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09

수원 화성 구경 #1 (연무대-장안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에 바람도 쐴 겸 집근처 수원 화성에 갔습니다.
그동안 항상 가려는 마음은 있었는데, 다양한 이유들 (바빠서, 병원때문에, 추워서, 귀찮아서..등등등등)로 인해서 처음으로 가 보게 되었습니다.

생각보다 엄청 가깝더군요. 창룡문까지는 차로 한 10분 정도 걸리더군요. 창룡문에 갔다가 화성 열차를 타 볼 요량으로 연무대 쪽으로 갔습니다만, 열차는 사람이 많아서 못타고 걸었습니다. 쉬엄쉬엄 연무대에서 장안문까지 걸었습니다.

전체 사진은 아래에서 보세요(지난 posting에 사진도 포함되어 있네요

일단 연무대 주차장 뒤에 있는 동장대에 갔습니다. 앞에는 국궁 체험장이 있지요.
민혜가 입메 물고 있는건 맥도날드 포테토.. 흠.. 처음 준건데, 무지 좋아하네요. 그래도 담부터는 자제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야 말로 신났습니다. 이리 저리 둘러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좋아하는데, 너무 안다닌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입니다.
동장대에서 커플이 셀카 찍는데 중간에 끼어서 이리 저리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궁뎅이를 씰룩씰룩하면서 따라다녀서 엄청 웃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쪽에서 언니, 오빠들이 뛰어놀고 있었는데, 한번 끼어 볼까하고 올라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민혜가 아주 좋아하는 동물이 두 가지 있는데, 짹짹새와 멍멍이입니다. 가려고 하는데 새가 날아 오르니까 신이 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화수류정쪽으로 가는 길입니다. 옆에 벌써 벗꽃이 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아빠 메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홍문에 왔습니다. 경치가 좋더군요. 앞의 한국식 연못과 방화수류정도 이쁘구요.
같은 시간에 이 정자에서 무슨 무슨 역사 모임이 있어서 곁다리로 이런 저런 내용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르는 물을 보면서 생각에 잠겨 있는 민혜..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요.. 철없는 엄마 아빠를 어떻게 달래야 하는지 생각중인지도..
결론은 웃어주는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가던 멍멍이를 보고 신이 났습니다. 아쉽게 멍멍이를 만지지는 못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안문에서 한컷. 옆에 비둘기가 있었는데, 비둘기를 보고 안아주고 싶었는지 달려오면서 안아주는 모습을 합니다. 계속 비둘기를 따라 다녔어요.

장안문 앞에는 꽤나 유명한 만두집 두 곳이 있는데, 한 곳은 “보용만두” 또 한 곳은 “보영만두”라는 집입니다.

보용만두가 원조인데, 거기 주방장이 나와서 그 앞에 보영만두를 차렸다는 슬픈(?) 이야기가 있는 곳이지요. 실제로 보용만두는 사람이 좀 적고(그래도 많죠), 보영만두는 줄을 서서 먹어야 했습니다.
평생에 줄을 서서 뭔가를 사게 될 것이라고 생각해본적이 없는데, 마눌님의 지시로 보영만두 앞에서 만두를 사기 위해서 거의 30분을 기다렸습니다.
솔직히 고향 만두 마니아인 저의 입맛에는 보용만두가 더 맛나더군요. 보영만두는 맛이 좀 흐려서 그냥 그랬어요. 그래도, 유명한 집이라니 한번 먹어보는 것도..(한번 먹어보는 정도가 아니고 실은 배터져 죽을뻔 했습니다.)

다음주에도 수원성에 들를까 생각중입니다.

민혜 소파

자월 사지끼님께서 저렴하게 내놓으신 소파를 구입했습니다.

민혜가 좋아할지 어떨지 고민이 되었지만, 사오고보니 민혜가 아주 좋아하더군요.
사온 첫날부터 앉아서 노는 걸 좋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방의 책상도 좌식으로 바꾸었습니다. 그동안 사용하던 책상이 편하긴 한데, 민혜한테 뽀로로 보여줄때 조금 위험해서 겸사 겸사 바꾸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점은 사진에서처럼 책상 위로 올라가서 노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겁니다. 책상위에서 춤을 춥니다.

그래도 요즘엔 타일렀더니만 잘 올라가지 않습닏. 말을 잘 듣는 착한 민혜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혜는 엄마, 아빠 지갑에서 카드 꺼내는 것을 좋아합니다. 다른집도 그런가요? 예전에는 하나씩 다 꺼내더니만, 요즘에는 꺼내고 다시 넣으려고 노력합니다. 귀여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는 잘 어울리던 모자였는데, 이제는 한참 작아져 버렸네요. 하긴 이 모자 쓰고 다닌지 거의 1년이 되었으니까요.
민혜는 점점 자라고 있습니다. 아직 몸무게는 늘지 않고 있어서 걱정입니다만, 키는 컸어요.
아기치고는 너무 날씬해서 걱정입니다.

환률 크리

환률이 난리는 난리인가 봅니다.
오늘 책을 몇권 사려고 강컴에 갔다가 완전히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verilog and system verilog gotchas 를 살까.. 하고 보았더니 책 가격이 무려 15만 4천원 !!!! @_@
아마존에서는 $79.11 이니, 러프하게 1500원 따져도 12만원인데 말입니다.

왠만한 책은 모조리 20만원대 더군요. 우와~

예전에는 강컴의 책이 더 저렴했기 때문에(international edition이라면 말할 것도 없습니다만, 일반적으로도..) 자주 이용했습니다만, 요즘엔 아마존이 가장 저렴하군요. 아마도 환률 변동성이 크니까 회사 입장에서는 대략 1900원 정도까지 상정을 해서 가격을 매겨 두었나 봅니다.

수행중인 국책 과제비를 이용해서 책을 구매하기는 했습니다만, 예전과는 다른 책값에 기절할 뻔 했습니다.

이번에 COOLCHIPS라는 학회 때문에 일본에 가는데, 역시 환률 크리를 맞아서 ㅎㅎ
(나중에 다시 올리겠지만, COOLCHIPS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학회이고 low power embedded processor 관련 논문이 많이 발표 됩니다. – 요즘엔 약간 달라졌습니다만.. 초기엔 상당했죠..- 혹시 참가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연락주세요. 같이 식사라도 하시죠 ^^; )

여하튼 두려운 환률입니다.

에고, 주제에서 벗어나서..

이번에 구매한 검증 관련 책은..

위의 책과, systemverilog for verification 2nd ed., step-by-step functional verification with systemverilog and ovm이라는 책입니다.

이외에 cortex-M3 에 대한 책을 구매했습니다. 관련 메뉴얼이나 자료는 읽어봤지만, 책이 있으니 한번 읽어보고 받아들일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려고 합니다. bit banding같은 아이디어요.. ^^;

에구.. 책만 사면 뭐하나요.. 읽어야 말이지요..
책 읽는 속도는 눈에 띄게 느려졌습니다. 일본가는 길에 읽던지 해야겠지요.