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pril 2014

scratch와 kodu

딸래미가 어느날인지 부터 게임제작자가 되고 싶다고 하면서 프로그래밍을 알려달라고 해서, 이것 저것 알아본 것이 scratchkodu game lab 입니다.

 

Scratch의 경우 최근에 어린이들에게 프로그래밍을 가르켜주는 과정들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visual programming 환경입니다. 비교적 한글화도 잘 되어있고, 이전의 예제들도 풍부한 편이죠. 목적 자체가 교육용으로 만들어진거라 비교적 프로그래밍의 제어도 명확하고, 각종 변수들을 조합할 수도 있습니다.

 

프로그래밍이라는 목적 자체를 위해서는 Scratch가 좀 더 명확합니다. (딸래미도 처음에 설명한 이후에는 별 설명이 없어도 이것 저것 해보고 있으니까요.. 아 물론, 아직은 가야 할 길이 멀지만요..) 논리를 키우는데도 도움이 될 것 같고요.

다른 장점으로는 스프라이트에 올라가는 object들을 직접그리고 추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딸래미가 이것 저것 그린 다음에 움직여 보는 것을 즐기거든요. 이것 저것 하면서 익숙해지더군요. ScreenShot009

Kodu Gamelab의 경우 좀 더 직관적이지만, 제한적입니다. 요것이 뭔 소리냐하면, 제한된 캐릭터, 동작, 제어구조만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한적인 만큼 게임하듯이 만들 수 있습니다. 아주 간단하게 이 케릭터는 어떤 경우에 뭐해라.. 정도를 간편하게 정해줄 수 있습니다.

장점은 아래 스크린샷을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오랜 시간 들이지 않고도 그럴듯한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된 것은 핑크색 로봇 – 여기서는 Kodu라고 합니다.- 은 노란색을 따라가서 “Hi”라고 말하고, 노란색 Kodu는 핑크색을 보면 따라가도록 되어 있습니다.) 7살짜리가 잠깐 작업한건데, 그래도 왠지 그럴듯 해 보이죠?   ScreenShot008   Kodu의 가장 큰 단점은 아직 한글화가 안되어 있다는 점이고, 한동안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점입니다. Kodu gamelab 개발자들에게 한글화에 대해서 문의하고, 필요하면 번역해주겠다고 메일을 보냈는데, 이 부분이 Kodu의 기반이되는 XNA framework의 문제로 인해서 어렵답니다.

한글이 안되니, 딸래미가 혼자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군요.

일단 XNA4에서 하는 방법을 찾아보니, 방법이 없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개발자와 다시 이야기를 좀 해봐야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