겠죠.  생산성을 위해서도 그렇고요.

하지만, 노력해야 할 시기도 있는것이죠.

MuseScore로 악보만들기 (2)

지난 주의 글에 이어서 MuseScore로 악보만들기의 내용을 좀 더 적습니다.

일단 약간 손에 익고, 단축키에 익숙해지니 만드는 속도가 늘어났습니다. 써보면서 느낌은 “첫 느낌보다는 좋은 프로그램이 맞다”는 것이다.

아직 익숙해지지 않은 아쉬운점 두가지는

1.

꼬리표를 이어서 길게 만드는 경우 슬러의 위치가 맘에 들지 않는다. 그냥 보표의 꼬리표가 따로 표현되도록 하거나 Auto로 잡으면 비교적 이음줄(슬러 기호)이 이쁘게 나오는데, 연속된 꼬리표 형태를 잡으면 아래 그림처럼 꼬리표 위로 슬러기호가 올라간다.  안 이쁘다.

ScreenShot019

 

이 경우 수동으로 위치를 바꿔야 하는데, 꼬리표 속성을 바꾸면 다시 처음 위치로 돌아간다. 따라서, 처음에는 악보만 입력하고 기타 보표는 나중에 입력해야 한다.

ScreenShot020

 

꼬리표 속성은 첫번째부터, 연속된 꼬리표 시작, 계속, 별도의 꼬리표, 자동.. 옵션이다.

 

2.

이전에도 이야기했지만, 손가락 기호 넣는데 손이 많이 간다. 쩝.. 이건 어쩔수 없으려나.. 악보만 입력하는데는 몇시간 안 걸렸는데..손가락기호 입력하고(물론, 손가락 위치 확인하면서 추가적으로 입력하느라  시간이 많이 걸린 점도 있지만..), 위치 조정하고, 줄 번호 바꾸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여하튼, MuseScore로 만든 첫 번째 악보(PDF로 저장했음).. 손가락 기호는 그냥 직접 넣은 거라.. 다른 형태로 잡으시는 분들은 알아서 🙂

Quatro_Valses_Venezolanos_No2

첨부한 것처럼 비교적 상당히 이쁜 악보를 만들 수 있다..

 

 

 

2013년 2월에 읽은 책들

벌써 3월 1일이군요. 책 로그를 한 달에 한번 쓰려고 해도 잘 기억이 안나네요. 어디 메모라도 해둬야지 이거야 원, 어찌 기억력이 한달도 못갈까요.. 쩝..

기억나는 것만 적어보면..

 

1. 로스트 심볼

댄 브라운의 소설. 다빈치 코드를 이어나가는 이야기.

프리 메이슨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고, 영혼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여하튼, 댄 브라운이 상당한 이야기꾼인 것은 부인할 수 없겠다. 그 많은 기호를 찾아내고 연관시켜내는 것만 해도 말이다.

힘을 아주 많이 뺀, 가벼운 움베르토 에코의 느낌이 드는 소설이랄까.. (기호학을 소재로 삼았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일까나.. 물론, 에코의 소설은 중간 중간에 소설이라기 보다는 개론서를 보는 느낌이 들때가 있다..)

 

2.  대체 뭐가 문제야

사실 처음엔 기대를 상당히 하고 읽기 시작해서..
원래 많은 일이 그렇지만, 기대를 많이 하면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살짝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읽어볼 가치는 있었다. 다른 것 보다, 우리(라고 읽고 ‘나’라고 쓴다)가 흔히 저지르는 실수인 문제를 만났을 때 “문제를 명확하게 정의하지 않고 대략적으로 지래짐작해버리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뛰어난 시각을 보여주는 책이다.

그런데,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있어서는 제목이기도 한 “Are Your Light On?”의 경우 이외에는 뭔가 깔끔한 느낌이 있지는 않다.

그래도 자기 자신이 문제를 잘 정의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 어떤 부분을 살펴봐야 하는지 도움이 될만하다.

 

3. 뉴로멘서

사실 이 책을 처음 접한 건 CODE를 번역하면서였다. CODE 번역하면서 더불어 알게 된 책이 몇 권 있는데(마르케스의 백년동안의 고독도 있고..) 당시에는 사실 필요한 부분과 요약본만 살짝 읽어보고 (번역할 때 문맥을 살펴보느라..), 나중에 읽어봐야지.. 하는 생각에 구입만 했었다.  뉴로멘서(국내 책 제목으로는 뉴로맨서가 맞다. )는 이번에  안철수씨의 출사표에서 언급되기도 했었다.

겸사 겸사 이번에 읽었는데, 생각보다 어려운 책이었다. 사실 읽으면서 이 책이 1984년작이라는 것이 별로 믿어지지 않을 정도였다고 말하면 딱 어울릴 것 같다.

최근이 써진 책이라면.. ‘아.. 이책 공각 기동대와 메트릭스 내용을 짬뽕해서 만들었네.. 쩝..’ 이라고 했을 것인데, 문제는 이책이 수 많은 컴퓨터기반의 가상 공간을 이야기하는 수많은 책과 영화의 원조다(cyberpunk라는 말이 이 책에서 만들어진 것이기도 하고..).

그 이후에 차용된 많은 상상력의 원형을 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