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3월 3일

2004년 3월 3일… 프로젝트로 한창 바쁘고, 한창 머리 아프고.. 
웍은 미친듯이 돌아가고, 밤은 깊어가고.. 집에는 못가고..

정리안된 모듈의 인터페이스들마냥  정리안된 책상.. 덕지덕지 붙어있는 포스트잇… 식어버린 커피..
2004년 3월 3일 밤 10시 10분.

지금은 회사도 이사했고, 개인 PC도 바뀌었고.. 가습기도, 스탠드도 바뀌었군요..

하지만, 그 당시와 같은 웍, 같은 책상..
여전히 계속되는 아키텍쳐 설계, 모듈 설계 검증…

과연 2년이라는 시간이 저를 더 키워주었는지 모르곘습니다.
나태해지지 말아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